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최고 난이도 유로파 8강? 지난 8년 대진은 어땠을까 김재민 기자
김재민 기자 2018-03-17 06:00:02


[뉴스엔 김재민 기자]

'2017-2018 UEFA 유로파리그' 8강 대진이 확정됐다.

3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니옹 UEFA 본부에서 유로파리그 8강 대진 추첨이 진행됐다. 아스널과 CSKA 모스크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스포르팅 리스본이 맞붙는 등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볼 만한 대진이 성사됐다. RB라이프치히와 올림피크 마르세유의 맞대결 역시 예측 불허다. SS 라치오는 레드불 잘츠부르크를 상대한다.
리버풀-도르트문트 경기 장면
▲ 리버풀-도르트문트 경기 장면
이번 시즌 유로파리그를 두고 '역대급' 대진을 기대할 만하다는 예상이 나왔다. 아스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처럼 챔피언스리그가 익숙한 팀이 유로파리그로 내려왔고 지난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준우승팀 RB 라이프치히, 세리에 A 강호 라치오 등도 8강에 안착했다. 스포르팅 리스본, 올림피크 마르세유 같은 중상위 리그 강호도 유로파리그에서는 무시할 수 없는 전력을 보유하고 있다. 실제로 만만찮은 대진이 연이어 성사되면서 그 예상이 들어맞았다.

2009-2010시즌부터 시작된 유로파리그 시대만 놓고 보면 이번 시즌이 역대 최고 수준의 8강 라인업에 가깝다.(UEFA컵 시대까지 포함하면 AS 로마, 도르트문트, 레알 마드리드, 유벤투스가 8강에 나선 1992-1993시즌 같은 '황당한' 대진표도 종종 나왔다. 당시에는 챔피언스리그에 각 리그 우승팀만 출전하고 2~4위 팀이 UEFA컵에 나섰기 때문)

특히 유로파리그(UEFA컵 시대 포함)에서의 성적만 놓고 보면 8개 팀 중 무려 6개 팀이 결승 경험이 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2010년과 2012년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CSKA 모스크바는 2005년 정상에 올랐다. 이번 시즌 17시즌 만에 유로파리그에 나선 아스널은 바로 직전 출전인 1999-2000시즌 준우승 경력이 있다. 올림피크 마르세유는 준우승만 두 차례 기록했고 라치오와 스포르팅 리스본 역시 1회씩 결승을 밟아봤다. 라이프치히와 잘츠부르크는 역사상 첫 8강 진출이다.

이번 시즌에 버금가는 8강 진출 라인업으로는 2년 전 2015-2016시즌이 있었다. 당시 비야레알,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리버풀, 샤흐타르 도네츠크, 아틀레틱 빌바오, 세비야 등이 유로파리그 8강에 합류해 있었다.

특히 리버풀과 도르트문트의 8강 2차전은 유로파리그 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명승부로 손꼽힌다. 리버풀은 안방에서 전반 9분 만에 두 골을 허용했고 후반 12분까지 1-3으로 뒤지고 있었다. 1차전에서 1-1로 비긴 리버풀은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반드시 역전승을 거둬야만 4강에 오를 수 있었는데 후반 21분 필리페 쿠티뉴, 후반 33분 마마두 사코의 연속골로 동점을 만들더니 후반 추가시간 데얀 로브렌의 극장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2015-2016시즌 당시 리버풀은 유로파리그에서 '지옥의 행군'을 경험했다. 리버풀은 32강 아우크스부르크를 시작으로 16강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8강 도르트문트, 4강 비야레알까지 유로파리그 토너먼트 내내 빅리그 팀을 상대했다. 우승 문턱에서 세비야에 패해 우승컵을 놓쳤다.

반대로 우승팀 입장에서 가장 무난했던 유로파리그는 지난 2016-2017시즌이다. 맨유의 유로파리그 출전 자체가 반칙이었다.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구단이 챔피언스리그보다 한 단계 떨어지는 유로파리그에 강림했으니 상대할 만한 팀이 있을리가 없었다. 맨유 입장에서는 우승을 해야 본전이라 할 만한 시즌이었다. 32강부터 AS 생테티엔, 16강 로스토프, 8강 안더레흐트, 4강 셀타 비고, 결승 아약스까지 모두 '꿀대진'이었다.

