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한국-이란] 신 내린 기회도 제발로 ‘뻥’, 월드컵 먹여줘도 씹질 못해 김재민 기자
2017-09-01 06:00:01

[뉴스엔 글 김재민 기자/상암(서울)=사진 표명중 기자]

이렇게 좋은 시나리오가 있었을까. 한국은 떠먹여 준 밥도 씹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8월 31일 오후 9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9차전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란만 잡았다면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하던 한국은 결국 그 기회를 놓치고 우즈베키스탄 원정에서 조 3위 우즈벡과 '승자독식' 혈투를 벌이게 됐다.
'졸전'이라는 한 단어로 설명할 수 있는 경기였다. 슈팅은 찾아보기 어렵고 패스는 부정확하고 수비는 불안했다. 어느 하나 잘한 부분을 찾기 어려웠다. 특히 후반 7분부터 약 40분간 11대10으로 싸우는 호재 속에서도 단 하나의 유효 슈팅조차 만들지 못한 부분은 어떤 식으로도 옹호하기 힘든 결과였다.

마치 신이 한국의 러시아행을 바라는 듯 모든 상황이 한국에 웃어주고 있었기에 더욱 황당한 패배다.

이란의 전력부터 100%가 아니었다. 간판 공격수 사르다르 아즈문이 경고 누적으로 한국전 명단에서 빠졌다. 여기에 이란 정부가 일방적으로 대표팀 주장 쇼자에이와 하지사피를 대표팀에서 영구 제명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그리스 파니오니오스 소속인 두 선수가 지난 7월 이란이 적성 국가로 분류하는 이스라엘 연고 축구팀 마카비 텔아비브와의 'UEFA 유로파리그' 3차 예선 경기에 출전했다는 이유였다. 결국 하지사피만 대표팀으로 복귀했다.

경기 내적으로도 한국이 이겨야 정상인 판이 깔렸다. 후반 7분 이란 미드필더 사에드 에자롤라히가 레드 카드를 받고 경기장을 떠났다. 공중볼 경합 이후 쓰러진 김민재의 머리를 고의로 밟는 비신사적인 행위를 심판진이 놓치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을 포함해 40분간 수적 우위를 얻었다. 이란은 최전방 공격수 레자 구차네자드까지 벤치로 불러들이며 한국이 펼칠 일방적인 공세에 대비했다.

서해 바다 건너 중국에서 희소식도 들려왔다. 중국이 페널티킥 득점으로 우즈베키스탄에 1-0으로 앞선 것이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한국에 승점 1점 뒤진 조 3위였던 우즈베키스탄이 중국에 패할 시 한국은 이란만 잡으면 최종전 결과와 관계없이 러시아 월드컵 본선을 확정할 수 있었다.

이보다 더 완벽한 진수성찬은 없었다. 밥상이 정갈하게 차려졌고 심지어 중국이 숟가락으로 입에 월드컵 티켓을 밀어넣어줬다. 입만 한 번 닫으면 되는 바로 그 상황에서 한국은 스스로 월드컵 본선 티켓을 뱉어버렸다. 압도적인 피지컬을 자랑하는 김신욱을 투입하고도 그 머리에 볼 한 번 제대로 보내지 못했고 골문 쪽으로 슈팅 하나 제대로 날리지 못했다. 말 그대로 '제 발로' 기회를 차버렸다.

결국 단두대 매치다. 한국은 오는 9월 6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조 3위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현재 두 팀의 승점 차는 고작 2점, 우즈베키스탄도 한국만 잡으면 역대 첫 월드컵 본선 진출이다. 한국도 월드컵 자력 진출을 위해서는 우즈베키스탄을 반드시 잡아야 한다.(사진=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뉴스엔 김재민 jm@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마이웨이’ 이경애 “교통사고→혹→암 진단→갑상샘, 47kg까지”

‘뷰티뷰’ 소유 “씨스타 해체, 박수칠 때 떠나는 것도 용기”

김진화 대표 “암호화폐 일본식 규제 해야 한다” 주장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마이웨이’ 이경애 “14살에 가장, 목매단 母에 죽지말라 빌었다”

‘뉴스룸 긴급토론’ 정재승 “유시민 글에 발끈해 마련된 자리”

‘슬기로운 감빵생활’ 법자 김성철 “끝 그리고 시작” 대본인증샷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박호산 “‘슬빵’ 미팅만 다섯번, 신원호PD는 은인”(인터뷰)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김해숙의 '국민엄마' 타이틀을 위협할 배우가 나타났다. 바로 영화 '..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기, 하차 ..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