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이효리 4집 발매 13일로 연기..활동 집중위해 ‘결단’
2010-04-07 13:12:13
 

[뉴스엔 박세연 기자]

가수 이효리의 앨범 발매가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이효리 소속사 엠넷미디어㈜는 “8일로 예정됐던 4집 앨범 출시일이 13일로 연기됐다. 이로 인해 타이틀 곡과 뮤직비디오 공개 일정도 모두 미루게 됐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예능 및 가요순위 프로그램 결방 등 주변 여건에 따른 공식적인 방송활동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

현재까지도 일부 공중파 금주 가요순위 프로그램 방송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8일에 앨범 발매를 진행하게 될 경우, 앨범 발매 후 방송 활동 전까지 간격 차이가 더욱 벌어질 소지가 있어 다소 무리가 있을 것이라는 게 소속사의 판단이다.

소속사 측은 “방송 재개가 확정되면, 13일 앨범 발매와 함께 예정된 대로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효리는 4집 선공개곡 ‘그네’가 엠넷닷컴을 비롯해 벅스, 도시락, 소리바다, 다음뮤직, 한터차트 등 대다수의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박세연 psyon@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손에 잡히는 뉴스, 눈에 보이는 뉴스(www.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