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피우진 보훈처장, 짜릿하고 감동적인 인사” 노회찬 원내대표 극찬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7-05-17 17:43:58


[뉴스엔 이민지 기자]

노회찬 원내대표가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 인사를 환영했다.

청와대가 5월 17일 오후 신임 국가보훈처장으로 피우진 예비역 육군 중령 임명을 발표한 가운데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트위터에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고 글을 남겼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보훈처장으로 대한민국 여성헬기조종사 1호 피우진 중령!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라는 영화제목이 생각납니다. 국방부의 부당한 강제퇴역처분 맞서 이긴 피중령을 삼고초려해서 2008년 총선에 진보신당비례대표로 출마시킨 기억이 새롭습니다"라고 글을 썼다.

그는 "보훈처장 피우진! 이보다 더 짜릿하고 감동적인 인사는 일찍이 없었습니다. 역대급 홈런입니다. 국방부의 부당한 처분에 맞서 싸워 이긴 참군인을 보훈처장에 임명한 것은 인사를 넘어서서 정의의 실현입니다. 그 자체가 '보훈'입니다"라고 설명했다.

피우진 신임 보훈처장은 이날 "내가 생각하는 보훈 정책은 보훈 가족이 중심이 되는 따뜻한 보훈이다"고 향후 각오를 밝혔다. (사진



=노회찬 의원 SNS, 연합뉴스TV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싶다’ 세 여자의 죽음, 최씨 연쇄살인 의심 이유
‘지방종 의료사고’ 한예슬, 흉터보다 더 크게 남을 마음의 상처
아비치 요절에 전세계 음악팬 충격, 누구길래?
‘나혼자산다’ 이시언, 93년식 일본 슈퍼카 장만했다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블랙하우스’ 서지현 검사 “주변서 김어준과 인터뷰하지 말라고..”
임동신 “주현미 에이즈 감염설 사망설 처음엔 화났지만..”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그것이 알고싶다’ 세 여자의 죽음, 최씨 연쇄살인 의심 이유(종합)

‘고등래퍼2’ 이병재, 로맨틱팩토리와 전속계약 “빈첸 첫걸음 기대해달라”

[포토엔HD] 워너원 강다니엘 ‘국보급 센터 비주얼’

‘해투’ 최수종 “하희라 폭행 후 이벤트? 아이들 상처받을까 걱정”

아비치 前여친 에밀리골드버그, 생전 커플사진 공개 “믿을수 없어”

[이슈와치]‘지방종 의료사고’ 한예슬, 흉터보다 더 크게 남을 마음의 상처

아비치 요절에 전세계 음악팬 충격, 누구길래?

[포토엔HD] 아이오아이 최유정 ‘귀요미 매력 발산’

‘81cm’ 베른 트로이어 사망..측근 “자살충동 느껴왔다”[할리우드비하인드]

[포토엔HD] 아이오아이 김세정 ‘궂은 날씨에도 해맑은 미소’

[TV와치]‘추리2’ 시즌3를 기대하는 이유

[무비와치]영화값 인상과 ‘어벤져스3’ 개봉, 꼼수와 우연 사이

[TV와치]김도균 여친 해명? 이미 깨져버린 ‘하트시그널2’

[TV와치]‘스위치’ 속내 모를 진짜 검사 장근석이 무서운 이유

[스타와치]“우물안 개구리였다” 슈스된 방탄소년단의 두려움과 성공

[무비와치]故김주혁 마지막 영화 ‘독전’ 기대 반, 아쉬움 반

[TV와치]‘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누군가에겐 한편의 공포영화

‘싱글2’ 아내 엄마 아닌, 남편도 몰랐던 진짜 본모습[종영기획]

김하온서 이병재까지 ‘고등래퍼2’가 발굴한 원석[종영기획②]

[뮤직와치]방탄소년단, 또 美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기록행진 시작됐다

‘무도리’ 유일용 PD가 집어..

'유도리'(융통성)가 없이 매정하다고 해서 '무(無)도리'라는 ..

‘와이키키’ 정인선 “시즌2, 마음 맞..

‘나를 기억해’ 이유영 “30세 별 느..

한선화 “예쁜 역할만 해, 털털한 캐릭..

‘와이키키’ 이이경 “연인 정인선과 ..

류현진 “제구 잘 됐고, 팀 점수 많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