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믿었던 데 헤아 17골 더 먹으니, 맨유 답이 안 보인다 [객나적 EPL]
2019-04-26 06:00:01
 


[뉴스엔 김재민 기자]

데 헤아의 부진은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4월 2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경기에서 0-2로 완패했다. 맨유는 최근 공식전 3경기에서만 9골을 실점하며 흔들리고 있다.

맨유는 이날 경기에서 두 골을 더 허용하며 굴욕적인 기록을 다수 만들었다. 맨유는 이번 경기 결과로 리그 50실점을 기록했다. 맨유가 1979년 이후 처음 받아든 성적표다. 또 맨유는 이번 경기를 포함 12경기 연속으로 실점했는데 이는 1971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불과 지난 시즌까지만 해도 프리미어리그는 물론 세계 최고의 골키퍼로 거론되던 다비드 데 헤아가 골문을 지키는 팀이기에 더 충격적이다. 두 차례 실점 모두 지난 시즌의 데 헤아라면 막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후반 8분 베르나르두 실바의 슈팅은 힘이 실리지 않은 땅볼 슈팅이었고 후반 21분 르로이 사네의 슈팅은 정면이었다. 다른 골키퍼라면 못 막을 슈팅도 쳐내던 데 헤아의 능력이라면 평범한 수준으로 보일 만한 난이도였다.

현지 전문가들도 데 헤아의 선방 능력에 물음표를 던졌다. 영국 'BBC'에서 활동 중인 축구 전문가 로비 새비지는 "데 헤아가 서서히 저물고 있다"며 "맨시티에 주전으로 뛸 수 있는 유일한 맨유 선수라는 평이 있지만 지금은 그 언저리에 닿지도 못한다"고 평했다. '맨유 레전드'인 축구 전문가 게리 네빌 역시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골키퍼는 이보다 더 잘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데 헤아의 경기력 저하는 하루이틀 문제가 아니다. 지난 2017-2018시즌만 해도 팀을 '하드 캐리'한 선수였지만 스페인 국가대표 주전 수문장으로 나선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반복하더니 이번 시즌 들어서도 기량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7일 바르셀로나전에서도 데 헤아의 실수가 있었다. 후반 20분 리오넬 메시의 추가골 상황에서 메시의 오른발 슈팅이 힘이 실리지 않았고 몸을 날리면 충분히 잡을 수 있는 위치로 들어왔지만 볼은 데 헤아의 겨드랑이 사이를 통과해 골망을 갈랐다.

데 헤아가 최근 3경기에서 허용한 실점은 무려 9골, 그 동안 데 헤아가 막은 슈팅은 고작 10개다. 유효 슈팅 두 개당 하나 꼴로 골망이 흔들렸다.

물론 데 헤아가 이번 시즌 활약한 경기도 적지 않다. 지난 2018년 10월 유벤투스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3차전 경기, 지난 2월 파리 생제르맹과의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경기가 그랬다. 맨유는 두 경기에서 0-1, 0-2로 패했지만 데 헤아의 선방쇼가 아니었다면 4, 5골 차는 벌어질 만한 경기 내용이었다.

잘할 때는 여전히 잘하지만 잘하는 경기 숫자가 줄었다는 게 문제다. 지난 시즌과 '기대 득점(xG)' 기록을 비교하면 극명하게 차이가 난다. 지난 시즌 데 헤아는 리그 37경기에서 42.9골을 허용할 거라 예상됐지만 데 헤아는 실제로 28골만 내줬다. 데 헤아가 개인 능력으로만 15골을 더 막아낸 것이다. 데 헤아가 아니었다면 지난 시즌 준우승팀인 맨유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걸린 4위조차 장담할 수 없었다.

이번 시즌 데 헤아의 기록은 다소 충격적이다. 데 헤아는 이번 시즌 맨유의 리그 35경기를 모두 소화하면서 50골을 내줬다. 맨유의 기대 실점은 48.2골이다. 천하의 데 헤아가 예상보다 골을 더 많이 내준 것이다. 선방 효율(기대 실점/실제 실점)로 계산하면 지난 시즌 데 헤아는 153.2%, 이번 시즌 데 헤아는 96.4%다. 데 헤아가 지난 시즌 선방 효율을 이번 시즌에도 보여줬다면 맨유의 실점은 50골이 아니라 31골일 것이다.

팀 내부의 변화가 크지 않았기에 갑작스러운 실력 저하는 더 의아하다. 맨유의 수비진은 지난 시즌과 비교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이번 시즌 이적시장에서 수비진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부진했던 백업 멀티 자원 달레이 블린트가 나가고 유망주 디오고 달롯이 들어온 게 전부다. 안토니오 발렌시아, 애슐리 영 두 노장의 기량은 하락했지만 대신 빅토르 린델로프, 루크 쇼 등 주전 자원의 경기력은 지난 시즌보다 좋아졌다.

