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소녀시대 윤아 가출 노숙소녀로 ‘박정금’ 카메오 시선집중
2008-04-06 00:19:02
 

9인조 소녀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윤아가 에픽하이 타블로에 이어 MBC 주말드라마 '천하일색 박정금'(이하 ‘박정금’/극본 하청선/연출 이형옥)에 카메오로 깜짝 출연했다.

윤아는 5일 방송된 이 주말드라마 19회에 등장해 인상깊은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의 눈길을 붙잡았다.

이는 지난 3월 30일 밤 경기도 고양시 일산경찰서 일대에서 촬영된 것이다. 20년 경력의 연기파배우 배종옥과 함께 연기하게 된 윤아는 무척 긴장된 표정이었지만 촬영에 들어가자 한치의 물러섬 없이 배종옥과 맞서는 모습을 보였다.

윤아가 맡은 역할은 집에서 가출해 노숙을 하다가 다른 중년 노숙자와 시비가 붙어 경찰서에 끌려온 미애. 미애는 차비를 주려고 경찰서 밖으로 따라나온 박정금(배종옥 분)의 배려를 뿌리치다가 결국 박정금의 차를 타고 집으로 귀가했다.

윤아는 평소 무대에서 선보였던 요정 같은 이미지를 걷고 가출 소녀의 이미지를 연출하기 위해 스니커즈를 신고 청바지와 스웨터를 입은 채 연기에 임했다.

윤아는 촬영 후 “배종옥 선배는 드라마 '내 남자의 여자' 를 보면서 정말 대단하신 분이라고 생각했는데 설마 함께 연기하게 될 줄은 미처 몰랐다”며 “대본 리딩 때부터 나문희 선생님부터 다른 선배님들이 모두 많이 지도해 주셔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타블로에 이어 하이틴 스타 윤아와 연기 맞상대를 한 배종옥은 “둘다 연기 집중력과 감각이 보통 내기가 아니다”라면서 “연기에 전념해도 괜찮을 수준”이라고 칭찬했다.

윤아의 카메오 출연 분은 5일 19회에 이어 6일 20회에서도 방영된다.


[뉴스엔 엔터테인먼트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