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접전 끝 준우승’ 박인비, 롤러코스터 퍼팅에 울고 웃고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8-04-03 05:36:02


[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란초 미라지(미국)=사진 이재환 기자]

박인비가 퍼팅으로 울고 웃었다.

박인비(30 KB금융그룹)는 4월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763야드)에서 재개된 2018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번째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280만 달러, 한화 약 29억9,000만 원) 연장 8차전에서 파를 기록, 버디를 잡은 린드베리에 패했다.
박인비
▲ 박인비
박인비는 2일 최종 4라운드에서 막판 연속 버디로 연장전에 합류했다. 상대는 데뷔한지 7~8년이 됐지만 아직 투어 우승이 없었던 퍼닐라 린드베리(스웨덴)와 제니퍼 송(미국). 메이저 7승을 포함해 LPGA 통산 19승을 기록한 박인비의 우승이 조심스럽게 예상됐다. 거기에 박인비는 연장전에 6번이나 출전했던 경험이 있었다. 린드베리와 송은 연장전 진출이 전무했다.

박인비는 연장 1차전(18번홀, 파5)에서 버디 기회를 잡아 경기를 끝낼 수 있었으나 버디 퍼트가 짧아 이를 놓치고 말았다. 연장 2차전에선 세 번째 샷이 그린에 채 올라가지 못 하고 워터 해저드 주변 러프에 자리했지만 애매한 약 3미터 파 세이브에 성공, 박인비는 연장 3차전으로 향할 수 있었다. 박인비는 연장 4차전에선 일몰로 어둠이 짙게 깔려 조명을 켜고 플레이가 진행됐음에도 정확한 거리감으로 파를 기록했다.

어둠 때문에 경기가 더 이상 이어질 수가 없었고, 연장 5차전은 다음날 오전 8시에 재개됐다. 최종 라운드와는 코스 컨디션이 다소 달랐다. 특히 전날 오후 조에서 경기했을 땐 사막 지역의 건조함 때문에 그린이 딱딱해져 그린 스피드가 빨랐는데, 이날 이른 오전 경기는 코스가 물기를 머금어 볼을 바로 세울 수 있었고 그린 스피드가 다소 느려졌다.

3,4라운드 오후 조에서 경기했던 박인비는 그린 스피드를 맞추는데 애를 먹었다. 박인비는 3일 열린 연장 5차전(10번홀, 파4) 버디 기회에서 퍼트에 성공하지 못 했다.

박인비는 연장 6차전(17번홀, 파3)에서 티샷을 벙커에 빠뜨렸고 벙커샷이 다소 길어 위기를 맞았는데, 약 4미터 파 퍼트에 성공하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후엔 퍼트가 도움이 되지 못 했다. 박인비는 연장 7차전(18번홀, 파5) 경기를 끝낼 수 있는 버디 기회에서 퍼트가 짧아 경기를 끝내지 못 했다. 마지막 연장 8차전(10번홀, 파4)에선 린드베리가 먼저 약 9미터 버디에 성공한 상황에서 4.5미터 버디를 놓쳐 결국 린드베리에게 우승을 내주고 말았다.

반면 린드베리는 특히 최종 4라운드와 연장전에서 위기 때마다 퍼터로 세이브를 해냈다. 이번 대회 내내 퍼트감이 남달랐던 린드베리는 마지막 연장 8차전에서 클러치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포피 폰드 입수 세리머니의 영광을 안았다.

박인비는 "연장전에서 많은 실수는 없었지만 퍼트가 아쉬웠다. 아침이어서 그린 스피드가 생각보다 느렸다. 연장 6차전에서 좋은 파 퍼트를 한 뒤 7번째 홀에서 버디를 만들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 했다"고 아쉬워했다



.(사진=박인비)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뉴스룸’ 공개한 “‘라이프온마스’ 촬영장 난동 현장 CCTV, 폭행에 자...
‘비행소녀’ 최은주 “머슬퀸 도전, 지방 8kg 빼고 근육 2kg 늘려”
‘히든싱어5’ 린 무릎꿇린 모창 열전, 소름돋는 男 능력자까지
‘임신 6개월’ 혜박 “폭풍 태동 느껴, 건강-몸매 비결은 스무디”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
‘비인두암 투병 1년’ 생일 맞은 김우빈에 응원 쏟아지는 이유
“험담하는 말에 귀 기울일 필요 있을까?” 박성현이 올린 글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방탄소년단, 3개월만 컴백 확정 “8월 24일 結 ‘Answer’ 발매”[뮤직와치]

‘뉴스룸’ 공개한 “‘라이프온마스’ 촬영장 난동 현장 CCTV, 폭행에 자해소동까지

‘비행소녀’ 최은주 “머슬퀸 도전, 지방 8kg 빼고 근육 2kg 늘려”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히든싱어5’ 린 무릎꿇린 모창 열전, 소름돋는 男 능력자까지[어제TV]

‘인형의 집’ 박하나♥이은형, 수화로 사랑고백 ‘키스’ (종합)

‘섬총사2’ 이연희, 생애 첫 낚시에 부시리도 척척 ‘도시어부 뺨쳐’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그녀들의 여유만만)

블랙핑크 제니, 명품백도 찰떡 소화 ‘이래서 인간명품’

‘임신 6개월’ 혜박 “폭풍 태동 느껴, 건강-몸매 비결은 스무디”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

김학범 감독이 아시안게임 대표팀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7월 16일..

‘마녀’ 김다미 “내가 액션을? 꿈에..

조민수가 촬영장에 대본을 들고오지 않..

“청춘, 생을 증명하는 것” 이준익은 ..

‘아내의맛’ PD “함소원♥진화 출산 ..

차정원 “‘사복여신’ 부담..늘 연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