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3관왕 박성현 “2017년 최고의 해, 내년 목표 3승”(일문일답)
2017-12-04 21:45:13


[인천공항(영종도)=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사진 윤다희 기자]

39년 만에 신인 3관왕이라는 LPGA 대기록을 쓴 박성현이 귀국했다.

박성현(24 KEB하나은행)은 12월4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3관왕을 한 것이 아직까지도 제가 무슨 일을 한 건지 잘 모르겠다. 가장 좋았던 상은 올해의 선수상"이라고 밝혔다.

박성현은 "2017년은 최고의 해로 기억될 것 같다. 올해가 만족스럽고 잘했다고 생각하지만 부족한 점이 훨씬 많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면서 "내년 시즌 목표를 3승으로 잡고 있다"고 말했다.

박성현
▲ 박성현
한편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데뷔한 박성현은 지난 10월 일찌감치 신인왕을 확정지었고, 11월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결과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까지 차지하며 신인 3관왕에 올랐다.

신인이 데뷔 해 3관왕에 오른 것은 1978년 낸시 로페즈(미국) 이후 39년 만의 대기록이다.

박성현은 올 시즌 신인왕 포인트 1,620점으로 1위, 올해의 선수상 162점으로 공동 1위, 상금 233만5,883 달러(한화 약 25억4,000만 원)로 랭킹 2위, 평균 타수 69.247타로 2위, 세계 랭킹 2위를 기록했다.

다음은 박성현과의 일문일답.

- 한국에 온 소감은?

▲ 제가 늦게 들어와서 많은 분들이 안 오실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신기하다.

- 3관왕 소감은?

▲ 아직까지도 제가 무슨 일을 한지 잘 모르겠다. 숨가쁘게 2017년을 보냈고 뒤돌아 볼 시간이 없었다. 끝나고 나니까 상금왕, 신인왕, 운이 좋게 올해의 선수상까지 받게 됐는데 받고 나서 굉장히 떨렸다. 트로피 들고 사진을 찍을 때도 이게 내가 받아야 할 상인가라는 생각도 들었고 말로 설명하기 힘들었다.

- 3개 상 중에 가장 좋았던 상은?

▲ 올해의 선수상이다. 전혀 생각지도 못 한 상이었기 때문에 마지막에 결과가 늦게 나와서 결과를 듣자마자 너무 어벙벙했다. 저희 가족들도 마찬가지였다. 나중에 더 기쁘더라.

- 3관왕 후 많은 축하를 받았는데 기억 남는 말은?

▲ 저희 (박성주) 프로님이 '잘 했는데 아직 멀었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물론 저도 올해가 만족스럽고 잘했다고 생각하지만 부족한 점이 훨씬 많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

- 부족한 점은 어떤 것?

▲ 너무 많다. 우승이 아닌 매 대회가 너무 아쉽고, 상황마다 대처하는 능력도 더 잘 할 수 있었는데라는 생각이 드는 대회가 많았다.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

- 2017년이 어떤 해로 기억될 것 같은가.

▲ 최고의 해가 아닐까. 올해의 선수상, 신인상을 타고 제 목표까지 다 이룬 해다. 아마 한참 뒤에 2017년을 돌아봤을 때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 내년 목표는?

▲ 좀 이르긴 한데, 올해는 시즌 1승과 신인왕을 목표로 잡았다. 마지막에 우승하고 싶었는데 놓친 부분이 굉장히 아쉬워서, 내년에는 시즌 목표를 3승으로 잡고 있다. 구체적인 목표는 생각해 봐야될 것 같다.

- 시즌 끝나고 어떻게 지냈는지? 국내 일정은?

▲ 미국에서 저희 언니가 혼자 있어서 언니랑 같이 있었고 여행을 갔다 왔다. 보름 정도 한국에 있을 것 같은데 스폰서 일정 소화하고 휴식을 더 가지고 좀 일찍 미국에 들어갈 생각이다.

- 내년 시즌 첫 대회는?

▲ 아직 생각 안 해봤다. 스케줄은 확인했는데, 바하마 대회는 안 나갈 것 같다. 아시아 대회부터 나갈 것 같은데 바뀔 수도 있다.

- 우승했을 때보다 표정이 더 좋다.

▲ 솔직히 우승했을 땐 실감이 별로 안 난다. 나중에 이렇게 많은 분들께 축하를 받았을 때 실감이 난다.

- 많은 선수들과 경쟁을 해봤는데, 특히 인상에 남은 선수는? 배우고 싶었던 점은?

▲ 놀랐던 점은 렉시 톰슨 작년보다 경기력이 정말 많이 향상됐다는 것이다. 저보다 어리지만 계속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고 저도 보면서 많이 느꼈다.

- 100점 만점에 몇 점인가?

▲ 75점. 저는 제가 생각했을 때 제가 너무 부족하다고 느껴서 25점을 뺐다.

- 최저 타수상을 못 탄 아쉬움은? 세계 랭킹 1위는 어땠나?

▲ 베어 트로피 상을 욕심낸 건 좋은 위치에 이었기 때문이었다. 올해는 받지 못 했지만, 내년에 그 상을 타려고 노력할 것이다. 세계 랭킹 1위는 일주일 1등이지 않았나. 일주일이라도 일등한 게 어딘가 생각했다. 그 순간만은 제가 자랑스러웠기 때문에 좋았다.

- 팬들에게 한 마디?

▲ 공항에 너무 많은 분들이 오셔서 감사드린다. 2017년에 부족한 부분을 많이 보여드렸지만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올라온 것 같다. 2018년엔 더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 감사하다
.

(사진=박성현)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윤다희 dah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일본 언론 “63년만 안방서 한국에 참패 굴욕”..감독 “교훈 삼겠다”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같이삽시다’ 그리운 故김자옥 추억 “웃음 많고 당찼던 언니”
‘그것이 알고 싶다’ 사토시 나카모토 제보 받는다 “비트코인 창시자”
‘워너원고’ 이대휘, 日오사카 아버지 묘에서 눈물 “아빠, 데뷔했어”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2017 MBC결산②]장수예능부진+폐지속출 ‘나혼자산다’ 없었으면 어쩔뻔

‘돈꽃’ 장혁, 박세영 불행에 말없이 절망 엔딩 ‘전율’

[결정적장면]‘황금빛내인생’ 최귀화 위궤양, 첫사랑 정소영 붙잡나

박준형, 붕어빵 딸 꽁꽁이 눈웃음에 심쿵 “뭐가 더 필요해”

한일전 완패 본 日 전 대표 “월드컵 데려갈 선수가 없다”

피겨선수 김진서, 절친 워너원 김재환과 다정샷 “제일 멋있어”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황금빛 내인생’ 신현수 싸늘한 표정 변화 포착, 잔망막내 돌변하나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고백부부’ 감독X작가 “인..

'고백부부' 감독과 작가가 손호준을 신의 한 수라고 극찬했다. KBS 2TV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고백부부’ 감독 “드라마 망해도 배..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부담 안 ..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