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터널’ 허성태 “살인마 이미지 벗는 것? 전혀 걱정 없어요”(인터뷰)
2017-05-15 21:06:01

 
[뉴스엔 글 김예은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허성태가 이번엔 사이코패스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해 영화 '밀정'으로 눈도장을 찍었던 그가 이번엔 안방극장에 서늘한 기운을 불어넣었다.

허성태는 5월 15일 뉴스엔과 만나 OCN 주말드라마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터널'은 1980년대 형사 박광호(최진혁 분)이 2017년으로 타입슬립해 살인사건을 해결해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허성태가 연기한 정호영은 극 중 목진우(김민상 분)의 살인을 목격한 후 모방범이 된 인물로 지난달 30일 방송된 12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연쇄살인범 연기를 위해 다른 작품, 다른 배우의 연기를 참고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대신 두 가지에 집중하며 연기를 했다고. 그는 "'공공의 적', '추적자', '보이스' 등 여러 작품이 있지 않나. 일부러 생각을 안 하려고 했다"며 "그냥 나쁜 놈, 못된 놈으로 보이기가 싫었다. 그냥 나쁜 놈이 아니라 '왜 살인자가 될 수밖에 없었나'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어떻게 하면 과하지 않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를 생각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어줄 역할도 해내고 싶었다. 제가 주연배우들을 움직여야 했지 않나. 시청자분들이 저를 보면서 느끼는 게 있지만, 그건 안 좋은 감정이다. 박광호(최진혁 분), 김선재(윤현민 분)를 보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움직일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그렇게 정호영을 연기하며 가장 크게 느낀 건 '가정교육의 중요성'이었다. 정호영은 엄마 탓 살인자가 된 인물. 그의 모친(이용녀 분)은 살인 혐의로 수감된 아들에게 "넌 살아서든 죽어서든 쓸모없는 놈이다. 여기서 죽을 때까지 나오지 마"라고 독설까지 했다. 이 장면은 허성태가 이용녀와 유일하게 대면하는 장면이기도.

허성태는 "그 한 신을 찍으면서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느꼈다. 엄마가 '넌 죽었어야 될 놈이다'라고 하지 않나. 진짜 우리 엄마가 나한테 그런 얘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 숨을 못 쉬겠더라"며 해당 신을 찍을 때 당시의 감정을 되짚었다. "'우리 엄마가 저랬으면 나도 슬펐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살인까지는 아니겠지만 다른 돌파구를 찾을 수밖에 없었을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또 그는 "정호영에게 연민을 느끼기도 했냐"는 질문에 "안타까우면 안 되는 거다. 신재이(이유영 분)의 대사에서도 그런 내용이 나온다. 어쨌든 그 사람의 죄는 나쁜 거고 용서받으면 안 된다. 하지만 주변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고질적으로 보여지는 불운을 한 번쯤 생각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다"며 "정호영은 엄마의 사랑을 못 받고 자란 것에 대한 무언가가 있었을 거다. 그게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것 같다. 그게 신용휘 감독님의 의도였을 수도 있다. 휴머니즘을 건드리는 거다"고 답했다. 캐릭터에 대한 안타까움보다는 큰 그림을 봤던 것.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된 데에 어느 정도 사연이 있는 인물을 연기하기는 했지만 배우 허성태를 보는 시청자들은 당분간 그 두 단어를 떠올릴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한 걱정과 부담은 없을까. 허성태는 이에 대해 "NO"라고 고민 없이 대답했다.

그는 "주변 분들은 걱정이 많다. 그런데 저는 걱정이 안 된다. 그 역할을 지금 안 했으면 또 언제 해보겠나. 배우 입장에서는 이미지가 굳혀진 게 먼 훗날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에게 주어지는 것들이 지금 아니면 못할 수도 있는 연기이기 때문에 그런 걱정을 갖고 다가가지는 않는다"며 "올해 보여드릴 역할이 다 개성이 강하고, 다양한 모습이다. 그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약간 보험 같은 느낌이랄까. 판단은 관객, 시청자분들이 하겠지만 더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한편 OCN 주말드라마 '터널'은 오는 21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뉴스엔 김예은 kimmm@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1달 반만에 15kg 빠졌음” 강남, V라인 미남의 귀환
왕종근 “몸에 마비와 쓰러진 아내, 세시간 울면서 주물렀다”
박보람 ‘앞에서는 초미니 뒤에서는 핫팬츠’
소녀시대 서현 ‘잠옷 연상케 하는 패션’
‘품위녀’ 여기도 불륜 저기도 불륜, 비참한 외도의 말로 오나?
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쭉 뻗은 비키니 각선미 옆태
아니꼬운 연예인 2세의 핏줄, 그 꼬리표 무겁거나 무섭거나
효리네민박처럼 제주 사는 연예인 11人, 그 로망의 집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미스코리아의 ...

여배우 설리(최...

실물여신들 티...

톡톡 귀여움 다...

[포토엔HD]고준희 ‘입장부터 남다른 분위기’

PIT 매체 “강정호 ML 경력 끝난다면 솔라르테로 대체해야”

왕종근 “몸에 마비와 쓰러진 아내, 세시간 울면서 주물렀다”

MLB.com “추신수, TEX 묶은 콥 상대로 대포” 호평

[뮤직와치]섣부른 유닛 결성 독됐나, 임영민X김동현 하루만 차트아웃 위기

황재균, 주말 다저스전서 ML 복귀 가능성 제기

“1달 반만에 15kg 빠졌음” 강남, V라인 미남의 귀환

극비 결혼 개리 근황, 길 한가운데 앉아 여유로운 일상

[포토엔HD]박보람 ‘앞에서는 초미니 뒤에서는 핫팬츠’

[포토엔HD] 송중기 ‘꽉찬 객석 바라보며 감격~’

[무비와치]송중기 박서준, 또 유시진 고동만이냔 이들에게

[포토엔HD] 라미란-박보검-혜리-이동휘 ‘류준열 응원온 의리의 쌍문동 패밀리’

[TV와치]‘남사친여사친’ 허무하게 종영, 친구는 친구일뿐

[TV와치]‘한끼줍쇼’ 일본 특집, 각본 없는 드라마가 주는 감동

[무비와치]톱스타 총출동 ‘군함도’ 진짜 주인공은 김수안이다

[무비와치]‘군함도’ 개봉에 日 정부 “해결된 일인데..” 눈가리고 아웅

[스타와치]‘맨홀’ 김재중, 선배 연기돌의 위엄 보일까

[TV와치]‘죽사남’ 이슬람 비하논란, 의도가 없었다 해도

[이슈와치]원더걸스 해체 후 반년 #솔로 #대외활동 #싱어송라이터

‘크리미널마인드’ tvN 웰메이드 명성 지켰다[첫방기획①]

‘1억 관객’ 모은 송강호, 숫..

송강호 그 자체가 곧 하나의 장르다. 어떤 모습, 어떤 옷을 입고 있어도 원래 그 자..

‘엽기적인 그녀’ 심형탁 “귀면탈 연..

‘최고의 한방’ 동현배 “차태현, 감..

박서준 “‘쌈마이웨이’ 흥행, 성적 ..

이정현 “송중기 결혼 아는 척 못했다,..

소지섭 “40대되니 편해져..결혼생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