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그사이’ 원진아 밝힌 오디션 비화 “엄마랑 함께 울어”(인터뷰)
2018-02-12 06:03:01


[뉴스엔 글 김명미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원진아가 '그냥 사랑하는 사이' 오디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배우 원진아는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극본 유보라)에서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하문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더도 덜도 아닌 하문수 그 자체였던 원진아의 몰입도 높은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큰 호평을 이끌어냈다.
작품 종영 후 뉴스엔과 만난 원진아는 "끝난 게 실감 나냐"는 질문에 "마지막 촬영이 끝난 날, 촬영이 끝났다는 느낌이 안 들었다. 끝나고 '수고하셨습니다' 인사하고 꽃다발과 케이크를 받았을 때는 '진짜 끝났나' 싶었는데, 내일 아침에 다시 부를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 차를 타면서도 '내일 촬영장에 7시 반에 나오면 됩니다' 농담으로 얘기했었다"고 털어놨다.

'그냥 사랑하는 사이' 촬영은 5개월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부산 올로케이션으로 진행됐다. "한동안은 계속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입을 연 원진아는 "지금 보면 꿈 같기도 하다. 실제 있었던 일인가 싶은 생각도 든다"며 "집에서 출퇴근한 게 아니니까, 집에 오니까 시간이 멈춰 있더라. '내가 5개월 동안 긴 꿈을 꿨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원진아는 '그냥 사랑하는 사이'를 통해 드라마 데뷔작부터 당당히 주연을 꿰찼다. 120대 1이라는 경쟁률도 화제가 됐다. 하지만 원진아는 "경쟁률보다는 타이밍과 시기, 색깔이 맞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며 겸손을 표했다. 떨렸던 오디션 비하인드 스토리도 들려줬다.

"처음 오디션을 갔을 때 바로 연기를 보지 않더라. 어떻게 살아왔는지, 이 사람이 어떤지를 먼저 보니까 뭔가 다르다는 느낌이 들었다. 이야기만 거의 나누고 '다음에 리딩을 해보자'면서 책을 줬는데, 그때도 사실 오디션이라는 게 많이 힘들고, 저도 많이 떨어져 봤고, 더군다나 주인공 역할이니까 될 거라는 생각을 안 했다. 그냥 마음을 내려놓고 '안 돼도 어쩔 수 없지' '되는 게 더 이상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리딩 때도 너무 많이 생각하지 않고 보여줄 수 있는 걸 편하게 보여줬다. 그런데 그걸 또 좋게 봐줬다. 감독님이 좋은 점을 많이 봐줬다."

물론 원진아 역시 수없이 많은 오디션에 낙방한 과거가 있다. 그는 "어느 배우나 다 그런 것 같다. 한 번에 나랑 맞는 작품을 찾는 게 기적인 것이고 말이 안 되는 거다. 떨어지는 과정이 있었기 때문에 오디션을 보면서 두려움은 덜었던 것 같다"며 "물론 처음에는 너무 속상했지만, 나중에는 '나랑 맞는 뭔가가 있겠지' '오디션은 떨어지라고 있는 것이고, 그러다 붙으면 땡큐인 거고, 아니어도 상처받지 말자'고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수없이 많은 탈락을 경험한 뒤, 처음으로 합격 소식을 들었을 때 기분은 어떤 느낌이었을까. 원진아는 "마지막 리딩까지 하고, 그 다음에 미팅을 한 번 더 하자고 했다. 그렇게 감독님과 대화를 나눴는데 '그래. 우리 이렇게 하면 될 것 같다'고 무심하게 말하더라. 그 말을 듣고 멍해서 '네? 같이 하는 거에요?'라고 했더니 '같이 해야지!'라고 했는데 그냥 멍해져서 '아.. 네..'라고 말했던 것 같다. 현실감도 없고 집에 가서도 '이게 맞나?' 생각이 들었다. 부산에 가기 전까지도 '내가 하는 게 맞나' 싶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기쁜 소식을 가장 먼저 전한 건 역시 가족들이었다. 원진아는 "항상 오디션 결과는 엄마한테 먼저 얘기하는데, 엄마도 전화 받으면서 울고, 저도 울었다. 물론 오래는 아니지만, 엄마가 오랫동안 제가 연기를 못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걱정이 많았던 것 같다. 처음 듣는 합격 소식도 아닌데, 처음 듣는 이야기처럼 너무 좋아했다"고 말했다.

한편 JTBC '그냥 사랑하는 사이'는 지난



1월 30일 종영했다.

뉴스엔 김명미 mms2@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박은혜 “8살 쌍둥이 아들 교육 한창, 덧셈 몰라 화났다”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
‘마이웨이’ 나한일 “30년 전 동거했던 정은숙 유산, 잘못된 선택이었다...
나한일 “10년 수감생활, 이혼에 母 별세까지 다 잃었다”
방탄소년단 뷔X제이홉, 나이아가라 폭포서 뽐낸 청량미소
마미손 ‘소년점프’ 피처링 캔 배기성의 미친 존재감
‘최현준♥’ 신소이, 애엄마 맞아? 아이돌 센터급 청순美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마이웨이)[결정적장면]

‘마이웨이’ 나한일 “30년 전 동거했던 정은숙 유산, 잘못된 선택이었다”

나한일 “10년 수감생활, 이혼에 母 별세까지 다 잃었다”(마이웨이)

“‘미션’ 주모의 반전” 서유정 밝힌 결혼스토리(해투)[어제TV]

박은혜 “8살 쌍둥이 아들 교육 한창, 덧셈 몰라 화났다”(해투)[결정적장면]

방탄소년단 뷔X제이홉, 나이아가라 폭포서 뽐낸 청량미소[SNS★컷]

“조승우=박지성·지성=손흥민” 필승 콤비플레이 ‘명당’[개봉DAY]

종영 ‘아는와이프’ 지성, 시간여행이 만든 아내바보 ‘해피엔딩’[어제TV]

나한일X정은숙 동거-유산 후 30년만에 옥중 결혼식까지 (마이웨이) [어제TV]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현빈, 얼마나 바쁘기에 연애도..

올 하반기 가장 바쁠 배우는 누가 뭐래도 현빈이다. 9월 19일 개봉한 영화 '협..

임창정 “‘하그사’ 초고음? 녹음하다..

‘물괴’ 이혜리 “조선시대 괴물이? ..

‘물괴’ 감독 “물괴가 중간부터 나오..

‘미션’ 김용지 “말 못하는 호타루 ..

‘강남미인’ 조우리 “토 나온다는 메..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