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복면가왕’ 비투비 정일훈 번쩍 든 복면가수는? “경호원 중 한명일지도”
2019-08-23 11:25:55
 


[뉴스엔 황혜진 기자]

복면 가수가 비투비 정일훈을 번쩍 들었다.

8월 25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 3연승 가왕 ‘노래요정 지니’에 대항할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의 무대가 공개된다.

판정단으로는 비투비의 끼 많은 메인 래퍼 정일훈과 오마이걸의 재간둥이 승희&효정, 그리고 ‘황금열쇠’로 뜻밖의 가창력을 선보였던 개그맨 안일권이 활약한다.

비투비 일훈은 남다른 귀요미 매력을 뽐내며 모두를 ‘엄마 미소' 짓게 했다. 특히 개인기 무대 도중 한 복면 가수의 품에 안겨 번쩍 들어 올려지자 제대로 ‘심쿵'하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방청객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일훈의 엉뚱한 추리력도 돋보였다. 한 복면 가수의 정체가 '복면가왕'에서 매 회 활약하는 경호원 중 한 명일지도 모른다는 엉뚱한 발언으로 MC 김성주까지 당황시켰다는 전언. 과연, 일훈이 복면 가수를 경호원으로 추측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오마이걸 승희&효정의 ‘깨발랄’ 매력은 스튜디오 분위기를 한층 달아오르게 했다. ‘동물원’으로 출연해 아이돌의 편견을 깨는 가창력으로 화제가 된 승희는 복면 가수의 개인기에 도전장을 내밀며 자타공인 개인기 장인(?)임을 증명했다고. 승희의 흠잡을 데 없는 성대모사에 안일권을 비롯한 개그맨 판정단도 박수를 보내며 인정했다는


후문이다.

(사진=MBC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