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이뮤 오스트레일리아, 앵클힐 블루몽(BLUMONT) 출시
2017-09-06 10:57:32

[뉴스엔 김소라 기자]


호주 프리미엄 양모부츠 이뮤(EMU) 오스트레일리아가 2017년 가을, 세련된 도시 감성의 여성화 블루몽(BLUMONT)시리즈를 새롭게 출시했다. 블루몽(BLUMONT) 시리즈는 라인을 돋보이게 하는 10센티 하이힐의 앵클 부츠로 이뮤 오스트레일리아가 17년 FW시즌부터 첫 선을 보이는 하이 라이즈 컬렉션이다.
그동안 겨울 양모부츠의 대명사로 통하던 이뮤 오스트레일리아는 2017년 가을, ‘THE ART OF MINDFUL LIVING’을 테마로 다채로운 색감과 텍스처, 세련된 도심 어드벤처를 무드로 한 다양한 디자인으로 전세계 매니아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데 앵클힐 블루몽(BLUMONT)은 레더와 스웨이드의 소재 믹스와 감각적 투톤 배색이 트렌디함을 더한다.

또한 마이크로 스웨이드와 라텍스 소재의 풋베드가 발의 피로감을 덜어주며 내구성 강한 러버(rubber) 아웃솔이 견고함을 더해 워킹 우먼들의 데일리 부츠로도 손색이 없다.

이뮤 오스트레일리아가 새롭게 선보이는 앵클힐 블루몽(BLUMONT)은 기본 블랙에 잉크블루, 오크 컬러의 2가지 배색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제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공식 홈페이지(www.emuaustralia.co.kr)와 SSG.com, lotteimall.com gsshop.com등의 온라인 몰에서 자세히 만나볼 수 있다.







뉴스엔 김소라 sod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개코, 미모의 아내 김수미와 꿀 뚝뚝 커플룩 ‘여전히 신혼’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슈가맨2’ 이지연, 9살 연하 미국인 남편 공개 “전남편과 이혼”
주병진, 테라스 3개+사우나실도 있는 초호화 싱글하우스 ‘입이 쩍’
역술인 “김민희 내후년까지 결혼운, 상반기 구설수 조심하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개코, 미모의 아내 김수미와 꿀 뚝뚝 커플룩 ‘여전히 신혼’

‘뭉뜬’ 안정환, 추성훈과 허벅지씨름에 “진짜 세, 근육 올라올뻔”

낸시랭 남편 왕진진 “사생활 파헤치기, 재미없지 않냐” 발끈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포토엔HD] 최양락, 팽현숙에 ‘부인, 저 먼저 퇴장해요’

“면접 불참하고도 합격” 경희대 아이돌 누구길래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포토엔HD] 김태리 ‘한층 더 성숙해진 분위기’

[이슈와치]“소름끼친다” 참고 참았던 신화 김동완, 사생팬에 칼빼든 이유

[TV와치]‘무한도전’ 조세호 정말 잘 들어왔다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공효진, 공유 정유미 결혼루머에 “미칠 노릇, 왜 나랑은?”

고현정X이진욱 컴백작 ‘리턴’, 장르물 흥행史 이을까(종합)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김동욱 “커프 이미지에 발목? 계속 잡..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1987’ 장준환 감독, 왜 강동원 여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