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라이브’ 이주영 “분위기메이커 정유미, 장난기 많고 사랑스러워”(인터뷰)
2018-05-17 15:47:44


[뉴스엔 글 김예은 기자 / 사진 이재하 기자]

'라이브'는 어느 작품보다도 현장 분위기가 좋았던 드라마. 이주영은 드라마 데뷔작에서 이 같이 행복한 경험을 했다.

배우 이주영은 tvN 주말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에서 홍일지구대 시보 송혜리를 연기했다. 한정오(정유미 분), 염상수(이광수 분)와 동기인 송혜리는 정년퇴직을 앞둔 사수 이삼보(이얼 분)과 짝을 이뤄 활약했다.
이주영은 시청자들에게 생소한 얼굴이었다. 2015년 독립영화 '몸 값'으로 데뷔한 그는 줄곧 영화에만 출연하다 '라이브'를 통해 브라운관에 데뷔했다. 첫 드라마부터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감독을 만난 것. 이에 5월 17일 오후 뉴스엔과 만난 이주영은 "너무 좋은 작품에 좋은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들,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처음에는 행운이라고 생각했는데 다들 인간적이고 좋아서 점점 행복한 느낌으로 바뀌었다.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라이브'에 출연한 배우들은 대부분이 이주영보다 연기자 선배. 동기 역할을 맡았던 정유미, 이광수와도 연차 차이가 많이 난다. 이들의 호흡은 어땠을까. 이주영은 두 사람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나이 차이가 안 나서 그런지 너무 재밌게 친구처럼 지냈다. 촬영장에서 너무 재밌었다. 다 장난기가 많다. 너무 장난을 많이 쳐서 감독님이 '긴장 좀 해'라고 말하기도 했다"며 "(정)유미 언니랑 (이)광수 오빠는 마인드가 너무 좋다. 후배로 대하는 게 아니라 동료처럼 대해주더라. 그게 오히려 가르치려고 하지 않아도 많이 배우게 되더라. 겸손하고 인간적인 사람들이다. 본받아야 할 점이라고 생각했다"고 정유미와 이광수에 대해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그러면서 "나중에 끝나갈 쯤엔 친구들이랑 헤어지는 것 같았다. 제 마지막 대사가 '염상수 파이팅'이었는데, 눈물이 자꾸 나왔다. 다들 왜 우냐고 했다. 마지막 대사를 하고 나면 모든 게 다 끝나버리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마지막 촬영 상황을 되짚었다.

현장 분위기 메이커는 누구였을까. 이주영은 질문을 받자마자 곧장 "유미 언니"라는 예상밖의 대답을 내놨다. 그는 "광수 오빠는 '런닝맨' 이미지가 세서 그런데, 그건 광수 오빠의 일부분일 뿐이다. 사실은 되게 차분하다. 물론 장난 칠 땐 되게 재밌는데, 진지한 스타일이다. 유미 언니가 의외로 장난기가 많고 귀엽고 사랑스럽다"며 정유미와 '윰블리'라는 말이 잘 어울린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라이브' 팀은 최근 태국 방콕으로 포상휴가를 다녀왔다. 홍일지구대 식구들은 대부분 포상휴가에 함께해 그간의 추억을 되짚었다. 주조연 배우들은 SNS를 통해 포상휴가 현장 사진을 공개, 행복한 순간들을 전했다.

포상휴가 동안 에피소드는 없었을까. 이주영은 잠시 머뭇거리더니 "저희가 계속 밤을 새워서 아침에 조식을 먹고 잤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면서 "할 얘기가 많으니까 수다 떨고 그랬다. 집에 오니까 몸살이 났다. 감기 걸린 사람도 많고"라며 "같이 있으면 너무 재밌다. 같은 반 친구들 같기도 하고, 명절에 오랜만에 모인 사촌들 같기도 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다들 그런 말을 했다. '이런 현장을 또 어떻게 만날까'. '주영이 너는 첫 드라마가 이렇게 좋은 현장이라 다른 곳 가면 어떡하냐' 이런 걱정도 해주셨다. 저는 첫 드라마라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비교할 그런 게 없으니까"라며 "아무래도 정이많이 들어서 계속 연락하고 지내고 있다. 오래 볼 것 같다. (백)승도, (김)건우, (김)종훈 다 20대 어린 친구들인데, 착하고 성격이 재밌다"고 동생들까지도 언급했다.

가장 도움을 많이 준 선배로는 장현성을 꼽았다. 드라마가 처음이라 헤매고 있을 때, 잘 챙겨줬다고. 그는 "많이 챙겨주고 좋은 말씀도 많이 해줬다. 첫 드라마라 힘들고 그럴 때 선배님이 항상 '너의 무심한 연기가 좋은 것 같다'고 얘기를 해줬다. 되게 위로를 많이 해주고 힘을 많이 줬다. 끝나고 나니 감사하고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주영은 '라이브'를 끝낸 뒤 오는 22일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



) 개봉을 앞두고 있다.

뉴스엔 김예은 kimmm@ /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킴 카다시안, 해변서 뽐낸 독보적 비키니 자태
김종진 “암투병 전태관, 조용히 떠나겠단 약속 지키는 중”
‘아내의 맛’ 문정원, 남편 이휘재 무관심에 눈물
윤정희, 극비 결혼 이어 뒤늦게 알려진 출산 소식
‘42kg→51kg’ 배그린, 여자 김종국다운 수영복 화보
‘동상이몽2’ 한고은 “남편 신영수 만나기 전 죽는게 가장 쉬웠다” 눈물
신지, 이하늘 결혼 축하 “예전 일, 확대 재생산 말아달라”
‘미스터션샤인’ 데이비드 맥기니스 죽나? 마지막 촬영 인증샷 공개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방탄소년단 컴백 콘서트, 더 안전하게 본다 “공항수준 보안시스템 운영”[뮤직와치]

김종진 “암투병 전태관, 조용히 떠나겠단 약속 지키는 중”[결정적장면]

‘아내의 맛’ 문정원, 남편 이휘재 무관심에 눈물[어제TV]

윤정희, 극비 결혼 이어 뒤늦게 알려진 출산 소식

‘손흥민 골’ 한국 대 키르기스스탄, 최고 시청률 29%까지

킴 카다시안, 해변서 뽐낸 독보적 비키니 자태[파파라치컷]

英언론 “손흥민, 골로 군면제 희망 보여줘”

‘42kg→51kg’ 배그린, 여자 김종국다운 수영복 화보[포토엔]

손흥민 대포알 골, 한국 후반 18분 만에 1-0 리드(2보)

‘동상이몽2’ 한고은 “남편 신영수 만나기 전 죽는게 가장 쉬웠다” 눈물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목격자’ 곽시양 “짝사랑남..

이런 무자비한 얼굴이 있을 줄은 몰랐다. 마냥 가슴 따뜻한 미소만 짓는 훈남일 줄 ..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이정재 ‘염라스틴’ 탄생하기까지 얼..

‘목격자’ 김상호, 고구마 형사일 수..

의진 “더유닛→유앤비→빅플로 컴백,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