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구가의서’ 윤세아, 아들 이승기 끌어안고 오열 “미안하다”
2013-06-11 23:07:52
 

‘구가의 서’ 윤세아가 아들 이승기를 끌어안고 오열했다.

6월 1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극본 강은경/연출 신우철 김정현) 20회에서 자홍명(윤서화/윤세아 분)은 최강치(이승기 분)에게 "미안하다"고 사죄했다.

필목(송영규 분)은 무작정 조관웅(이성재 분)을 없애려 하는 윤서화에게 반발 하극상을 일으켰다. 필목은 윤서화를 일본으로 돌려보내겠다는 핑계아래 윤서화를 없애려 했다.

윤서화는 과거 자신의 심복들에게 목숨을 잃을 위기에 놓였고, 마침 모친을 만나기 위해 찾아온 최강치 일행이 윤서화의 위기를 목도했다. 최강치가 윤서화를 구하는 사이, 담여울과 곤이 자객들을 해치웠다.

하지만 겨우 목숨을 구한 윤서화는 정작 최강치를 본체만체 "나는 죽여야 할 놈이 있다. 우리 가문을 멸문시키고 나와 네 아비, 너를 이 지경으로 만든 놈을 죽여야 한다"고 조관웅을 죽이려는 데 눈이 멀었다.

최강치가 "죽여야 할 놈만 보이고 나는 안 보이냐. 나 당신 아들이잖아"라고 소리치자 윤서화는 "미안하다. 내가 어미라 정말 미안하다"며 최강치를 끌어안고 폭풍눈물 흘렸다. (사진=MBC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