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추신수, 2번째 타석서 안타..3G 연속안타(1보)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7-09-13 10:10:08


[뉴스엔 안형준 기자]

추신수가 안타를 기록했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는 9월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 선발출전했다.

이날 경기에 2번타자 겸 우익수로 나선 추신수는 시애틀 좌완선발 마르코 곤잘레스와 상대했다. 첫 타석에서는 내야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팀이 1-7로 끌려가던 3회말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2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추신수는 곤잘레스의 2구 바깥쪽 낮은 코스의 시속 93마일 싱커를 받아쳐 중전안타를 만들어냈다. 시즌 130번째 안타.

2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기록한 추신수는 3경기 연속안타를 신고했고 시즌타율을 0.26



4로 끌어올렸다.(사진=추신수/뉴스엔DB)

뉴스엔 안형준 markaj@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비매너, 인종차별, 내분..아르헨티나 ‘최악의 월드컵’
‘네이마르 여친’ 브루나 마르케지니 ‘칸 레드카펫 나들이~’
추자현 “부모님 이혼에 이복동생 셋, 어린시절 친동생도 세상 떠나”
“메시, 더 추해지기 전에 은퇴해야” 아르헨 팬들, 메시 은퇴 여론
케이트 스페이드 장례식 하루 전 부친 사망 “딸 죽음에 상심”
비키니 입은 미스코리아 후보들, 韓 대표할만한 몸매
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추자현 “부모님 이혼에 이복동생 셋, 어린시절 친동생도 세상 떠나”(별별톡쇼)

비매너, 인종차별, 내분..아르헨티나 ‘최악의 월드컵’

“메시, 더 추해지기 전에 은퇴해야” 아르헨 팬들, 메시 은퇴 여론

아르헨 선수단 ‘팀 보다 메시’ 감독 경질요구..메시도 동참?

‘아르헨티나 불화?’ 아구에로 “감독 하고 싶은 말하게 놔둬라”

미야와키 사쿠라→이채연, 화기애애 ‘프로듀스 48’ 첫 녹화 현장

[포토엔HD] ‘네이마르 여친’ 브루나 마르케지니 ‘칸 레드카펫 나들이~’

텐타시온 총기 살해 용의자 검거, 머그샷 공개[할리우드비하인드]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비키니 입은 미스코리아 후보들, 韓 대표할만한 몸매[포토엔]

[이슈와치]조정석♥거미 5년 열애 끝 결혼, 이제 장수커플 아닌 부부

[TV와치]강형욱 아들공개, ‘슈돌’이 더 기대되는 이유

[TV와치]‘밥블레스유’ 밥 잘 먹는 언니들, 시청자 군침도 돌게 할까

[이슈와치]윤서인, 6개월만 또 정우성 저격..이번엔 풍자 만화까지

[무비와치]8월 극장가는 ‘신과함께2’ 주지훈 vs ‘공작’ 주지훈

[포토엔HD화보] 워너원 강다니엘 ‘화려한 출국’

[이슈와치]‘프듀48’ 이가은 깜짝 1위, 국프 마음은 움직이는거야

[무비와치]“도경수부터 설현 혜리까지” 하반기 충무로는 아이돌 밭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김윤아 “‘비긴어게인2’ 보..

밴드 자우림 멤버 김윤아가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2' 출연을 통..

이준익 감독, 대종상 빡빡이 논란 “그..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조재현 측 “여배우 화장실 성폭행 NO...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줄넘기 ..

“몸져 누웠지만..” 김해숙, 아픔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