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KBO리그, 11년 연속 500만 관중 돌파..역대 최소경기 4위
2018-07-09 06:29:59


KBO리그가 500만 관중을 돌파했다.

KBO는 7월 8일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가 8일 잠실, 사직, 문학, 광주, 고척 등 5개 구장에 총 69,066명이 입장해 시즌 500만 관중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이날까지 426경기를 소화한 KBO 리그의 총 관중은 5,037,123명으로 2008년 이후 11년 연속 500만 관중이며, 2013년과 공동으로 역대 4번째 최소 경기수 달성이다. 역대 최다 관중이 들었던 지난해(435경기)보다는 9경기가 빠른 페이스다.
지난 6월 13일 400만 관중 돌파(평균 관중 12,227명) 이후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날씨 상황과 러시아월드컵 이슈 등으로 인해 관중 수가 다소 주춤했지만, 치열한 팀 순위 경쟁이 팬들을 야구장으로 이끌고 있다.

한화는 올 시즌 10개 구단 중 최다인 16차례의 매진을 기록 중이다. 특히 6월 한 달 동안에만 10차례의 매진을 기록한 한화는 6월 8일부터 21일까지 팀 자체 최다인 홈 9경기 연속 매진을 기록하는 등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전년 대비 관중이 35% 증가한 SK는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관중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평균 관중이 지난해 11,796명에서 올 시즌 15,979명으로 상승했다.

LG는 전 구단 중 유일하게 70만명(744,876명)을 넘어서며 가장 많은 관중 수를 기록 중이다. 평균 관중도 17,323명으로 월등히 높다. 이 밖에도 롯데와 두산의 관중이 전년대비 각각 6%와 3%씩 증가했다.

어느덧 시즌의 절반을 넘어선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는 더워지는 날씨만큼이나 치열한 승부과 순위싸움으로 남은 일정이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표=KBO 제공)

[뉴스엔 안형준 기자]

뉴스엔 안형준 markaj@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이돌 B군, 약물에 의존하다 훅 가버렸답니다
싸가지없는 아이돌스타에 5만원권 돈다발 척척 안기는 사장님
안하무인 톱 여배우, 촬영장을 호스트바로 착각한건가
레이양 잠수 실력, 매끈한 S라인에 더 화들짝 ‘성난 엉덩이’
이수지 신혼집 공개, 서울 야경 보이는 거실부터 침실까지
문가비, 가슴 훅파인 밀착 수영복 자태 ‘글래머 몸매 끝판왕’
이다해, 세븐이 반한 비키니 자태 ‘군살제로 몸매’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멋짐 폭발 박서...

늘 핫한 설리

청순한 여신 윤...

리얼 간지 소지...

안하무인 톱 여배우, 촬영장을 호스트바로 착각한건가 [여의도 휴지통]

아이돌 B군, 약물에 의존하다 훅 가버렸답니다 [여의도 휴지통]

이다해, 세븐이 반한 비키니 자태 ‘군살제로 몸매’[SNS★컷]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SNS★컷]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SNS★컷]

싸가지없는 아이돌스타에 5만원권 돈다발 척척 안기는 사장님[여의도 휴지통]

이수지 신혼집 공개, 서울 야경 보이는 거실부터 침실까지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신혼집 공개, 혼수장만→리모델링[결정적장면]

문가비, 가슴 훅파인 밀착 수영복 자태 ‘글래머 몸매 끝판왕’[SNS★컷]

레이양 잠수 실력, 매끈한 S라인에 더 화들짝 ‘성난 엉덩이’[SNS★컷]

‘하나뿐인 내편’ 제2의 ‘아버지가 이상해’? KBS 주말극이 이상해[TV와치]

MBC 土암흑기 끝낸 ‘선넘녀’, 무한도전 빈자리 채운 구세주[TV와치]

‘극한직업→열혈사제’ 스크린도, TV도 이하늬 세상[스타와치]

라이관린-이대휘 본격 시동, 워너원 ‘막내즈’의 2막[이슈와치]

‘오늘도 배우다’ MBN 올드-아류 이미지 지울까[TV와치]

용감한형제·산다라박 손잡은 박봄, 싸늘한 여론 뒤집을까[뮤직와치]

‘연애의맛’ 또 최고시청률, 필연부부 끌고 고주원♥김보미 밀고[TV와치]

최진혁 하차-2위 추락 ‘황후의 품격’ 연장이 독 됐나[TV와치]

YG의 ‘마이웨이’가 씁쓸한 이유 [이슈와치]

이젠 믿고 듣는다, 화사라는 브랜드[뮤직와치]

박성현 “내리막 퍼팅, 깃대 ..

[촌부리(태국)=뉴스엔 표명중 기자 / 주미희 기자] 태국에서 시즌 첫 경기를 치른 박..

블락비 피오 “예능 대세? 마냥 행복....

주지훈 “정우성·이정재, 술 마신 다..

정지훈, 딸 공개 않는 이유 “무서운 ..

몬스타엑스 “美 징글볼 투어 경험, 월..

‘사바하’ 감독 “‘사랑과 영혼’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