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스트레이트’ 강제노역+폭행+의문사 서산 개척단 인권유린 실태 추적
2019-11-11 21:40:38
 


[뉴스엔 박아름 기자]

'스트레이트'가 서산 개척단을 다뤄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11월11일 방송에서는 강제노역과 폭행 의문사로 이어진 서산개척단의 진실과 불순물 섞인 저질 석탄 문제를 추적했다.

1961년 5.16 쿠데타 직후 군사정권은 충남 서산 앞바다에 대규모 간척 사업을 벌였다. 할머니 댁에 가려고 혼자 기차를 탔던 10살 어린이가 끌려올 정도로 군사정권은 닥치는 대로 사람들을 끌어 모았다. 알려진 규모로만 1천7백여 명이 강제 수용됐다. ‘서산 개척단’ 수용자들은 산에서 돌을 날라 바다에 둑을 쌓고 폐염전을 논으로 만드는 중노동에 시달렸다. 새벽 6시에 눈을 뜨면 종일 매타작과 배고픔을 견뎌 가며 강제 노역에 시달렸고, 수많은 목숨이 억울하게 세상을 등져야 했다. 개척 사업이 길어지면서 생면부지의 젊은 남녀들은 강제 결혼으로 내몰렸다. 심지어 위안소까지 설치됐었다는 증언까지 나올 정도로 인권유린은 심각했다.
지금은 절경을 자랑하는 대관령에도 영문도 모르고 끌려온 이들의 피땀과 눈물이 뿌려졌다. ‘거지왕’ 김춘삼 씨가 관리자 노릇을 했다는 ‘대관령 개척단’ 역시 강제 노역을 통한 황무지 개간에 동원됐다. 박정희 정권은 이같은 사업을 통해 ‘하층민들을 쓸어내 도시를 맑게 하고 쫓겨난 사람들은 인간 개조의 장으로 이끌겠다’고 선전했다. 이런 ‘사회 정화 사업’은 전두환 정권의 삼청교육대로 이어졌다.

서산 개척단의 비극은 단지 과거의 일이 아니다. 서산 개척단에 끌려갔던 이들에게 최근 날아들고 있는 정부의 변상금 고지서. 이들은 왜 아직도 정부로부터 사과와 보상을 받기는커녕 변상금 압박에 시달리는 것일까.

국내 발전사들이 인도네시아에서 수입한 석탄은 불순물이 많이 섞여 있는 저질 석탄인 경우가 많다. 불순물에는 흙은 예사로 섞여 있고, 쇠꼬챙이, 콘크리트 덩어리들은 물론 맨홀 뚜껑까지도 섞여 있다. 공급사들이 무게를 늘리기 위해 섞어 넣은 것이라는 의심이 가는 대목. 석탄을 옮기는 컨베이어 벨트는 이런 불순물들 때문에 고장 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또 저질 석탄은 설비에 잘 눌러 붙어 고장을 막으려면 계속적인 정비가 필요하다. 이 때문에 발전소 석탄 담당 직원들은 더 많은 업무를 처리해야 하게 됐고, 이는 故 김용균 씨가 목숨을 잃게 된 근본적인 원인의 하나로 꼽힌다. 더 큰 문제는 저질 석탄들은 화력이 낮아 발전사가 발전 용량을 맞추려면 석탄을 더 많이 태워야 한다는 것. 석탄을 더 많이 태우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은 더 많이 배출될 수밖에 없다.

