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스타와치]어떤 찬사도 아깝지 않은 영화배우 전도연의 20년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7-09-14 06:08: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몸 둘 바를 모르겠어요"

배우 전도연은 자신을 향해 쏟아지는 찬사에 어찌할 바를 모르며 이렇게 말했다. 전도연의 영화 데뷔 20주년을 기념해 다음연예에서 진행 중인 온라인 사진전에는 수많은 댓글이 달렸다. 하나같이 배우 전도연의 연기와 그의 작품들에 대한 찬사 일색. "최고의 여배우와 동시대를 살 수 있어 행복하다" 등 네티즌들의 반응을 전해 들은 전도연은 직접 듣는 찬사에 부끄러워했다.
그러나 전도연을 향한 찬사들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 지금으로부터 20년전인 1997년 영화 '접속'을 통해 스크린으로 활동 영역을 넓힌 전도연은 20년간 기념비적인 작품들을 선보인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다.

관객들이 직접 뽑은 전도연 캐릭터 투표를 통해 상위권에 오른 '너는 내 운명' 은하, '접속' 수현, '해피엔드' 최보라, '밀양' 신애, '하녀' 은이 등 다섯작품 속 다섯명의 캐릭터만 보더라도 한 사람이 연기했다고는 믿어지지 않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한다.

말갛고 순수한 얼굴부터 치명적인 옴므파탈, 세파에 찌든 여성의 모습까지 전도연은 20년간 스크린에서 숱하게 얼굴을 바꾸며 관객들을 웃게 하고 또 울렸다. 국내 수많은 영화제를 휩쓴 것도 모자라 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심사위원으로까지 선정되는 등 세계적으로도 인정받은 여배우다.

전도연은 9월 13일 카카오TV를 통해 생중계된 '전도연 영화 데뷔 20주년 토크'에 참석해 자신의 지난 필모그라피들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20년간 수많은 작품에 도전하고 늘 새로운 캐릭터를 선보여온 전도연인 만큼 심도 깊은 그의 연기 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었다.

TV 속 인기 스타였던 전도연은 '접속'을 통해 영화에 첫발을 내딛었다. 전도연은 "나는 그때 장르적으로 잘 이해를 못했던 것 같다. 영화, 드라마, 연극 등 장르적 이해를 못해서 그저 내가 하고 있는 연기를 계속 하고 있다고만 생각했다"고 자신의 첫 영화 도전을 회상했다. 장르를 따지기보다 순수하게 연기로 영화에 접근했다는 것.

'접속'을 제작했던 명필름 심재명 대표는 "당시는 한석규의 시대였다. 한석규를 캐스팅한 후 여배우는 젊고 새로운 얼굴을 고민해야겠다 생각했다. 전도연에게 시나리오를 보여줬는데 본능적으로 수현을 이해하고 있더라. 말 한마디 한마디가 '이 사람이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이전에 한국의 멜로 드라마나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얼굴이 나왔다는 생각이 든다"고 전도연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그렇게 순수하게 영화계에 발을 내딛은 전도연은 스스로도 "내가 되게 당돌했던 것 같다"고 말할 정도로 파격적인 행보를 보였다. 1999년, 같은 해 영화 '내 마음의 풍금'과 '해피엔드'가 개봉한 것만 봐도 전도연의 폭넓은 도전을 확인할 수 있다.

27살이었던 전도연은 '내 마음의 풍금'에서 강원도 산골마을의 17세 초등학생 홍연을, '해피엔드'에서는 불륜에 빠진 워킹맘 최보라를 연기했다. 17세 초등학생을 연기하기에는 나이가 많았지만 그 순수한 연기가 어색하지 않았고 금단의 사랑에 빠진 엄마를 연기하기엔 어린 나이었지만 농익은 연기를 선보였다.

전도연은 "'내 마음의 풍금' 대본을 읽고 홍연이 귀엽고 좋았다. 매니저한테 '내가 홍연이를 하고 싶다고 하면 사람들이 미쳤다고 할까?'라고 물어봤었다. 내가 하고 싶다고 했을 때 흔쾌히 될거라고 주변에서 응원해주셨다"고 말했다.

