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3관왕 박성현 “2017년 최고의 해, 내년 목표 3승”(일문일답)
2017-12-04 21:45:13


[인천공항(영종도)=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사진 윤다희 기자]

39년 만에 신인 3관왕이라는 LPGA 대기록을 쓴 박성현이 귀국했다.

박성현(24 KEB하나은행)은 12월4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3관왕을 한 것이 아직까지도 제가 무슨 일을 한 건지 잘 모르겠다. 가장 좋았던 상은 올해의 선수상"이라고 밝혔다.
박성현
▲ 박성현
박성현은 "2017년은 최고의 해로 기억될 것 같다. 올해가 만족스럽고 잘했다고 생각하지만 부족한 점이 훨씬 많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면서 "내년 시즌 목표를 3승으로 잡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데뷔한 박성현은 지난 10월 일찌감치 신인왕을 확정지었고, 11월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결과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까지 차지하며 신인 3관왕에 올랐다.

신인이 데뷔 해 3관왕에 오른 것은 1978년 낸시 로페즈(미국) 이후 39년 만의 대기록이다.

박성현은 올 시즌 신인왕 포인트 1,620점으로 1위, 올해의 선수상 162점으로 공동 1위, 상금 233만5,883 달러(한화 약 25억4,000만 원)로 랭킹 2위, 평균 타수 69.247타로 2위, 세계 랭킹 2위를 기록했다.

다음은 박성현과의 일문일답.

- 한국에 온 소감은?

▲ 제가 늦게 들어와서 많은 분들이 안 오실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신기하다.

- 3관왕 소감은?

▲ 아직까지도 제가 무슨 일을 한지 잘 모르겠다. 숨가쁘게 2017년을 보냈고 뒤돌아 볼 시간이 없었다. 끝나고 나니까 상금왕, 신인왕, 운이 좋게 올해의 선수상까지 받게 됐는데 받고 나서 굉장히 떨렸다. 트로피 들고 사진을 찍을 때도 이게 내가 받아야 할 상인가라는 생각도 들었고 말로 설명하기 힘들었다.

- 3개 상 중에 가장 좋았던 상은?

▲ 올해의 선수상이다. 전혀 생각지도 못 한 상이었기 때문에 마지막에 결과가 늦게 나와서 결과를 듣자마자 너무 어벙벙했다. 저희 가족들도 마찬가지였다. 나중에 더 기쁘더라.

- 3관왕 후 많은 축하를 받았는데 기억 남는 말은?

▲ 저희 (박성주) 프로님이 '잘 했는데 아직 멀었다'는 말씀을 해주셨다. 물론 저도 올해가 만족스럽고 잘했다고 생각하지만 부족한 점이 훨씬 많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

- 부족한 점은 어떤 것?

▲ 너무 많다. 우승이 아닌 매 대회가 너무 아쉽고, 상황마다 대처하는 능력도 더 잘 할 수 있었는데라는 생각이 드는 대회가 많았다.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

- 2017년이 어떤 해로 기억될 것 같은가.

▲ 최고의 해가 아닐까. 올해의 선수상, 신인상을 타고 제 목표까지 다 이룬 해다. 아마 한참 뒤에 2017년을 돌아봤을 때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 내년 목표는?

▲ 좀 이르긴 한데, 올해는 시즌 1승과 신인왕을 목표로 잡았다. 마지막에 우승하고 싶었는데 놓친 부분이 굉장히 아쉬워서, 내년에는 시즌 목표를 3승으로 잡고 있다. 구체적인 목표는 생각해 봐야될 것 같다.

- 시즌 끝나고 어떻게 지냈는지? 국내 일정은?

▲ 미국에서 저희 언니가 혼자 있어서 언니랑 같이 있었고 여행을 갔다 왔다. 보름 정도 한국에 있을 것 같은데 스폰서 일정 소화하고 휴식을 더 가지고 좀 일찍 미국에 들어갈 생각이다.

- 내년 시즌 첫 대회는?

▲ 아직 생각 안 해봤다. 스케줄은 확인했는데, 바하마 대회는 안 나갈 것 같다. 아시아 대회부터 나갈 것 같은데 바뀔 수도 있다.

- 우승했을 때보다 표정이 더 좋다.

▲ 솔직히 우승했을 땐 실감이 별로 안 난다. 나중에 이렇게 많은 분들께 축하를 받았을 때 실감이 난다.

- 많은 선수들과 경쟁을 해봤는데, 특히 인상에 남은 선수는? 배우고 싶었던 점은?

