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김효주 “우승에 대한 조급함 없어요, 끝까지 해봐야죠”
2017-10-13 06:48:57


[인천=뉴스엔 주미희 기자]

김효주가 우승에 대한 조급함은 없지만 끝까지 잘 해보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김효주(22 롯데)는 10월12일 인천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오션코스(파72/6,313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8번째 대회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한화 약 22억9,000만 원) 1라운드 후 취재진과 만나 "첫날 언더파를 친 게 굉장히 오랜만이었던 것 같다. 샷이 초반에 흔들리긴 했는데 캐디 오빠랑 재밌게 잘 쳤다. 스트레스 안 받고 라운드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효주
▲ 김효주
김효주는 1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를 엮어 2언더파 70타를 기록, 공동 16위에 올랐다.

"제 나라에 오니까 참 좋다"며 웃은 김효주는 "재밌고 응원도 많고 우선 말이 편하니까 기분이 좋다. 친한 언니들도 많고 마음이 편하다"고 말했다.

추석 연휴를 포함해 약 3주간 대회에 출전하지 않은 김효주는 "추석 당일날은 할머니 댁 갔다가 차가 밀려서 연습을 못 했는데, 당일을 제외한 연휴는 연습하면서 보냈다. 추석 때 오랜만에 한국에 있는 거여서 좋았다. 할아버지 산소에도 갔다 오고 엄마랑 맛있는 거 먹으니까 기분 좋았다"고 설명했다.

"아이언 샷이 안 돼서 샷 연습을 더 많이 했다"는 김효주는 "샷 때문에 고민이 굉장히 많았다. 오늘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뻔 했는데 캐디 오빠가 재밌게 해줬다"고 덧붙였다. 김효주는 이번 대회에서 박성현의 캐디로 유명했던 장종학 캐디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2014년 LPGA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으로 LPGA에 입문한 김효주는 2015년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 2016년 '퓨어 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에서 우승하며 매해 1승 씩을 거둬왔다. 올해는 대학교 교생 실습 때문에 약 2개월간 자리를 비우기도 했지만, 아직 우승이 없다. 올 시즌 대회는 6개 밖에 남지 않았다.

이에 대해 김효주는 "조급함은 없다. 언젠가는 하지 않겠나. 올해 안할 수도 있는 것이고, 올해 꼭 우승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은 없다. (우승)하면 물론 좋겠지만 그것 때문에 조급한 마음은 없다"고 재차 말했다.

그러면서 김효주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데 잘 안 되니까 스폰서나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없으면 거짓말인 것 같다. 우승을 꼭 해야지라는 마음은 없는데 계속 응원해주시니까 끝까지는 한 번 해봐야지 생각한다"며 미소 지었다.

LPGA 통산 4승의 장하나가 지난 6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로 유턴한 것이 영향이 있을지도 궁금했는데 김효주는 "전혀 그런 생각은 없다. LPGA로 가는 것이 힘든 관문인데 어떻게 보면 저는 운 좋게 갔기 때문에 그걸 쉽게 놓을 생각은 없다. 어렸을 때부터 LPGA에 가는 것이 꿈이었다. 다만 나중에는 일본 투어에 가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효주는 LPGA 비회원 신분으로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퀄리파잉(Q) 스쿨을 응시하지 않고 2015년에 바로 LPGA로 직행했다.

김효주는 "연습 때 샷이 굉장히 좋아서 자신감을 갖고 나갔는데 첫 홀부터 미스가 나오더라. 남은 3일 동안 제가 만족하는 샷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사진=김효주)

뉴스엔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부선 “이재명, 날 정신병자로 만들어..법정 세울 것”
김종진 “암투병 전태관, 조용히 떠나겠단 약속 지키는 중”
‘차달남’ 크리스 벤와→안도 미키, 몰락한 스포츠 스타
방탄소년단 컴백 콘서트, 더 안전하게 본다 “공항수준 보안시스템 운영”
킴 카다시안, 해변서 뽐낸 독보적 비키니 자태
‘아내의 맛’ 문정원, 남편 이휘재 무관심에 눈물
윤정희, 극비 결혼 이어 뒤늦게 알려진 출산 소식
‘42kg→51kg’ 배그린, 여자 김종국다운 수영복 화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종진 “암투병 전태관, 조용히 떠나겠단 약속 지키는 중”[결정적장면]

방탄소년단 컴백 콘서트, 더 안전하게 본다 “공항수준 보안시스템 운영”[뮤직와치]

김부선 “이재명, 날 정신병자로 만들어..법정 세울 것”(전문)

‘차달남’ 크리스 벤와→안도 미키, 몰락한 스포츠 스타(종합)

정혜영-션 부부 ‘손 꼭잡은 다정한 잉꼬부부’[포토엔HD]

윤두준 측 “24일 현역입대, 갑작스런 통보 놀랐지만”(공식입장 전문)

정혜영-션 부부 ‘국민 잉꼬부부의 달달한 하트’[포토엔HD]

‘상류사회’ 수애 “노출신 우려? 꼭 필요한 신이라 선택”(인터뷰)

킴 카다시안, 해변서 뽐낸 독보적 비키니 자태[파파라치컷]

‘아내의 맛’ 문정원, 남편 이휘재 무관심에 눈물[어제TV]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목격자’ 곽시양 “짝사랑남..

이런 무자비한 얼굴이 있을 줄은 몰랐다. 마냥 가슴 따뜻한 미소만 짓는 훈남일 줄 ..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이정재 ‘염라스틴’ 탄생하기까지 얼..

‘목격자’ 김상호, 고구마 형사일 수..

의진 “더유닛→유앤비→빅플로 컴백,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