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언터처블’ 임현성 충격죽음과 분개한 진구의 독기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8-01-13 07:52:38


[뉴스엔 이민지 기자]

임현성이 죽음을 맞았고 진구의 분노가 최고조에 달했다.

1월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언터처블’(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 13회에서는 준서(진구 분)가 장범호(박근형 분)가 살아있다는 확신을 가지며 더욱 견고하게 진실을 향해 다가가는 과정이 그려졌다. 실타래처럼 묶여 있던 비밀들이 하나하나 풀리면서 더욱 몰입도 있는 전개가 펼쳐졌다.
이라(정은지 분)는 준서에게 공항에서 장범호를 목격한 사실을 전했다. 특히 장범호가 주태섭(조재룡 분)과 함께 있었다는 것을 알렸다. 처음에 믿지 못했던 준서는 방송에서 공개된 장범호의 녹음 파일을 유심히 듣던 도중, 녹음 파일에 함께 녹취된 의문의 남자가 주태섭의 목소리임을 알아챈다. 하지만 주태섭은 당시에 교도소에 복역하고 있었던 바 이로 인해 준서는 아버지가 살아있을 수도 있다는 심증을 갖게 된다.

한편 주태섭은 용학수(신정근 분)에게 이라가 장범호를 봤다는 사실을 알렸다. 더욱이 준서 또한 장범호의 존재를 알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용학수는 “미뤄 왔던 주변 정리를 해야겠다”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해 보는 이들을 섬뜩하게 만들었다.

용학수의 주변 정리의 첫 번째 희생양은 장범호의 사망선고를 내린 의사 유제승이었다. 유제승을 찾아간 이라와 준서는 엘리베이터에서 칼에 찔린 그를 발견한다. 준서는 주변을 바로 살피지만 주태섭은 이미 숨어서 준서를 지켜보고 있었다. 병원에 옮겨진 유제승은 이라와 준서의 눈을 피해 달아났다. 하지만 준서는 유제승으로 인해 또 한 번 장범호의 생존에 대한 확신을 얻는다.장범호가 모든 것을 은폐하기 위해 유제승을 죽이려고 한 것이라 생각한 것.

한편 자경(고준희 분)은 기서를 북천의 시장으로 만들기 위해 사력을 다한다. 특히 정윤미(진경 분)가 기서의 불륜설을 터트리자 유나나(지윤하 분)를 만나 협박했다. 유나나에게 기서를 빌미로 돈을 요구하는 전화를 자신에게 걸도록 지시한 것. 한편 이로 인해 정윤미는 또 한번 시장 선거에 난항을 겪게 됐다. 이에 엎치락뒤치락하는 기서와 정윤미의 시장 선거 싸움에서 과연 누가 승리할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시켰다.

준서는 기서에게 장범호가 살아있음을 알렸다. 준서는 “형이나 나나 아버지가 뒤에서 조종한 인형에 불과했어. 우린 아버지에게 모든 인생을 빼앗긴 거야”라며 장범호를 찾아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기서는 “쫓지 마라. 아버지가 살아 있든 죽어 있든 무조건 쫓지마. 그건 네 스스로 우리 가족을 망치는 일이야. 만약 내 말을 안 들으면 가족으로서 널 포기할거야”라고 섬뜩하게 되받아 쳤다. 이에 준서 또한 물러섬 없는 태도로 “아버지가 미리 짜놓은 우리의 운명이라는 걸 명심해야 할거야”라며 돌아섰다. 한편 기서는 이라를 찾아가 “아버지를 봤다는 사람에게 다시 한번 그런 정신 나간 헛소리를 했다간 신상에 안 좋을 거라고 전해 달라”며 마치 이라를 겨냥한 듯한 살벌한 충고를 날려 소름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준서의 수사 방식에 불만을 가진 이성균(임현성 분)은 준서 몰래 흑령도로 잠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해양 경찰에게 붙잡히며 일이 흐지부지 엎어진다. 준서는 이성균에게 수사에서 빠져줄 것을 부탁한다. 장범호가 살아있음을 안 준서가 팀원들을 걱정한 것. 준서는 “앞으로 목숨이 위험해지면 무조건 뒤로 빠져라. 우리가 싸워야 할 건 살아있는 장범호”라며 X팀인 구도수(박지환 분)-고수창(박원상 분)-최재호(배유람 분)에게 장범호가 살아있음을 알려 충격을 안겼다.

