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김혜성 “배우 계속 안 할 수도..32세에 결정”(인터뷰)
2017-12-08 06:05: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최근 드라마 '매드독'을 무사히 마친 배우 김혜성(30), 그가 그리는 미래는 어떨까.

김혜성은 최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에서 펜티엄 역을 맡아 매회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펜티엄은 모든 기계를 다룰 수 있는 천재적인 인물로, 매드독 팀원들에게 뛰어난 솜씨로 수집한 정보를 제공하는 캐릭터다.

특히 1회 시청률 5.5%로 동시간대 꼴찌로 출발했지만, 마지막 회에는 무려 9.7%를 기록하며 말 그대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는 자체 최고 시청률이자 동시간대 1위 기록이기도 하다.

김혜성은 "드라마를 잘 마무리하게 돼 감사하다. 결말이 더 속 시원했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마지막에 시청률 1위를 기록해 행복했다. 시청률이 10%에 가깝게 나오니 배우들도 모두 신났다. 다들 웃으면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펜티엄 역할과 실제로도 성격이 비슷해 연기하기가 한층 수월했다는 김혜성. 그는 "사람들 만나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돌아다니는 것도 마찬가지다. 쉬는 날엔 거의 집에만 있는 편이다. 펜티엄은 사람을 잘 믿지 않은 성격인데, 저 역시 처음 만나는 사람들과 친하게 지내는 걸 잘 못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한없이 밝은 캐릭터는 저의 실제 성격이랑 잘 안 맞아서 연기하기가 어려운 부분이 있다. '거침없이 하이킥' 등 주로 밝은 역할만 해왔다. 그 역할에 몰입하기 전까지는 힘든 부분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부산 출신 김혜성은 "과묵한 상남자 스타일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꼭 그런 건 아니지만, 진지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작품을 통해서 보여드리고 싶어도 그럴 기회가 자주 없었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동안이다 보니까..캐스팅은 첫 이미지로 되는 부분이 크다. 앞으로는 저예산 영화나 독립 영화 등에서 진지한, 또는 사이코패스 같은 느낌도 표현해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얼짱 출신으로 널리 알려진 김혜성은 사실 2005년 영화 '제니, 주노'로 연예계 생활을 시작한, 잔뼈 굵은 배우다. 경력이 꽤 오래됐다는 말에 김혜성은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도 "내가 과연 연기자를 끝까지 할 수 있을지 여전히 고민 중"이라는 현실적인 답변을 내놨다.

"연기자를 끝까지 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다"고 당차게 말하는 김혜성. 그는 "평생 연기를 할 수 있다는 보장이 없지 않나. 현실이 녹록지 않은데, 도전만 하지는 않을 것이다. 진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언제 바뀔지 모른다"고 충격 고백 아닌 고백을 털어놨다.

이어 "서른두 살까지 가능성을 보고 있다. 그 이후에 제가 생각하는 기준에 도달하지 못하면 과감히 다른 일을 할 것"이라며 "직장인은 못하지 않을까? 평소 자전거를 좋아해 자전거 정비소를 해보면 어떨까 생각도 해봤다. 실내 클라이밍도 괜찮을 것 같다"고 거침없이 말했다.

그가 스스로 정한 기준은 1년에 두 작품을 꾸준히 하는 것. 그렇게 되어야만 배우를 직업으로 삼을 수 있을 것 같다며 꽤나 구체적인 미래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겉보기에는 여전히 고등학생 같은, 앳된 꽃미남의 얼굴을 하고 강단 있는 속내를 지닌 그는 외유내강
그 자체다. (사진=나무엑터스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민정 “영국서 인종차별, 입 강제로 벌리고 콜라 부어”
워너원 강다니엘, 놀라운 주량 공개 “소주 5~6병”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일본 언론 “63년만 안방서 한국에 참패 굴욕”..감독 “교훈 삼겠다”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같이삽시다’ 그리운 故김자옥 추억 “웃음 많고 당찼던 언니”
‘그것이 알고 싶다’ 사토시 나카모토 제보 받는다 “비트코인 창시자”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셋째 득남’ 최귀화 “정부, 다둥이 가족 강력 지원해줬으면”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김태원 딸, 유학생활 중 감동 편지에 눈물펑펑

‘파업 불참’ 배현진 이어 양승은도 MBC방송 하차

워너원 박지훈, 콘서트중 母 언급 눈물펑펑 “멋진 아들 되겠다”

[결정적장면]서민정 “영국서 인종차별, 입 강제로 벌리고 콜라 부어”(이방인)

피겨선수 김진서, 절친 워너원 김재환과 다정샷 “제일 멋있어”

[결정적장면]‘황금빛내인생’ 최귀화 위궤양, 첫사랑 정소영 붙잡나

신승훈 “아침에 아내의 도마 소리로 일어나고파” 결혼 욕심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고백부부’ 감독X작가 “인..

'고백부부' 감독과 작가가 손호준을 신의 한 수라고 극찬했다. KBS 2TV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고백부부’ 감독 “드라마 망해도 배..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부담 안 ..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