지난 시즌 리그 2위를 차지한 맨유는 이번 시즌 4위 진입도 낙관할 수 없는 상태다. 주전급 선수 변화는 작았고 표면적인 기록도 큰 차이가 없다. 지난 시즌 맨유와 이번 시즌 맨유의 공격력은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 시즌은 38경기 68골, 35경기를 치른 현재 맨유는 63골이다. 수비진도 사실상 그대로다. 결국 차이는 데 헤아의 경기력이 만든 셈이다. 지난 시즌 데 헤아는 혼자서 15골을 막았고 이번 시즌 데 헤아는 평균적인 골키퍼보다도 못 막았다는 차이다. 데 헤아마저 무너지니 맨유는 답이 없다.(자료사진=다비드


데 헤아)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장훈 120억 흑석동 건물 철거 위기…손해액 5억 추정
이윤미, ♥주영훈+딸 셋 초호화 자택 공개 “새벽 2시까지 정리”
‘임신’ 최희, 한강뷰 신혼집 공개‥영국 왕실 프레임 침대까지
‘추성훈 ♥’ 야노시호, 군살 어디? 완벽한 수영복 자태 ‘하와이 서핑 삼...
윤현숙, 美 자택 테라스서 비키니 입고 태닝 “남들 구애 안 받아 좋아”
이하정, 이사 후 새 집 공개 “짐 어마어마…8할이 정준호 옷”
김윤지, 굴욕 NO 완벽 비키니 몸매 ‘그림 같아’
여배우 H,맘모스처럼 살찌자 내돈내뺀 아닌 공짜 주사 시술

나훈아 나이 믿...

현빈의 공항패...

ITZY 클라쓰가 ...

신민아 눈부신 ...

이윤미, ♥주영훈+딸 셋 초호화 자택 공개 “새벽 2시까지 정리” [SNS★컷]

서장훈 120억 흑석동 건물 철거 위기…손해액 5억 추정

‘임신’ 최희, 한강뷰 신혼집 공개‥영국 왕실 프레임 침대까지(종합)

윤현숙, 美 자택 테라스서 비키니 입고 태닝 “남들 구애 안 받아 좋아”

‘추성훈 ♥’ 야노시호, 군살 어디? 완벽한 수영복 자태 ‘하와이 서핑 삼매경’ [SNS★컷]

이하정, 이사 후 새 집 공개 “짐 어마어마…8할이 정준호 옷”

현영, 럭셔리 하우스에서 아들딸과 행복한 일상 ‘애교 뚝뚝’[SNS★컷]

송강X한소희 측 “‘알고 있지만’ 출연 제안 받고 검토 중”(공식입장)

이휘재♥문정원 집 공개, 고급 갤러리 뺨치게 럭셔리 “3층 빌라 리모델링”

한다감, 한강뷰 3층 단독주택 신혼집→남편 러브스토리 최초 공개 (편스)[어제TV]

(여자)아이들 우기 ‘한한령 해제’ 최대 수혜주 급부상, 中 라디오 DJ 및 광고까지 [스타와치]

‘청춘기록’ 디테일 현실감, 박보검 없었다면 불가능[TV와치]

양현석→슈퍼노바(초신성) 해외 원정 도박 ‘논란’ [이슈와치]

‘애로부부’ 부부 잠자리 문제 ‘해결사’ [TV와치]

칼로 물베기 ‘1호가’ 개그맨 부부들 뒷말도 불편하지 않은 이유[TV와치]

불통 ‘나혼산’X기안84, 성숙해진 모습 보여줄까[TV와치]

세상 떠난 故 설리 향한 배려는 왜 없나 [이슈와치]

지옥훈련으로 더 성장한 ‘집사부’ 군 예능의 힘(ft. 이근 대위) [TV와치]

故오인혜 사망 비보에 한지일 김선영→누리꾼 추모물결 “편히 쉬길”(종합)

‘당나귀 귀’ 보스는 어디가고 먹방만? 초심잃은 국민예능[TV와치]

‘악의꽃’ 서현우 “전두환役..

배우 서현우가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연출 김철규)을 통..

서영희 “‘죽밤’ 처음 보는 장르? 이..

‘한다다’ 김보연 “매회 고부갈등, ..

‘고스트’ 주원 “멜로, 늘 관심 많지..

‘한다다’ 김보연 “알콜성 치매, 남..

트레저 “19개국 1위 책임감 느껴, 강..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