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김효주 9m 버디에 박수 보낸 주타누간 “나까지 기분 좋았다”(종합)
2018-06-04 12:29:01


[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버밍햄(미국)=사진 이재환 기자]

절체절명의 연장전에도 김효주를 향한 아리아 주타누간의 스포츠맨십이 빛났다.

아리아 주타누간(23 태국)은 6월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버밍햄 인근의 쇼얼 크리크 골프장(파72/6,732야드)에서 열린 2018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두 번째 메이저 대회 'US 여자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한화 약 53억7,000만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6개를 잡았지만 보기 4개, 트리플 보기 1개를 쏟아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주타누간은 이날 5타를 줄이며 자신을 맹추격한 김효주에게 덜미가 잡혀 연장전으로 끌려 들어갔다.

9번 홀까지 7타 차로 압도적인 선두를 달렸지만 후반 9개 홀에서 이를 다 까먹고 연장전을 치러야 한 주타누간의 마음도 편치만은 않았을 터다.

그러나 주타누간은 14번 홀(파4)에서 펼쳐진 1차 연장전에서 김효주가 약 9.1미터 버디 퍼트를 집어넣자 박수를 보냈고 이후 4차 연장전까지 가면서 김효주가 좋은 샷을 선보일 때마다 박수를 쳤다.

보통 정규 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어의 홀인원이나 샷 이글, 좋은 샷, 좋은 퍼트가 나왔을 때 하이파이브를 하거나 박수를 보내긴 하지만 한 홀 한 홀에 우승이 걸린 연장전에서 그런 모습을 보이긴 쉽지 않다. 특히나 주타누간은 7타 차의 격차를 김효주에게 따라잡힌 뒤였다.

LPGA에 따르면 우승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이와 관련된 질문이 나왔다. 좋은 샷, 좋은 퍼트 후 상대방에게 박수를 보내는데 일반적인 모습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에 대해 주타누간은 "상대방이 좋은 샷을 치고 오늘 연장전 첫 번째 홀에서 (김)효주같이 좋은 퍼트를 했다고 느끼면 박수를 보냈다. 아마 나였다면 넣기 어려운 퍼트였을 것"이라고 김효주의 버디 퍼트에 엄지를 치켜들었다.

주타누간은 "그녀의 좋은 퍼트를 보고 나까지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4차 연장전에서 환상적인 벙커샷으로 파를 기록한 주타누간은 보기에 그친 김효주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주타누간은 이날 우승으로 올 시즌 2승이자 LPGA 통산 9승을 기록했다.

지난 2016년 '리코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주타누간은 이번 US 여자오픈 우승으로 LPGA 통산 메이저 2승을 기록했다. LPGA는 "US 여자오픈과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모두 우승한 선수는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캐리 웹(호주), 박세리, 박인비에 이어 주타누간이 처음이다"고 전했다.

주타누간은 "US 오픈 우승자에 이름을 올리게 돼 영광이다"면서 "전반 9개 홀에서의 플레이는 자랑스럽다. 모든 게 내가 원하는 대로 이뤄졌다. 마지막 두 홀에서 연속 보기를 하면서 마무리를 잘 하지 못 했다. 하지만 연장전 동안은 긴장하거나 흥분하지 않고 침착하게 경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타누간은 전반 9개 홀까지 4타를 줄이며 순항했지만 10번 홀(파4)에서 티샷 실수를 하면서 네 번째 샷 만에 볼을 그린에 올렸고 스리 퍼트 실수까지 범하면서 트리플 보기를 적어냈다. 이후 12번 홀(파4)에서 다시 티샷 실수로 보기를 범한 주타누간은 16번 홀(파3)에서 버디를 낚았지만 마지막 17,18번 홀 연속 보기를 기록해 김효주와 연장전에 들어가게 됐다.

주타누간은 "10번 홀에서 3번 우드 샷이 편하지 않았다. 3번 우드를 잡지 말았어야 했다. 다음 샷을 하는 것까지 두려워졌고 이후 3번 우드로 샷을 하지 않았다. 이후 2번 아이언으로 샷을 했고 공격적인 플레이가 되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이어 주타누간은 "11번 홀에서 어떻게 티샷을 해야할 지 모르겠다고 토로했을 때 캐디가 힘을 불어 넣어줬다. 연장전에선 3번 우드를 잡을지 고민하는 나에게 캐디가 2번 아이언으로 샷을 하라고 조언했다"고 설명했다.

