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방탄소년단 “인기 영원하지 않을 것 알아, 롤러코스터 타듯 즐기는중”
2018-10-12 13:48:38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인기가 영원하지 않을 것을 안다"고 밝혔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10월 11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인터뷰는 방탄소년단이 글로벌 투어 'LOVE YOURSELF(러브 유어셀프)' 런던 공연차 영국을 찾아 성사됐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국내외 유력 음악 차트 정상을 석권했다.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1위로 진입하고,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UN 연설자로 나서는 등 글로벌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리더 RM(알엠)은 "이런 인기가 영원하지 않을 것을 알고 있다"며 "지금 롤러코스터 타듯 즐기고 있다. 그리고 끝나면 그냥 끝나는 것"이라며 "전용기를 타고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하지만 내 것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그저 누군가에게서 빌려온 것"이라고 말했다.

슈가는 "유명세는 그림자 같다"며 "빛이 있으면 어둠도 있다. 끊임없이 우리를 따라다니는 것이지만 그것으로부터 도망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팬들이) 우리의 사생활을 존중해주기도 한다. 미술 전시회를 굉장히 자주 가는데 방해하지 않는다. 우리가 자리를 뜬 이후에 (SNS에) 게재한다"고 덧붙였다.

제이홉은 "지나치거나 일정 선을 넘어버리게 되면 스트레스가 될 수 있는 것 같지만 적어도 내게는 팬분들이 우리에게 보내는 사랑의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슈가는 아이돌 팬들을 생각 없는 10대 여성으로 바라보는 일각의 시선에 대해 "이런 문제를 가지고 말하거나 싸우는 게 의미가 없다"며 "솔직히 난 특정 음악 장르를 비하하는 사람들이 이해되지 않는다. 그게 어떤 장르이든 상관없이"라고 말했다. 이어 "클래식 음악도 당대에는 팝 음악이었다. 취향과 이해의 문제다. '맞다, 틀리다'나 '교양 있다, 저속하다'의 문제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슈가는 최근 그래미어워드 입성과 슈퍼볼 하프타임 쇼를 차기 목표로 꼽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슈가는 보여드릴 수 있는대로 최대한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지민은 "우리가 가진 최고를 보여드리고 싶을 뿐이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8월 말 서울 송파구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총 20개 도시에서 41회 공연으로 펼쳐지는 'LOVE YOURSELF(러브 유어셀프)' 해외 투어에 임하고 있다. 현재 영국 런던 오투 아레나


공연을 시작으로 유럽 투어 중이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청순 여배우 G, 청춘스타들과 염문 지긋지긋…중견 H와 밀회
셀럽 E, 유명 야구선수 여친인 후배 폭행 후 성형 왜? 뒷말 무성
킴 카다시안, 육덕 몸매로 더 아찔한 끈 수영복 자태
“월 한도 6억원” 패리스 힐튼, 세계 10대 VVIP 블랙카드 공개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헉 소리나는 섹시 비키니 몸매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저 몸매로 살고파” 한혜진, CG급 비키니 앞태+뒤태 감탄만
“검은 옷만 입었다” 윤지오, 라이브 방송서 노출-댄스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유쾌한 출근길 ...

수지는 존재 자...

언제나 자연스...

눈빛연아 화려...

청순 여배우 G, 청춘스타들과 염문 지긋지긋…중견 H와 밀회 [여의도 휴지통]

킴 카다시안, 육덕 몸매로 더 아찔한 끈 수영복 자태[파파라치컷]

김영철, 오늘 좀 멋진데? ‘감각적인 수트 패션’[SNS★컷]

셀럽 E, 유명 야구선수 여친인 후배 폭행 후 성형 왜? 뒷말 무성 [여의도 휴지통]

“월 한도 6억원” 패리스 힐튼, 세계 10대 VVIP 블랙카드 공개(우리집에 왜왔니)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헉 소리나는 섹시 비키니 몸매[SNS★컷]

강다니엘, 7월말 솔로데뷔 확정…디바인 채널 프로듀싱(공식입장)

라디오스타 도티, 연세대 출신+내신 전교 1등 “잔머리 좋았다”[결정적장면]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검은 옷만 입었다” 윤지오, 라이브 방송서 노출-댄스까지[결정적장면]

신예은 ‘에이틴→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합격점 받은 성장기[스타와치]

‘어린의뢰인’ 미스캐스팅? 이동휘도 관객 울릴 수 있다[무비와치]

박유천, 소속사-변호사-팬들도 등 돌렸다 ‘자초한 손절’[이슈와치]

“웹툰작가 팬이라” ‘런닝맨’ 또 표절 논란, 비겁한 변명입니다[TV와치]

‘전참시’ 박성광-임송 하차, 일반인 출연자의 명과 암[TV와치]

“협의중” 아이오아이 2년만 재결합설, 여론 엇갈리는 이유[뮤직와치]

김은숙 작가, 복귀설만으로도 들썩이는 이유[이슈와치]

전현무 우려 현실로 ‘당나귀 귀’ 시청률 꼴찌 어쩌나[TV와치]

‘궁민남편’ 상승세 탔는데 폐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케미[TV와치]

코믹한 ‘열혈사제’→무거운 ‘녹두꽃’…SBS 금토극 두번째 실험[TV와치]

‘라스’ 안영미 “첫 여성MC,..

코미디언 안영미가 '라디오스타' 고정 데뷔전을 치른다. MBC ‘라디오스..

‘기생충’ PD 촬영 후일담 넷 “이선..

‘예비 아빠’ 유재명 “이상한 일의 ..

‘비스트’ 전혜진 “이성민? 반년간 ..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봉테일? ..

‘25년 동행’ 톰 왓슨-마스터카드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