▲ 놀랐던 점은 렉시 톰슨 작년보다 경기력이 정말 많이 향상됐다는 것이다. 저보다 어리지만 계속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고 저도 보면서 많이 느꼈다.

- 100점 만점에 몇 점인가?

▲ 75점. 저는 제가 생각했을 때 제가 너무 부족하다고 느껴서 25점을 뺐다.

- 최저 타수상을 못 탄 아쉬움은? 세계 랭킹 1위는 어땠나?

▲ 베어 트로피 상을 욕심낸 건 좋은 위치에 이었기 때문이었다. 올해는 받지 못 했지만, 내년에 그 상을 타려고 노력할 것이다. 세계 랭킹 1위는 일주일 1등이지 않았나. 일주일이라도 일등한 게 어딘가 생각했다. 그 순간만은 제가 자랑스러웠기 때문에 좋았다.

- 팬들에게 한 마디?

▲ 공항에 너무 많은 분들이 오셔서 감사드린다. 2017년에 부족한 부분을 많이 보여드렸지만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올라온 것 같다. 2018년엔 더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 감사하다



.

(사진=박성현)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윤다희 dah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야노시호, 수영복 입고 드러낸 남다른 뒤태
EXID LE, 비키니에 드러난 대문자 S라인 ‘독보적 힙업’
신지수, 39㎏ 인증 후 “키 153㎝, 말랐지만 징그럽지 않아”
방탄소년단 화관문화훈장 수상차 귀국, 팬 아미들 ‘퍼플 캠페인’ 진행
방탄소년단 측 “영화 ‘번더스테이지’ 11월 15일 40여개국 개봉 확정”
‘주사설’ 김숙, -140도 냉각 사우나에 “똥 쌀 듯”
‘스트레이트’ 측 “태광 휘슬링 락 4천3백명 접대 리스트 공개”
‘집사부일체’ 이문세 “갑상선암 수술 두번, 자연서 치유해야겠다 생각”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신지수, 39㎏ 인증 후 “키 153㎝, 말랐지만 징그럽지 않아”(전문)

야노시호, 수영복 입고 드러낸 남다른 뒤태[SNS★컷]

EXID LE, 비키니에 드러난 대문자 S라인 ‘독보적 힙업’[SNS★컷]

‘집사부일체’ 이문세 “갑상선암 수술 두번, 자연서 치유해야겠다 생각”

‘그것이 알고싶다’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피지 집단결혼의 기괴함(종합)

방탄소년단 측 “영화 ‘번더스테이지’ 11월 15일 40여개국 개봉 확정”(공식입장)

방탄소년단 화관문화훈장 수상차 귀국, 팬 아미들 ‘퍼플 캠페인’ 진행

공지영 “김부선과 통화 녹취 발췌 게시자 고소..김부선 이재명에 미안”

‘스트레이트’ 측 “태광 휘슬링 락 4천3백명 접대 리스트 공개”

“15년만 첫 여우주연상” 한지민, ‘미쓰백’ 안했으면 어쩔 뻔[스타와치]

‘신애라 학위논란’ 남편 차인표 밝힌 해명 #학위취득 #자녀편법유학(전문)

H.O.T. 이름 못쓴 H.O.T. 콘서트 “우리가 누구죠?”[뮤직와치③]

英노튼쇼 접수한 방탄소년단, 우피골드버그 셔츠 선물 받은 사연[뮤직와치]

“담배 진짜 피웠어요” 김혜은·한지민, 연기 위한 살신성인[무비와치]

판빙빙과 얽히면 큰일난다? 탈세 폭로자도 실종설[이슈와치]

‘뷰티인사이드-일억개의별-미스마’ 드라마판 꽉 잡은 3色 리메이크[TV와치]

낸시랭 왕진진, 혼인신고부터 파경까지 ‘다사다난 1년’[이슈와치]

현실화된 스타디움투어, 아무도 가지못했던 방탄소년단만의 길[뮤직와치]

조정석♥거미, 초고속 열애 인정부터 결혼까지[이슈와치]

‘골목식당’ 요식업 함부로 뛰어들면 안되는 모든 이유[TV와치]

정은지 “고마운 아이유·정승..

에이핑크 정은지가 콘서트를 도와준 주변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정은지는..

‘파자마 프렌즈’PD “장윤주→조이, ..

현빈 “한가지 연기만 하는 건 내 살 ..

‘파자마 프렌즈’ PD “반상회장 역할..

‘창궐’ 이선빈 “외모 1등 장동건, ..

‘창궐’ 감독 “故 김주혁 대타 자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