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송강호 “‘기생충’과 ‘살인의추억’ 중 고르라고요?”[‘기생충’ 칸인터뷰①]
2019-05-23 06:00:01


[칸(프랑스)=뉴스엔 글 배효주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송강호에게 '기생충'은 어떤 영화로 남을까.

송강호는 5월 22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진행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인터뷰에서 10년 만에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한 소감 등을 밝혔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영화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다.

봉준호 감독과 이번 영화 '기생충'을 비롯 '살인의 추억'(2003), '괴물'(2006), '설국열차'(2013)까지 총 네 작품을 함께 한 송강호. 그는 영화 '박쥐'(2009) 이후 10년 만에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소감으로 "10년 만인데 변한 게 없더라"고 너털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도 "영화인 입장에선 정말 영광이다. 오고 싶다고 해서 올 수 있는 데도 아니고. 물론 성역화된 곳은 아니지만, 세계 최고의 영화인들이 모이는 곳에 온 거니까 몹시 자랑스럽다. 특히 봉준호 감독, 또 좋은 동료 배우와 함께 오니까 더욱 행복하다. 우리 영화를 세계 영화인들에게 선보일 수 있다는 게 뿌듯하고 벅차다"고 말했다.

송강호는 '기생충'의 시나리오를 읽고 "봉준호 감독 전작 '살인의 추억' 같았다"고 표현했었다. 그때와 어떤 점이 달랐냐는 질문에 송강호는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큰 차이는 못 느꼈다. 사람이 갑자기 바뀌는 게 아니니까"라면서도 "단지 '살인의 추억' 때와는 환경이 달라졌다. 특별히 작업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진 않았다"고 말했다.

'기생충'이 공개된 후 '살인의 추억'과 비교가 되고 있는 것에 대해 "이 작품을 관통하는 기본 정서, 또 이 작품을 통해 관객, 더 나아가 사회에 말하고자 하는 지점은 '살인의 추억'과 같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살인의 추억'이 이룬 예술적 성취가 있다면, '기생충'에선 또 다른 성취가 충분히 발휘된 것 같다. 진화되고 깊이가 더 생겼다"고 말해 예비 관객의 기대를 자아냈다.

또 "그렇다고 해서 관객들이 이 영화를 심각하게 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봉준호 감독이 갖고 있는 대중성이 있는데, 혹시나 영화제에 초청됐다고 해서 예술성이나 작가적인 느낌이 강할 거라는 선입견을 가지지 않았으면 한다. '살인의 추억'을 관람하실 때의 그 느낌, 혹은 그보다 더한 감동이 있지 않을까?"라 넌지시 말했다. 본인에게 '살인의 추억'과 '기생충' 중 어떤 작품이 더 의미있느냐는 질문에는 "고를 수 없다"고 답했다.

한편 '기생충'은 오는 5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뉴스엔 배효주 hyo@ /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호날두♥조지나, 바다 뷰 야외욕조 키스 훔쳤다
“월 한도 6억원” 패리스 힐튼, 세계 10대 VVIP 블랙카드 공개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헉 소리나는 섹시 비키니 몸매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저 몸매로 살고파” 한혜진, CG급 비키니 앞태+뒤태 감탄만
“검은 옷만 입었다” 윤지오, 라이브 방송서 노출-댄스까지
‘섹션’ 요가룸+수영장 갖춘 추사랑 하와이 집 “매매가 72억, 관리비 300...
한혜진, 파격 전신노출 화보 어떻게 완성했나…두피부터 발끝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유쾌한 출근길 ...

수지는 존재 자...

언제나 자연스...

눈빛연아 화려...

“월 한도 6억원” 패리스 힐튼, 세계 10대 VVIP 블랙카드 공개(우리집에 왜왔니)

호날두♥조지나, 바다 뷰 야외욕조 키스 훔쳤다 [SNS★컷]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헉 소리나는 섹시 비키니 몸매[SNS★컷]

전영자 “이외수와 졸혼 후 생활비? 패물 팔아 쓴다”[오늘TV]

“저 몸매로 살고파” 한혜진, CG급 비키니 앞태+뒤태 감탄만(종합)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검은 옷만 입었다” 윤지오, 라이브 방송서 노출-댄스까지[결정적장면]

한혜진, 파격 전신노출 화보 어떻게 완성했나…두피부터 발끝까지[SNS★컷]

‘섹션’ 요가룸+수영장 갖춘 추사랑 하와이 집 “매매가 72억, 관리비 300만원”

‘신이 내린 몸매’ 하연주, 수영복으로 뽐낸 남다른 볼륨감[SNS★컷]

신예은 ‘에이틴→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합격점 받은 성장기[스타와치]

‘어린의뢰인’ 미스캐스팅? 이동휘도 관객 울릴 수 있다[무비와치]

박유천, 소속사-변호사-팬들도 등 돌렸다 ‘자초한 손절’[이슈와치]

“웹툰작가 팬이라” ‘런닝맨’ 또 표절 논란, 비겁한 변명입니다[TV와치]

‘전참시’ 박성광-임송 하차, 일반인 출연자의 명과 암[TV와치]

“협의중” 아이오아이 2년만 재결합설, 여론 엇갈리는 이유[뮤직와치]

김은숙 작가, 복귀설만으로도 들썩이는 이유[이슈와치]

전현무 우려 현실로 ‘당나귀 귀’ 시청률 꼴찌 어쩌나[TV와치]

‘궁민남편’ 상승세 탔는데 폐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케미[TV와치]

코믹한 ‘열혈사제’→무거운 ‘녹두꽃’…SBS 금토극 두번째 실험[TV와치]

‘비스트’ 전혜진 “이성민? ..

"반년동안 함께 라면 끓여 먹던 기억이…." 학교 운동부 시절을 회상할 때 흔히 등..

‘기생충’ PD 촬영 후일담 넷 “이선..

‘예비 아빠’ 유재명 “이상한 일의 ..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봉테일? ..

‘25년 동행’ 톰 왓슨-마스터카드 “..

‘롱리브더킹’ 감독 “표준근로시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