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이탈리아, 차기 사령탑은 대세 따라 ‘삼지창 전문가’로 김재민 기자
김재민 기자 2017-11-15 06:00:01


[뉴스엔 김재민 기자]

측면 공격수가 득세한 시대에 '스리백+투톱' 신봉자가 살아남을 리가 없었다.

이탈리아를 러시아 월드컵에서 볼 수 없다. 이탈리아는 11월 14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산 시로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0-0으로 비겨 1,2차전 합산 0-1로 패해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이날 경기에서 지안 피에로 벤투라 감독의 전술, 선수 기용이 큰 비판을 받았다. 본래 3-5-2 포메이션을 플랜 A로 활용하는 벤투라 감독이기는 하지만,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경기에서 수동적인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는 점, 경기가 0-0으로 이어지고 있는 데도 과감한 전술 변화가 없었다는 점, 이탈리아 세리에 A 최고의 측면 공격수 로렌조 인시녜를 두고 수비형 미드필더 다니엘레 데 로시를 투입하려고 시도한 점 등 여러 면에서 비판을 피하기 어려웠다.

예견된 실패일지도 모른다. 벤투라 감독과 현재 이탈리아 선수단은 궁합이 잘 맞지 않았다. 한때 4-3-1-2, 3-5-2 포메이션 등 중앙 지향적이고 측면 공격수를 쓰지 않는 전술이 주류였던 이탈리아 세리에 A가 180도 변했다. 지난 2016년부터 측면 공격수를 기용하는 팀이 급증했다. 인시녜-드리스 메르텐스-호세 카예혼 삼각 편대를 자랑하는 SSC 나폴리를 비롯해 안드레아 벨로티를 앞세운 FC 토리노, 3-4-3 포메이션으로 구단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아탈란타 BC, 4년 만에 유럽 대회에 복귀한 AC 밀란 등이 대표적이다.

꼭 4-3-3, 3-4-3 포메이션처럼 스리톱을 쓰는 팀이 아니더라도 유벤투스나 인터 밀란, ACF 피오렌티나도 4-2-3-1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사실상 이탈리아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하는 팀 모두가 측면 공격수를 기용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국 리그의 주류 전술이 변한 만큼 뛰어난 측면 공격 자원도 쏟아졌다. 불과 5년 전 유로 2012만 해도 이탈리아 대표팀에 측면 공격 자원은 에마누엘레 자케리니 단 한 명이었다. 인시녜를 비롯해 스테판 엘 샤라위, 안토니오 칸드레바,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 에데르 등이 대표팀에 합류한 지금과는 선수단 구성이 다르다.

정작 벤투라 감독이 측면 공격수를 쓰지 않는 3-5-2 포메이션 신봉자라는 점에서 이미 이탈리아의 비극은 예견된 셈이다. 똑같은 스리백 전술을 고수하는 감독이라도 3-4-3 포메이션에 익숙한 지안 피에로 가스페리니 현 아탈란타 감독, 왈테르 마자리 전 왓포드 감독이었다면 다른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다.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도 나폴리 부임 후 4-3-1-2를 과감하게 버리고 4-3-3 포메이션으로 갈아타면서 지금의 위치까지 올라올 수 있었다. 벤투라 감독에게 이런 과감성과 유연함이 있었다면 이탈리아 축구계가 한 번도 생각해본 적도 없었을 충격을 느낄 일이 없었을 것이다.

이제는 시대가 변했고 이탈리아 세리에 A를 대표하는 전술도 바뀌었다. 대표팀 역시 그 기류를 따라가야 한다.(자료사진=지안 피에로



벤투라 감독)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미나, 2002 월드컵 미녀 재현 “추억 선물해준 류필립 고마워”
‘안느·연느 만남’ 김연아 전력질주 뒤 안정환 얄미운 행동은?
김부선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였음을…난 자살하지 않아”
미셸 위 ‘쪼그려 앉아도 드러나는 각선미’
BJ 감스트 “세네갈 이겼으면 좋겠지만 일본 잘해, 부럽다”
“아기에 대한 악플 때문에” 조현우 아내, SNS 폐쇄
‘슈퍼맨’ 강형욱, 한국계 미국인 아내 공개 “만난지 보름만에 동거”
‘런닝맨’ 이다희, 몸무게 52kg 적었다 거짓말 들통 ‘56kg로 최종 수정’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부선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였음을…난 자살하지 않아”

알칸타라 꺼낸 스페인, 모로코전 선발 라인업

미나, 2002 월드컵 미녀 재현 “추억 선물해준 류필립 고마워”

‘안느·연느 만남’ 김연아 전력질주 뒤 안정환 얄미운 행동은?

미셸 위 ‘쪼그려 앉아도 드러나는 각선미’[포토엔]

‘식구’ 장소연, 누나에서 엄마로 “얼굴에 많은 캐릭터 있어”

‘호날두-콰레스마’ 포르투갈, 이란전 선발 변화 줬다

‘왕좌의게임’ 키트 해링턴♥로즈 레슬리, 英 귀족 결혼식 공개[포토엔]

류시원, 손흥민 선수에 “뭐가 죄송한지, 최선 다한 모습에 박수를”

[어제TV]동갑내기 태민-비와이, ‘더 콜’이 맺어준 영혼의 단짝

[이슈와치]조정석♥거미 5년 열애 끝 결혼, 이제 장수커플 아닌 부부

[TV와치]강형욱 아들공개, ‘슈돌’이 더 기대되는 이유

[TV와치]‘밥블레스유’ 밥 잘 먹는 언니들, 시청자 군침도 돌게 할까

[이슈와치]윤서인, 6개월만 또 정우성 저격..이번엔 풍자 만화까지

[무비와치]8월 극장가는 ‘신과함께2’ 주지훈 vs ‘공작’ 주지훈

[포토엔HD화보] 워너원 강다니엘 ‘화려한 출국’

[이슈와치]‘프듀48’ 이가은 깜짝 1위, 국프 마음은 움직이는거야

[무비와치]“도경수부터 설현 혜리까지” 하반기 충무로는 아이돌 밭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마녀’ 4년만에 돌아온 조민..

조민수가 연기에 대한 갈증을 고백했다.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에 출연한 배..

이준익 감독, 대종상 빡빡이 논란 “그..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슈츠’ 50대 진희경 “몸매 비결? 하..

박경 “나이 드니 귀여움은 안 어울려,..

김윤아 “‘비긴어게인2’ 보면서 사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