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소녀시대 티파니 발목부상 ‘음악중심 출연 반깁스 투혼’
2009-02-28 13:32:39
 

[뉴스엔 김형우 기자]

소녀시대 티파니가 발목 부상을 당했다.

티파니는 27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진행된 제4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축하공연 무대에 소녀시대 멤버들과 함께 올랐다. 티파니는 노래 'Gee'(지) 공연을 마치고 무대에서 내려오던 중 넘어져 발목을 다치는 부상을 당했다. 현재 티파니는 반깁스를 하고 치료와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티파니는 28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MBC '쇼!음악중심'에서 안무없이 노래만 부를 예정이다. 병원 측이 춤이나 운동같은 과도한 움직임은 불가능한 상태라고 밝혔기 때문.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8일 "티파니가 발목에 반깁스를 한 상황"이라며 "'쇼!음악중심'에서 안무없이 노래만 부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3월1일 예정된 SBS '인기가요'에선 '디어맘'을 부를 예정"이라며 "티파니가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