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박경혜 “영화 ‘1987’ 촬영, 김태리에 푹 빠졌죠”(인터뷰)
2017-09-20 11:29:31

[뉴스엔 글 오수미 기자/사진 장경호 기자]

박경혜에게 2017년 정말 바쁜 한해였다. 올해 초를 휩쓸었던 '도깨비'에 이어 '조작'에서도 연타석 활약한 박경혜는 현재 영화촬영에 임하고 있다. 쉬고 싶지 않냐는 물음에 박경혜는 한 작품이 끝나면 쉬는 걸 생각하기보다 다음 작품을 기대하는 마음이 크다고 답할 만큼 에너지가 넘치는 배우였다.

올해 어느덧 7년 차 배우가 된 박경혜는 그동안 영화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감독 장준환), '장수상회'(감독 강제규), MBC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 '야경꾼 일지' 등 여러 작품을 통해 연기 경험을 쌓아왔으며 연극, 뮤지컬에도 꾸준히 출연했다.

박경혜의 데뷔작은 지난 2011년 공개된 단편 영화 '애드벌룬'(감독 이우정)이다. 최근 뉴스엔과 만난 박경혜는 "당시 사진만으로 '양아치' 고등학생 역에 턱 하니 캐스팅 됐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우정 감독이) 실제 고등학생을 캐스팅 하고 싶었다더라. 운 좋게도 사진만으로 캐스팅이 됐다. 난생처음 영화촬영 현장에 가 봤다. 그때 19살이었고 아무것도 모르고 현장에 갔다. 너무 좋았다. '이렇게 일상을 살면 참 좋겠다, 이렇게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 배우를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박경혜가 '애드벌룬'에 합류하기까지는 우여곡절이 있었다. 막상 대본 리딩을 위해 박경혜를 만났을 때 말투가 너무 착해서 이우정 감독은 고민에 빠졌단다. 그때 김현석 촬영감독이 "박경혜가 아니면 촬영 못 한다"고 으름장을 놨고 그 덕분에 박경혜의 합류가 결정됐다고. 박경혜는 '애드벌룬'을 통해 제29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서 연기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때서야 (김현석 촬영감독이) '거봐. 내 말 맞지?' 하더라. 기억에 오래도록 남아 있는 순간이다. 그렇게 좋은 작품을 만날 수 있었던 건 내게 대단한 행운이었다. 당시 현장에서도 굉장히 여유 있게 나를 기다려줬다. 천천히 알려주고 하고 싶은 것 다 해보라고 그랬다. 짧은 시간에 엄청 많은 경험을 했다. '애드벌룬'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다고 생각한다."

'애드벌룬' 이후 꾸준히 성장해 온 박경혜는 어느새 충무로와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는 배우가 됐다. 박경혜는 최근 영화 '1987'(감독 장준환) 촬영을 마쳤고 현재는 영화 '마약왕'(감독 우민호)을 열심히 촬영 중이다.

영화 '1987'은 87년 민주화 항쟁의 기폭제가 됐던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목숨을 걸고 진실을 알리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박경혜는 배우 김태리의 단짝 친구 정미 역을 맡아 80년대 대학생으로 분한다. 김태리와의 호흡에 대해 묻자 박경혜는 김태리에 푹 빠져서 돌아왔다며 입이 마르도록 칭찬해 웃음을 안겼다.

"친구 역할이다 보니 가까워지면 분위기가 좋을 것 같았다. 언니(김태리)가 먼저 내게 다가왔다. 밥도 많이 사줬다. 자주 만나서 이런저런 얘기도 많이 했다. 연기 얘기도 하고 일상 얘기도 했다. 친해지니까 현장도 재밌고 편해질 수밖에 없더라. 김태리는 너무 따뜻하고 귀엽고 또 털털하고 사랑스러운 사람이다. 현장에서 정말 많이 의지했다. 덕분에 좋은 기운을 받으면서 촬영할 수 있었다. 난 정말 인복이 많은 사람인 것 같다."

배우 송강호, 조정석이 다시 손을 잡아 화제가 된 영화 '마약왕'에서 박경혜는 조정석을 도와 마약 유통사건을 수사하는 수사관 이경자 역을 맡았다. '마약왕'에는 송강호, 조정석 외에도 배두나, 이성민 등 기라성 같은 선배 배우들로 가득하다. 박경혜는 "하루하루 너무 벅찬 기분이다. 평소 좋아하고 존경하는 선배들의 연기를 눈 앞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배움이 된다. 촬영현장에 가는게 기분 좋다"며 웃었다.

박경혜는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말에 그냥 배우라는 수식어만으로 충분히 만족한다고 답했다. 연기하는 게 아직 매순간 즐겁고 다음 작품이 늘 기대된다는 박경혜에게서 배우로서의 열정이 느껴졌다.

"배우라는 직업이 너무 좋다. 그래서 배우라고 불리는 것 자체만으로 충분히 행복하다. 수식어나 그런 게 필요 없는 그냥 배우이고 싶다. 배우는 무슨 색이든 무슨 옷이든 입을 수 있지 않나. 그래서 지금이 나는 너무 좋다."

뉴스엔 오수미 sum@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채림 결혼 3년만 엄마 됐다, 남편 가오쯔치 아이 사진 첫 공개
오리온, 귀순병사에 초코파이 100박스 선물 ‘가장 먹고 싶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둘째 출산’ 현영, 생후5일 아들과 꿀 뚝뚝 셀카 “새 남친”

‘이완남’ 정신과 전문의 “김희철, 학문적 호기심 일으킨다”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부담 안 줘”(인터뷰)

현진영, 우울증 공황장애에 파산까지 “아내 덕 극복”

‘화유기’ 오연서 “이승기, 손오공 같이 생겨..몰입 한번에 됐다”

‘세모방’ 주상욱 “아버지 일찍 돌아가셔” 가정사 고백 눈물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할리우드비하인드]

‘생생정보’ 생굴찜 무한리필-3900원 닭곰탕, 초저가의 비밀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

우도환이 연극배우 출신 아버지로부터 든든한 응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인..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부암동’ 이준영 “연기 호평에도 불..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