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비밀의 숲’ 윤경호 “범인=이규형 가장 먼저 알아, 숨기느라 힘들었다”(인터뷰)
2017-08-08 15:08:29

[뉴스엔 글 김예은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윤경호가 '비밀의 숲'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극 초반 임팩트 있게 등장했다 사라지는 인물을 연기했지만, 드라마의 가장 중요 포인트였던 '범인'의 정체는 가장 먼저 알았다. 윤경호는 이를 모르는 척하느라 진땀을 뺐다.

배우 윤경호는 지난달 종영한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 강진섭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찾았다. '비밀의 숲'은 검사 황시목(조승우 분)과 형사 한여진(배두나 분)이 함께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내부 비밀 추적극. 윤경호가 연기한 강진섭은 살인사건으로 억울하게 누명을 쓴 뒤 감옥에서 자살하는 인물이었다.

'비밀의 숲'은 방송 초반부터 끝까지 '범인이 누구냐'에 대한 궁금증을 안기며 순항했다. 범인이 누군가에 대해선 주연 배우들도 잘 알지 못했다고. 그런데 윤경호는 달랐다. 초반에만 등장했던 역할이지만, 촬영 내용상 다른 배우들보다 훨씬 일찍 범인에 대해 알았다. '비밀의 숲'의 범인은 윤과장(이규형 분). 그 배후엔 이창준(유재명 분)이 있었다.

8월 8일 오전 뉴스엔과 만난 윤경호는 "'비밀의 숲'에서 제가 죽는 장면을 찍을 때 경우의 수를 많이 뒀다. 다양한 카드를 놓고 촬영을 했는데, 제가 자살하는 장면을 창살 밖에서 지켜보고 있는 범인의 모습도 찍었다. 그때 당시엔 범인이 누군지를 숨기기 위해서 일일 촬영표에 '무술팀'이라고 적혀 있었다. '무술이 필요한 신이 있나 보다'라고 생각했는데, 무술팀으로 둔갑한 범인이었던 거다. 그때 알았다. 보자마자 '너였어?'라고 했다. 중간에 알려지면 안 된다고 해서 비밀을 지켰다"고 말했다.

윤경호는 일찌감치 범인을 알았지만, 다른 배우들은 '누가 범인인가'에 대해 계속해서 얘기하며 추측을 해갔다.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볼 때와 같은 상황이었던 셈. 윤경호는 "다들 정말 궁금해했다. 회식 자리에서도 모든 관심이 '범인은 누구냐'였는데, 저는 범인을 알고 있는 상태였지만 모르는 척했고 범인도 아닌 척하고 있었다. 강력반 팀장 역할을 하신 전배수 선배님은 본인이 범인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셨다. 감독님이 계속 그렇게 말씀을 하셨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그는 "대부분 12부에 알았다. 저는 촬영하는 내내 말을 할 수가 없었다. 우리 드라마의 생명이라고 생각했다. 한 번 보충 촬영이 있어서 오랜만에 촬영장에 갔는데, 시간이 지났으니까 다 알고 있을 줄 알았다. '범인 누군지 알아?'라고 묻길래 '범인 몰라?'라고 답했는데, 다들 모르고 있더라. 배두나 누나가 '진섭이는 봤대'라고 그러고 다들 저한테 모여들었다. 그때 깜짝 놀랐다. 잘 수습하기는 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출연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비밀의 숲'에 대한 애정은 깊었다. 윤경호는 안길호 감독과 이수연 작가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범인을 알았지만 드라마가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가 궁금했고, 이러한 이야기를 다뤄보는 건 처음이었기 때문.

그는 "저도 '이 드라마가 앞으로 어떻게 펼쳐질까' 궁금했다. 어디까지 갈지 몰라서 기대가 되는데, 사전제작이라 촬영이 일찍 끝나고 쫑파티를 했지 않나. 배우들 모두 감동을 느꼈다. '이런 이야기를 다뤄본 건 처음인 것 같다'고 다들 기대를 많이 했다"며 "작가님이 다 발로 취재를 하셨다고 하더라. 현장 배경도 작가님이 다 스케치를 하신 거였다. 그걸 표현해낸 감독님도 정말 대단하신 거다. 감독님이 정말 공을 많이 들이셨다. 탄원서를 써서 읽는 내레이션이 있었는데 다 끝나고 저를 다시 불러서 '이렇게 하면 어떨까'라고 하시더라. 그때 황시목 테마곡을 듣고 다시 했는데, 더 깊이 들어갈 수 있었다"며 웃었다.

조승우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그는 "조승우 형도 대단했다. 본인은 감정이 없는 역할을 하는데, 제가 할 수 있는 걸 충분히 기다려주면서 지켜봐줬다. 끝나고 나서도 '잘한다'고 다른 사람들한테까지 얘기를 해주셨다. 그러니 신나서 잘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한편 윤경호는 최근 종영한 tvN '비밀의 숲', OCN '듀얼'에 출연했으며 현재 상영 중인 영화 '군함도'에서 환쟁이 역을 맡아 열연했다.

뉴스엔 김예은 kimmm@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민정 “영국서 인종차별, 입 강제로 벌리고 콜라 부어”
워너원 강다니엘, 놀라운 주량 공개 “소주 5~6병”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일본 언론 “63년만 안방서 한국에 참패 굴욕”..감독 “교훈 삼겠다”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같이삽시다’ 그리운 故김자옥 추억 “웃음 많고 당찼던 언니”
‘그것이 알고 싶다’ 사토시 나카모토 제보 받는다 “비트코인 창시자”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결정적장면]서민정 “영국서 인종차별, 입 강제로 벌리고 콜라 부어”(이방인)

‘셋째 득남’ 최귀화 “정부, 다둥이 가족 강력 지원해줬으면”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워너원 박지훈, 콘서트중 母 언급 눈물펑펑 “멋진 아들 되겠다”

신승훈 “아침에 아내의 도마 소리로 일어나고파” 결혼 욕심

‘그것이 알고싶다’ 이국종 교수와 권역외상센터, 처절한 현실(종합)

김태원 딸, 유학생활 중 감동 편지에 눈물펑펑

‘세상에서’ 유재명, 누나 원미경 죽을병 알고 패닉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황금빛내인생’ 천호진 피토했다, 박시후♥신혜선 동거시작 (종합)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고백부부’ 감독X작가 “인..

'고백부부' 감독과 작가가 손호준을 신의 한 수라고 극찬했다. KBS 2TV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고백부부’ 감독 “드라마 망해도 배..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부담 안 ..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