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플레이텍스, ‘언더 커버’ 론칭
2017-05-08 14:47:56

 

[뉴스엔 김다울 기자]

‘플레이텍스’가 노와이어 볼륨 브라 ‘언더커버’를 출시한다.

플레이텍스의 ‘언더커버’는 브랜드 모토인 편안한 착용감을 기본으로 라인을 잡아주는 부위별 ‘3단계 볼륨 쿠션 몰드’를 내장했다.

두 겹의 레이스망과 봉제선을 최소화한 누디 스타일의 넓은 날개가 군살을 보정해 매끄러운 라인 연출이 가능하다. 또 피부에 닿는 부분은 소프트한 원단을 사용하고 몸에 배길 수 있는 테이핑 마감을 최소화했다.

플레이텍스를 전개하는 장성민 상무는 “플레이텍스는 여성들을 불편한 속옷으로부터 자유롭게 하겠다는 목표 아래 활동하기 가장 편한 속옷을 만드는데 연구개발을 집중해 왔다”며 “이번 언더커버 라인 역시 이런 취지에서 브라 착용 시 불편함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는 와이어는 제거하고, S라인을 원하는 여성들의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단계별 볼륨 패드를 삽입해 많은 여성 소비자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신제품이다”라
전했다. (사진=플레이텍스 제공)


뉴스엔 김다울 daulk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효리♥이상순 부부, 소개팅서 서로 마음에 안들었던 이유는?
은행에 사표 던진 후 240억 대박, 테라로사 김용덕 대표 자세 남달랐다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
“위너 탈퇴 후회 NO” 남태현 직접밝힌 YG 계약해지 이유
‘뮤직뱅크’ 솔비, 페인트 뒤집어쓰고 바닥 기며..이토록 파격적인 퍼포먼...
투병중 김우빈X유아인 더 아프게 한 병역기피 의혹
‘썰전’ 유시민, 문재인 정부 지지율 꽃길에 “불안하다” 이유, 왜?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이효리♥이상순 부부, 소개팅서 서로 마음에 안들었던 이유는?(별별톡쇼)

찡찡이 화장실 치워주는 문재인 대통령 “떨어지려 안해”

[포토엔화보] 방탄소년단, 빌보드 톱 소셜 아티스트상 수상하고 입국 ‘팬들 금의환향에 공항마비’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은행에 사표 던진 후 240억 대박, 테라로사 김용덕 대표 자세 남달랐다

[토토프리뷰] 볼로냐-유벤투스, 다득점은 로테이션에 달려

[뮤직와치]“위너 탈퇴 후회 NO” 남태현 직접밝힌 YG 계약해지 이유

‘뮤직뱅크’ 솔비, 페인트 뒤집어쓰고 바닥 기며..이토록 파격적인 퍼포먼스

‘김어준의 파파이스’ 김어준 “얼굴패권 조국 민정수석은 신의 한수” 왜?

[이슈와치]투병중 김우빈X유아인 더 아프게 한 병역기피 의혹

[포토엔화보] 김서형-김옥빈-전혜진 ‘칸의 밤 뜨겁게 수놓은 韓여우들’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정도로 뜨거웠다”(칸 인터뷰)

[스타와치]‘뉴스룸’ 송강호, 국민이 지켜줘야 할 진짜 배우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어제TV]‘썰전’ 유시민, 문재인 정부 지지율 꽃길에 “불안하다” 이유, 왜?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포토엔화보]새신부 차예련 ‘시종일관 행복한 미소’

[포토엔화보]‘하차가 영화’ 권상우 ‘초고가 차 직접 운전해 등장’(추리의 여왕)

[어제TV]‘빛나라 은수’ 개과천선 박하나, 자수로 징역형받나

문희준, 논란에 입열었다 “사실관계 떠나 내 불찰, 팬들께 죄송”(입장 전문)

전혜진 “여배우는 왜 기호로..

[칸(프랑스)=뉴스엔 글 이재환/사진 정유진 기자] "역시 설경구., 칸에서 여배우로서..

‘컴백’ 아이콘 “욕심이 화를 부른듯..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불한당’ 설경구 “박찬욱감독 영접,..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

김민상 “‘럭키→김과장→터널’,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