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레밍 발언에 상처받았다면 레밍 되지 말라” 김학철 도의원 장문의 글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7-07-24 14:26:49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학철 도의원이 레밍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김학철 자유한국당 충북도의원은 7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해당 글에는 김학철 도의원의 어린시절 가정 환경부터 아내와의 이혼, 정치에 발을 들여놓기까지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김학철 도의원은 외유논란 속 공항 입국 당시 취재 열기에 대해 "눈도 뜰 수 없을 정도로 섬광이 터지는 데 마치 발가벗겨진 채로 조롱당하는 기분이었다"며 "'국민 세금 가지고 물난리 났는데 놀러나간 놈이 뭐가 그리 당당해서 눈빛이 저래?' 언론에 대한 분노였다. 상처드린 국민들께는 백번이라도 머리 숙이고 석고대죄 할 수 있지만 언론사 카메라에 대고는 절대 고개 숙이고 싶지 않았다"고 언론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연수를 강행한 이유에 대해 설명하며 "수해에도 국외연수를 강행한 잘못이 있지만 돌아오는 날까지 불편한 시간이었는데 이게 이토록 큰 죄인가 싶기도 했다. 물론 내가 국민을 레밍같단 생각이 든다란 발언으로 더욱 분노들 하시는 걸로 안다. 하필이면 비유를 해도 그걸 가져다 했을까 후회막급하다"고 전했다.

레밍발언에 대해 김학철 도의원은 "KBS 기자와 통화 중에 문제의 레밍발언이 튀어 나왔다"며 "레밍신드롬, 즉 편승효과를 얘기하고자 한 것이다. 수해 피해 상황에 대한 정확한 정보파악을 못하고 있었기에 지난 가뭄 때 충남도 의회연수 등 통과의례처럼 보도되는 그런 가십기사 취재를 위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자는 처음부터 '이건 인터뷰에 쓸 것이다. 보도 전제다'라는 사전통고를 해주지 않았다. 나름 친분이 있다고 생각한 기자라 스스럼없이 우리 입장을 이해해 주길 바라는 요지로 통화를 했는데 통화 말미에 다른 데서 다 해서 보도를 안 할 수가 없다 라고 해서 수해에도 외유나갔다란 보도를 하겠단 얘기구나 생각하고 '보도 안해주면 더 좋고요'라고 말을 한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한 언론사가 보도를 하면 뒤늦게 보도하는 언론들의 기사 제목과 내용이 사실과는 동떨어지게 점점 높아지게 되는 것, 전후사정 배경도 이해안해주고 다른 곳에서 썼으니 우리도 따라가야 한다라는 보도행태가 레밍처럼 느껴진 것도 사실이다. '국민들이 레밍같단 생각이 든다'와 '국민들이 레밍같단 생각이 든다. 집단행동하는 설치류'하고는 많은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전자의 표현은 저명한 이들의 칼럼이나 논문에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표현이다. 그런데 후자는 뉘앙스가 전혀 다르다. 내가 편집됐다 주장하는 것은 바로 기자가 레밍을 몰라서 무엇이냐고 묻길래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서식하는 집단행동하는 설치류다'라고 답해 준 과정이 빠져있기 때문이다. 전자에 과정을 빼고 설치류를 가져다 붙인거다. 저렇게 되면 처음부터 제가 '국민은 설치류 레밍같다'라는 말을 한 것으로 된다"고 해명했다.

김학철 도의원은 "나는 1만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아무런 대응도 못한 채 72시간이 지나서 돌아왔다. 그 시간동안 내내 불편하고 힘들었는데, 저들 지역구에 일어난 최악의 물난리 피해 밖에 놀러간 놈들로 매도되어 있었고 국민적 공분을 산 죽일 놈이 되어 있었다"고 호소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도 언론이 사실 보도를 하지 못해 더 많은 생명을 구조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김학철 도의원은 당의 제명에 대해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열렸다. 수해로 물난리가 났는데 해외연수 나갔다고 소명절차도 거치지 않고 단 3일만에 제명시킨다는 발표를 해버렸다. 이 나라 법치주의 국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 여러분께 감히 말씀드린다. 미치지 않고서야 어느 선출직 의원이 국민을 들쥐, 설치류라고 말하겠냐. 아는게 병이고 만화의 근원이 입이라고 제가 장거리 비행 끝에 쏟아지는 외유비난에 부지불식간 비몽사몽간에 헛소리를 했다. 레밍이란 말에 분노하셨고 상처받으셨다면 레밍이 되지 말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사진=YTN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에 성폭행당해 낙태, 200만원 건네더라”
이승비 “이윤택이 온몸 만져, 무서워 몸 떨렸다”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
파파다키스, 피겨 쇼트댄스 중 의상 사고로 가슴 노출
‘얼마예요’ 왕종근 아내 “얄미운 남편에 상한 나물로 찌개 끓여줘”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이민정, 아들 요리 실력에 감탄 “믿을 수 있나요”
타블로X하루, 붕어빵 부녀의 힙합 스웨그 ‘공터의 아이돌’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노룩 레이스’ 김보름, 후원사 네파는 불매 운동 불똥

“김보름-박지우 자격박탈, 빙상연맹 처벌” 청원 16만 돌파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3000m ‘4분12초79’ 기록

‘모래시계’ 김지현 “이윤택 관련 배우는 동명이인, 저 아니에요”

김보름 이어 장수지..여자 팀추월, 올림픽 오점으로

김보름 인터뷰 논란 “마지막에 저희와 격차가 벌어져서..”

‘김보름 자격박탈’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넘었다

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에 성폭행당해 낙태, 200만원 건네더라”

연희단거리패 김소희 대표, JTBC 보도 반박 “이윤택 조력자? 사실 아냐”(전문)

‘매스스타트’ 김보름 “부족한 팀 플레이 맞추겠다”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

류승룡이 '7년의 밤'으로 돌아온다. 영화 '염력'(감독 연상..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흑기사’ 서지혜 “욕먹을 줄 알았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