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굿닥터’ 주원, 스승 주상욱 없었으면 어쩔 뻔했나
2013-09-16 23:01:35
 

[뉴스엔 황혜진 기자]

'굿 닥터' 주상욱이 제자 주원에게 완벽한 스승의 면모를 선보였다.

9월1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굿닥터'(극본 박재범/연출 기민수) 13회에서 박시온(주원 분)은 자신을 만나기 위해 성원대학병원 소아외과로 찾아온 아버지 박춘성(정호근 분)과 마주한 후 과거 아버지에게 폭행을 당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결국 박시온은 그 자리에서 정신을 잃고 기절했고 남다른 기억력 등 천부적 재능을 일시적으로 상실했다. 박시온은 각종 의학 용어를 기억하지 못 하며 "안 보입니다. 머릿속에 그려지지 않습니다"고 털어놔 동료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이후 김도한은 박시온을 병원 옥상으로 불러내 "너 아버지 정말 겁나지? 세상에서 제일 겁나는 게 뭐야? 그것도 아버지야?"라고 물었다. 박시온은 "아닙니다. 환자가 죽는 겁니다"고 답했고 김도한은 "그래. 네 눈 앞에서 환자가 죽는 거. 그럼 환자를 안 죽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해?"라고 물었다. 박시온은 "잘 진단하고 치료해야 합니다"고 설명했다.

김도한은 "근데 지금 못 하고 있잖아. 잘 생각해봐. 아버지에 대한 공포가 환자를 죽게 할 수도 있다는 거. 네가 가진 능력을 발휘 못 하게 하니까. 예전에 병원에 너가 들어왔을 때 차 선생이 그랬어. 네 능력이 역기능이나 부작용이 될 수도 있다고. 근데 네가 들어왔을 때 난 오히려 좋을 거라 기대했어. 역기능과 부작용은 일반인들의 고정관념이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도한은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건 날 뛰어넘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하는 거야. 빨리 이겨내. 시간이니 약이니 그딴 생각하지마. 그런 생각할수록 네가 살릴 환자는 줄어들어"라고 외쳐 트라우마로 혼란스러워하고 있는 박시온의 마음을 다독였다.

이후 김도한은 박시온을 상대로 늦은 밤까지 1대 1 교습을 진행했다. 박시온은 차츰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과거의 천부적 재능이 완벽하게 돌아오지는 않아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도한의 따뜻한 배려로 인해 박시온이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사진=KBS 2TV 월화드라마 '굿닥터' 캡처)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유석, 청계산 자락 3층 집 최초 공개 “주변 산 없음 우울증 와”(오팔)[결정적장면]

이상아, 집이야 고급 갤러리야? 으리으리한 단독주택 전경[SNS★컷]

문용현♥오주은 각방 쓰는 집 공개, 올리비아 핫세 닮은 딸까지(퍼펙트)

건물주 된 제이쓴, 리모델링 조감도 공개 “홍현희 함께 해 더욱 더 의미”

“채광 때문에 더울 정도” 손담비, 으리으리한 층고 집 내부 공개(담비손)

오윤아, 으리으리한 3층 단독주택 공개 ‘벽난로 거실→샹들리에 옷장’(편스)

윤상현♥메이비 김포집, 한강뷰 3층 단독 주택…전 재산 올인할만 했네

배윤정, 화려한 드레스룸+화이트톤 인테리어 신혼집 최초 공개(맘편한카페)

가희, 끈수영복 입고 아찔한 자태 ‘발리의 여신’ [SNS★컷]

‘온앤오프’ 박태환, 화사+깔끔한 집 공개..엄정화 “마음에 들어” 호감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