국내 5개 발전사들은 싸다는 이유로 앞 다퉈 저질 석탄 수입을 늘려 왔다. 이는 이명박 정부 때 시행된 성과 위주의 공기업 경영평가 때문이다. 정부로부터 경영평가 점수를 더 잘 받으려면 비용을 낮추기 위해 무조건 싼 석탄을 사야하기 때문이다. 서부발전의 한 직원은 석탄 공급업체와 유착 의혹까지 불거진 상태. 발전사 직원이라면 누구라도 알 수밖에 없는 저질 석탄 문제이지만 이를 책임지거나 징계 받은 사람은 한 사람도 없다. 10년 넘게 국민의 건강과 생명권을 위협해 왔는데도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는 저질 석탄의


문제를 추적했다. (사진=MBC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안보현 “자취 17년차, 1800만원→200만원 줄인 셀프 인테리어” 집 공개
임상아, 입 벌어지는 럭셔리 뉴욕 집 공개…소호 거리 한눈에
서동주 “마스크 쓰면 쓴다고 때리고 안쓰면 안썼다고 때리고” 美 인종차...
조여정, 거북이와 스노클링 ‘탄탄한 수영복 자태 부럽다, 멋져요’
최악의 톱스타? 똥눈 주제에→왕따→스위트룸, 오스카 받으면 전세기 띄우...
임영웅, 30바늘 꿰맨 얼굴 흉터 고백 “표정 짓기가 쉽지 않다”
미스터트롯, 코로나 시국에 임영웅 母 미용실 마스크없이 밀집 떼창 논란
‘승리 군입대 동행’ 의혹, 유혜원 열애설 발단은 강아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현빈-손예진 사...

기생충 금의환...

권상우 잘생김...

99억의여자 종...

서동주 “마스크 쓰면 쓴다고 때리고 안쓰면 안썼다고 때리고” 美 인종차별 분노

임상아, 입 벌어지는 럭셔리 뉴욕 집 공개…소호 거리 한눈에[결정적장면]

안보현 “자취 17년차, 1800만원→200만원 줄인 셀프 인테리어” 집 공개

임영웅, 30바늘 꿰맨 얼굴 흉터 고백 “표정 짓기가 쉽지 않다”

조여정, 거북이와 스노클링 ‘탄탄한 수영복 자태 부럽다, 멋져요’[SNS★컷]

미스터트롯, 코로나 시국에 임영웅 母 미용실 마스크없이 밀집 떼창 논란[TV와치]

황보미 前아나운서, 수영복 입고 터질듯한 볼륨감 자랑 ‘S라인 끝판왕’[SNS★컷]

임창정 24년전 ‘전원일기’ 출연 포착, 불량소년 포스(해피타임)

최악의 톱스타? 똥눈 주제에→왕따→스위트룸, 오스카 받으면 전세기 띄우라 할…[여의도 휴지통] (3월)

한고은 남편 신영수 “김요한-장대현, BTS 만큼 성공했으면”

기생충 다음은 페닌슐라? 강동원 ‘반도’에 쏠리는 기대[무비와치]

‘슈돌’ 둘러싼 대본 논란, 5세 윌리엄이 이런 말을?[이슈와치]

‘트래블러’ 강하늘X안재홍X옹성우, 이런 케미 맛집 또 없습니다[TV와치]

“같은 살인인데” ‘더게임’ 시청자 토론 유발한 선악 모호성[TV와치]

‘미스터’ 김호중, 성악에 트롯-퍼포먼스까지 진정한 ‘매력부자’ [스타와치]

“홍보 다 했는데” 코로나 직격타 맞은 3월 기대작들[무비와치]

방탄소년단X트와이스X봉준호, 日 혐한 벽 깬 ★[스타와치]

‘골목식당’ 노력하는 사장님에게 백종원이 있다[TV와치]

“감독님 써주시는 대로” 김민희, 홍상수 월드에 푹 빠지다[무비와치]

‘김사부2’ 풀리지않아 감사한 떡밥이 시즌3 기대케 합니다[TV와치]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

이렇게 폭발적인 화제성을 가진 프로그램이 또 나올 수 있을까. 뜨거운 인기만큼 말..

‘사풀인풀’ 이태선 “다사다난했던 ..

‘킹덤’ 김성규 “죄책감 있는 영신, ..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김성주 ..

“남녀 모두 괴로운 것” 이선희·공민..

‘이태원 클라쓰’ 류경수 “클럽신,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