X팀에서 쫓겨난 이성균에게 주태섭의 협박 전화가 걸려 온다. 주태섭은 이성균의 친누나와 조카를 납치한 뒤 이를 미끼로 이성균에게 자신의 소재지를 X팀에게 알려줄 것을 요구한다. 이는 X팀을 처단하기 위한 주태섭의 계획이었다. 이성균의 전화를 받고 장소에 도착한 구도수-고수창-최재호를 기다리고 있던 것은 무장한 수십 명의 전경부대. 전경에게 무자비하게 폭행당해 피투성이 된 세 사람의 모습은 안방극장에 큰 충격을 선사했다. 더욱이 폭력 앞에 쓰러지고만 정의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가족의 안전을 확인한 뒤 달려온 이성균 또한 주태섭에게 머리를 맞고 쓰러져 다시 한번 충격을 안겼다. 주태섭은 뒤늦게 도착한 준서를 향해 헬멧을 벗고 섬뜩하게 웃음 지어 소름 돋게 했다.

결국 이성균이 주태섭에게 살해당하며 x팀과 준서에게 큰 위기가 찾아왔다. 망연자실하며 분노한 X팀과 이라.하지만 그 누구보다 괴로운 건 준서였다. 준서는 유가족을 향해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다. 그는 “저는 이성균과 이성균의 부친 그 둘을 모두 살해한 사람의 아들입니다. 용서하지 마십시오”라고 전하며 “저도 아버지를 용서하지 않겠습니다”며 독기를 품은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소름을 자아냈다



.(사진=JTBC '언터처블'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케이트 스페이드 장례식 하루 전 부친 사망 “딸 죽음에 상심”
‘조재현 미투’ 최율 남편 정휘량 “아내 너무 힘들어해, 악플 멈춰주길”...
비키니 입은 미스코리아 후보들, 韓 대표할만한 몸매
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문가비, 셀카도 화보로 만드는 완벽몸매 ‘돋보이는 애플힙’
‘결혼’ 거미 “조정석 내게 많은 위로된 사람, 좋은 가정 꾸리겠다”
‘인생술집’ 진서연 “남편 9살 연상, 베를린 거주 중..노출 터치 안 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조재현 미투’ 최율 남편 정휘량 “아내 너무 힘들어해, 악플 멈춰주길”(전문)

비키니 입은 미스코리아 후보들, 韓 대표할만한 몸매[포토엔]

케이트 스페이드 장례식 하루 전 부친 사망 “딸 죽음에 상심”

[결정적장면]‘더콜’ 비와이, 동갑내기 태민에 친구 제안 “귀하게 생겼다”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더콜’ 제작진, 휘성 부친상 추모 “슬픔 함께 하겠다”

‘더콜’ 수란, 황금알 부화하며 등장‥김범수 무대 연출 실현

추자현 “부모님 이혼에 이복동생 셋, 어린시절 친동생도 세상 떠나”(별별톡쇼)

텐타시온 총기 살해 용의자 검거, 머그샷 공개[할리우드비하인드]

‘만삭’ 에바 롱고리아,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털썩’[포토엔]

[이슈와치]조정석♥거미 5년 열애 끝 결혼, 이제 장수커플 아닌 부부

[TV와치]강형욱 아들공개, ‘슈돌’이 더 기대되는 이유

[TV와치]‘밥블레스유’ 밥 잘 먹는 언니들, 시청자 군침도 돌게 할까

[이슈와치]윤서인, 6개월만 또 정우성 저격..이번엔 풍자 만화까지

[무비와치]8월 극장가는 ‘신과함께2’ 주지훈 vs ‘공작’ 주지훈

[포토엔HD화보] 워너원 강다니엘 ‘화려한 출국’

[이슈와치]‘프듀48’ 이가은 깜짝 1위, 국프 마음은 움직이는거야

[무비와치]“도경수부터 설현 혜리까지” 하반기 충무로는 아이돌 밭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김윤아 “‘비긴어게인2’ 보..

밴드 자우림 멤버 김윤아가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2' 출연을 통..

이준익 감독, 대종상 빡빡이 논란 “그..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조재현 측 “여배우 화장실 성폭행 NO...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줄넘기 ..

“몸져 누웠지만..” 김해숙, 아픔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