주타누간은 "7타 차로 앞서고 있었는데 연장전에 들어갔다. 후반 9개 홀에서 정신이 나간 듯한 플레이가 나왔는데 예상도 못 했다. 연장전에서 매 샷에 최선을 다하려고 했다. 나 자신에게 자랑스러울 수 있을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주타누간은 5년 전인 2013년 '혼다 LPGA 타일랜드'에서 2타 차 선두를 달리다가 마지막 18번 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기록하고 우승을 박인비에게 내준 적이 있다. 2016년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도 2타 차 선두로 나섰다가 16번 홀부터 줄보기를 범하면서 리디아 고(뉴질랜드)의 우승을 지켜봐야 했다. 주타누간은 이번엔 역전패의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

주타누간은 "혼다 LPGA 타일랜드와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많은 걸 배웠다"고 밝혔다.

US 여자오픈 우승으로 주타누간의 세계랭킹은 5위에서 2위까지 상승할 전망이다. 세계랭킹 1위를 꿈꾸는 주타누간은 "태국의 어린 친구들에게 좋은 영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사진=아리아 주타누간과



김효주)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싸가지없는 아이돌스타에 5만원권 돈다발 척척 안기는 사장님
안하무인 톱 여배우, 촬영장을 호스트바로 착각한건가
‘아내의맛’ 김민♥이지호 집 공개, LA 럭셔리 하우스 ‘텀블링 가능한 앞...
아리아나 그란데 비키니 자태, 구릿빛 피부에 탄탄한 몸매
레이양 잠수 실력, 매끈한 S라인에 더 화들짝 ‘성난 엉덩이’
이수지 신혼집 공개, 서울 야경 보이는 거실부터 침실까지
문가비, 가슴 훅파인 밀착 수영복 자태 ‘글래머 몸매 끝판왕’
이다해, 세븐이 반한 비키니 자태 ‘군살제로 몸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멋짐 폭발 박서...

늘 핫한 설리

청순한 여신 윤...

리얼 간지 소지...

‘전현무♥’ 한혜진 속옷 화보, 군살 제로 황홀 S라인[SNS★컷]

아리아나 그란데 비키니 자태, 구릿빛 피부에 탄탄한 몸매[SNS★컷]

‘아내의맛’ 김민♥이지호 집 공개, LA 럭셔리 하우스 ‘텀블링 가능한 앞마당’

레이양 잠수 실력, 매끈한 S라인에 더 화들짝 ‘성난 엉덩이’[SNS★컷]

가희, 비키니 모델 능가 볼륨감+출산 안 믿기는 복근까지[SNS★컷]

안하무인 톱 여배우, 촬영장을 호스트바로 착각한건가 [여의도 휴지통]

싸가지없는 아이돌스타에 5만원권 돈다발 척척 안기는 사장님[여의도 휴지통]

‘김지훈 열애설’ 윤호연 아나, 풍만한 비키니 자태 깜짝[SNS★컷]

이수지 신혼집 공개, 서울 야경 보이는 거실부터 침실까지

문가비, 가슴 훅파인 밀착 수영복 자태 ‘글래머 몸매 끝판왕’[SNS★컷]

‘하나뿐인 내편’ 제2의 ‘아버지가 이상해’? KBS 주말극이 이상해[TV와치]

MBC 土암흑기 끝낸 ‘선넘녀’, 무한도전 빈자리 채운 구세주[TV와치]

‘극한직업→열혈사제’ 스크린도, TV도 이하늬 세상[스타와치]

라이관린-이대휘 본격 시동, 워너원 ‘막내즈’의 2막[이슈와치]

‘오늘도 배우다’ MBN 올드-아류 이미지 지울까[TV와치]

용감한형제·산다라박 손잡은 박봄, 싸늘한 여론 뒤집을까[뮤직와치]

‘연애의맛’ 또 최고시청률, 필연부부 끌고 고주원♥김보미 밀고[TV와치]

최진혁 하차-2위 추락 ‘황후의 품격’ 연장이 독 됐나[TV와치]

YG의 ‘마이웨이’가 씁쓸한 이유 [이슈와치]

이젠 믿고 듣는다, 화사라는 브랜드[뮤직와치]

정지훈, 딸 공개 않는 이유 “..

정지훈이 자녀를 공개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블락비 피오 “예능 대세? 마냥 행복....

주지훈 “정우성·이정재, 술 마신 다..

몬스타엑스 “美 징글볼 투어 경험, 월..

‘사바하’ 감독 “‘사랑과 영혼’도 ..

‘증인’ 감독 “김향기 학교폭력 신,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