객관적 전력에서 앞서는 아스널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중 한 팀이 우승을 차지할지, 변수가 많은 유로파리그답게 복병의 약진이 있을지, 예측이 어렵기에 더 기대되는 2017-2018시즌 유로파리그다.(자료사진=유로파리그 트로피)

※ 역대 유로파리그 8강 대진

2009-2010시즌: 발렌시아-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벤피카-리버풀, 함부르크-스탕다르 리에주, 풀럼-볼프스부르크/우승: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2010-2011시즌: 포르투-스파르타크 모스크바, 비야레알-트벤테, 벤피카-에인트호번, 디나모 키예프-브라가/우승: 포르투

2011-2012시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하노버96, AZ 알크마르-발렌시아, 스포르팅 리스본-메탈리스트, 샬케04-아틀레틱 빌바오/우승: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2012-2013시즌: 페네르바체-라치오, 벤피카-뉴캐슬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바젤, 첼시-루빈 카잔/우승: 첼시

2013-2014시즌: 포르투-세비야, 바젤-발렌시아, AZ알크마르-벤피카, 올림피크 리옹-유벤투스/우승: 세비야

2014-2015시즌: 볼프스부르크-나폴리, 클럽 브뤼헤-드니프로, 세비야-제니트, 디나모 키예프-피오렌티나/우승: 세비야

2015-2016시즌: 비야레알-스파르타 프라하, 도르트문트-리버풀, 브라가-샤흐타르 도네츠크, 아틀레틱 빌바오-세비야/우승: 세비야

2016-2017시즌: 아약스-샬케04, 올림피크 리옹-베식타스, 셀타 비고-헹크, 맨유-안더레흐트/우승: 맨유

2017-2018시즌: RB 라이프치히-올림피크 마르세유, 아스널-CSKA 모스크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포르팅 리스본, 라치오-잘츠부르크



/우승: ???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나혼자산다’ 이시언, 93년식 일본 슈퍼카 장만했다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블랙하우스’ 서지현 검사 “주변서 김어준과 인터뷰하지 말라고..”
임동신 “주현미 에이즈 감염설 사망설 처음엔 화났지만..”
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
‘정승우 골퍼 누구?’ 왕빛나, 결혼부터 이혼까지
‘추적60분’ 이시형 마약스캔들 보도, 시청자 뿔난 이유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DJ 아비치 오만서 숨진채 발견돼 충격, 향년 28세

‘한예슬 의료사고’ 차병원 측 “지방종 수술 중 화상, 보상 논의 중”

‘같이 삽시다’ 김혜정X김지영 ‘전원일기’ 복길모녀 깜짝 만남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속보인’ 부산 BJ의 자살 생방송, 진실은 무엇일까

[포토엔HD화보] 트와이스 쯔위 ‘셔츠 하나만 입어도 눈부신 인형미모’

[결정적장면]‘나혼자산다’ 이시언, 93년식 일본 슈퍼카 장만했다

이국주, 트와이스 꽃밭에서 행복한 미소 “나 찾지마”

‘하트시그널2’ 오영주 취중애교, 김현우 마음 흔들었다

[이슈와치]이효리 참석하면 가볍다고? 4.3사건 추념식 더 뭉클했다

[TV와치]‘현지에서 먹힐까’ 아무리 봐도 ‘윤식당’ 오버랩

[뮤직와치]위너 컴백 D-DAY, 매일듣는 더블 1억 스트리밍 ‘띵곡’ 탄생할까

[스타와치]‘드라마·예능 동시 출격’ 구재이, 빠른 복귀 통할까

[TV와치]‘키스 먼저’ 현실이라면 공포스러운 사랑 이야기

[이슈와치]김생민 ‘영수증’ 방송중단, 물거품된 25년의 꿈

[이슈와치]고현정·이진욱, 번갈아가며 ‘해명 품앗이’한 사연

[스타와치]‘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이름 세 글자에 거는 기대감 셋

[이슈와치]잘나가는 ‘곤지암’ 시즌2는?

[무비와치]‘곤지암’ 배우들에 실제 이름 쓰게 한 이유

‘와이키키’ 이이경 “연인 ..

배우 이이경이 연인 정인선과의 열애설에 대해 언급했다. JTBC 월화드라마 '..

임팩트 “‘더유닛’ 처음엔 망했다고 ..

임수정 “‘예쁜누나’ 팬, 나도 드라..

‘와이키키’ 정인선 “시즌2, 마음 맞..

류현진 “제구 잘 됐고, 팀 점수 많이..

‘2승’ 류현진 “실투는 홈런, 또 한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