또 "'해피엔드'는 캐릭터나 작품에 대한 도전이라기 보다 나에 대한 도전이었다. 그때만 해도 지금보다 훨씬 보수적이기도 하고 여배우가 보여줘야 할 모습이 정형화 돼 있었다. 거기에 맞지 않으면 여배우 대열에 끼지 못하는? 그런데 그런 시선들을 벗어나고 싶어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심재명 대표는 "전도연이란 배우는 자기가 하는 역할에 대해서 어느 순간 의심을 하지 않는 것 같다. 의심하지 않게까지는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할거다. 그런데 어느 순간에는 그 인물을 의심하지 않고 자기 것으로 만들어 버리는 배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캐릭터와 배우가 거리를 두는 사람도 있는데 전도연이란 배우는 그 인물이 되어버리고 의심하지 않는, 그래서 굉장한 파장과 격렬한 감정을 관객들에게 전달하는 배우인 것 같다"고 극찬했다.

이렇듯 늘 새로운 도전에 목말랐고 실제로 도전한 전도연은 늘 치열하게 연기에 집중했다. 그래서 최고의 순간에도 안도하기 보다 치열했을 터.

영화 '밀양'을 통해 칸의 여왕으로 우뚝 선 전도연은 이 작품을 "나에게 최고의 기쁨을 주기도, 최고의 절망을 준 작품이기도 하다"고 표현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밀양'을 시작으로 뭔가를 더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사람들은 전도연이라는 배우에게 더 뭘 기대할까 생각을 했다. 오히려 극복하고 싶은 산이라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무뢰한'에 대해서도 "내가 촬영할 때 제일 힘들었던 작품이다. 무뢰한들 속에서 살아남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했어야 했다. 남자 배우들과 남성 중심의 현장이었기 때문에 나도 김혜경처럼 살아남으려 안간힘을 섰던 작품이다"고 밝혔다.

그리고 데뷔 20주년을 맞은 전도연은 여전히 치열하지만 보다 여유를 찾은 모습이다. '밀양' 이후 마음 고생에 대해 "지금 생각해 보면 자연적으로 내가 굳이 넘으려 하지 않아도 내가 하고 싶은 걸 하면 넘어설 수 있는데 그때는 더 떨쳐내려고 안간힘을 썼던 것 같다"고 말하고 '무뢰한'에 대해서도 "지나고 나서 생각해보니 그렇게까지 치열할 필요 없지 않았나 생각이 드는 작품이다"고 말했다.

동시에 여전히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의식으로 가득하다. 전도연은 "'전도연은 역시 연기 잘 하지' 말고 부족하더라도 새로움을 느끼게 해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밝히고 "앞으로 어떤 작품으로, 어떤 모습으로 뵙게 될지 모르겠지만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고 계속 정진하는 배우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사진=카카오TV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효리♥이상순, 아이유 드라마 촬영장에 간식차 쐈다 “진짜 감동”
이범수 부부, 소을 유치원 졸업식 참석 “언제 이렇게 컸어”
이영학 사형 선고 이성호 판사, 배우 윤유선 남편이었네
도경완 쏙 빼닮은 아들, 장윤정은 섭섭할 붕어빵 부자
‘여왕님 같아’ 김연아, 伊 조반나 공주 모티브 이미지 공개
판커신 나쁜손뿐만 아니다, 中 쇼트트랙 8번 실격-메달 1개
‘6남매 아빠’ 박지헌, 생후 19일 막내딸 공개 ‘사랑스러워’
신정환, 씩씩한 아들 모습에 흐뭇 “이래서 계속 낳는군”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이병헌♥이민정 부부, 쇼트트랙 경기 관중석 포착

이휘재 아들 서언, 엄마와 새벽 꽃시장 “너무 신나보여”

박신혜, 가려도 가려지지 않는 미모 ‘쇼트트랙 관중석서 포착’

이범수 부부, 소을 유치원 졸업식 참석 “언제 이렇게 컸어”

서신애, 아역 이미지 지운 성숙 비주얼 ‘갈수록 예뻐져’

박효주, 故차명욱 애도 “선배님 부디 좋은 곳으로”

이영학 사형 선고 이성호 판사, 배우 윤유선 남편이었네

이효리♥이상순, 아이유 드라마 촬영장에 간식차 쐈다 “진짜 감동”

이동욱, 쇼트트랙 경기장 셀카 “대한민국 화이팅”

도경완 쏙 빼닮은 아들, 장윤정은 섭섭할 붕어빵 부자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언터처블’ 박지환 “정은지..

배우 박지환이 에이핑크 정은지를 칭찬했다. 박지환은 JTBC 금토드라마 '언..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세월 “아..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