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기황후’ 하지원 지창욱 주진모 대본리딩 현장 들여다봤더니 ‘진지’
2013-09-26 13:48:36
 

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연출 한희 이성준)가 대본연습으로 첫 출발을 알렸다.

지난 9월13일과 14일, 두 번에 걸쳐 일산 MBC 드림센터 6층 대본연습실에서 진행된 대본연습에는 연출을 맡은 한희, 이성준 PD, 장영철, 정경순 작가 등 제작진과 하지원, 주진모, 지창욱, 정웅인, 김서형, 김영호, 이문식, 진이한, 최무성, 김정현 등 주요 배우들이 모두 모여 인사를 나눈 후 호흡을 맞췄다.

특히 하지원 주진모는 “열심히 하겠다”는 짧고 굵은 각오로 인사했으며 최근 악역 연기로 주목받은 정웅인은 “악랄하게 한 번 더 하겠다”는 말로 큰 박수를 받았다.

대본연습은 4시간 가량 진행됐으며 배우들 모두 진지하면서도 열정적으로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한 연기를 선보여 앞으로 촬영장에서 펼칠 열연에 더 큰 기대를 갖게 했다. ‘기황후’ 역 하지원은 잠시 쉬는 시간에도 작가, PD와 캐릭터에 대한 끊임없는 대화를 나누며 맡은 인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순제 역으로 합류한 지창욱도 대본을 꼼꼼하게 확인하며 선배들 못지않은 열정을 내비쳤다는 후문.

연출을 맡은 한희 PD는 “제작기간 내내 안전에 주의해서 사고 없이 무사히 진행되길 바란다. 사극은 출연 배우 사이의 호흡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시청자들이 고려시대 사극에 낯설지 않게 모두가 대사에 신경 쓰고, 힘내서 촬영하자”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한편 '기황후'는 대원제국의 지배자로 군림하는 고려 여인의 사랑과 투쟁을 다룬 50부 대작으로 이미 '대조영', '자이언트', '샐러리맨 초한지' 등의 수작을 통해 뛰어난 역사 고증과 선 굵은 필력으로 인정받은 장영철, 정경순 작가의 신작이다.

'불의 여신 정이' 후속으로 오는 10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MBC)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유석, 청계산 자락 3층 집 최초 공개 “주변 산 없음 우울증 와”(오팔)[결정적장면]

이상아, 집이야 고급 갤러리야? 으리으리한 단독주택 전경[SNS★컷]

문용현♥오주은 각방 쓰는 집 공개, 올리비아 핫세 닮은 딸까지(퍼펙트)

건물주 된 제이쓴, 리모델링 조감도 공개 “홍현희 함께 해 더욱 더 의미”

“채광 때문에 더울 정도” 손담비, 으리으리한 층고 집 내부 공개(담비손)

오윤아, 으리으리한 3층 단독주택 공개 ‘벽난로 거실→샹들리에 옷장’(편스)

윤상현♥메이비 김포집, 한강뷰 3층 단독 주택…전 재산 올인할만 했네

배윤정, 화려한 드레스룸+화이트톤 인테리어 신혼집 최초 공개(맘편한카페)

가희, 끈수영복 입고 아찔한 자태 ‘발리의 여신’ [SNS★컷]

‘온앤오프’ 박태환, 화사+깔끔한 집 공개..엄정화 “마음에 들어” 호감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