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구가의서’ 이승기, 수지향한 마음고백 “내 사람이다”
2013-06-03 22:27:41
 

이승기가 수지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6월 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극본 강은경/연출 신우철) 17회에서는 최강치(이승기 분)가 담여울(수지 분)에게 자신의 마음을 처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강치는 조관웅(이성재 분) 수하로부터 납치당한 담여울을 구하기 위해 무형도관을 뛰쳐나왔다. 최강치는 조관웅의 수하로부터 벗어나 재차 구월령(최진혁 분)에 잡혀있는 담여울을 만나게 됐다.

구월령은 담여울의 목을 조르며 최강치가 인간이 되는 걸 포기하길 종용했다. 구월령은 “직 내가 누군질 말하지 않았구나. 내가 바로 최강치의 아버지 되는 자일세”라 말하며 담여울의 목을 더욱 세게 졸랐다.

최강치는 눈물을 흘리며 “여울이에게서 물러서”라 말했고 담여울은 목을 졸리는 상황에서도 최강치를 향해 “더 이상 괴롭히지 마시오. 이미 최강치는 지금까지 충분히 아프게 살아왔다. 그러니까 그만하시오”라 소리질렀다.

이어 담여울은 “신이 정말 강치 아버지가 맞다면 더 이상 강치를 아프게 하면 안돼. 아시겠소?”라 구월령에 소리질렀다.

최강치는 담여울과 구월령을 향해 “여울이는 내 사람이라고! 내 사람한테 손 대지 마. 내 아버지라며. 내 사람, 건드리지 말라고!”라 말하며 신수로 변한 눈을 번뜩였다. 그 때, 이들의 주위로 이상한 빛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이윽고 자신의 옛사랑을 떠올린 구월령은 홀연히 사라졌다.

최강치는 담여울을 껴안으며 “널 잃는 줄 알았어. 그게 너무나 무서웠어”라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이들은 입맞춤을 하며 사랑을 확인했다.(사진=MBC ‘구가의 서’ 캡처)




[뉴스엔 정지원 기자]

정지원 jeewonjeo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34억’ 소유진♥백종원 고급 빌라, 복층 바+운동장 거실+업소용 주방…럭셔리 그 자체

배윤정 “남자들, 여댄서와 엉큼한 잠자리 로망 있다,실제는…”(애로부부) [결정적장면]

민효린♥태양 러브하우스 이랬다, 100억↑ 한남동 한강뷰 고급빌라

‘애로부부’ 폐경+남편 23살 연하 상간녀에 좌절…카드에 2천만원까지(종합)

‘53세 치과의사’ 이수진 “쌍꺼풀 재수술‥가슴은 100% 만족한다고”

이용식, 평창동 100평 집 공개‥미모의 아내-딸까지(1호가)[결정적장면]

서정희, 직접 꾸민 딸 서동주 집 공개 “믿고 맡기는 엄마 손”[SNS★컷]

‘치과의사♥’전혜빈, 결혼 3년차 으리으리한 신혼집+럭셔리 독서 의자

‘살림남2’ 양준혁, 19세 연하 아내와 신혼집 공개‥소파에 밀착[결정적장면]

한예슬 ‘조명 180만원+의자 70만원’ 럭셔리 초고가 인테리어 자택 공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