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난 양성애자” 커밍아웃 엠버 허드, 여전한 고혹미[포토엔]

제니퍼 허드슨 36kg 감량 몸매 유지 ‘다이어트의 교과서’[파파라치컷]

레오나르도 다빈치 예언, 인류는 정말 4006년 대홍수로 멸망할까(서프라이...

존레논 아내 오노 요코에 전자발찌 린제이 로한까지, 희대의 악녀 TOP 11(...

[무비보고서]홍상수X김민희 ‘밤해변’ 무엇이 영화를 우습게 만들었나
2017-03-14 06:05: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이쯤 되면 다큐멘터리라고 봐야 할 것 같다. 너무 사실적이다. 뚜껑을 열어본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예상보다 더 적나라하게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관계를 담아냈다.

3월 1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감독과 주연배우가 시사회에 참석, 상영이 끝난 후 간담회를 통해 기자와 질답을 나누는 것은 지극히 일반적인 일이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달랐다. 불륜설 후 두문불출하던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과연 시사회장에 등장할지 부터가 초미의 관심사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6월 두 사람이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이후 약 9개월 만의 국내 공식 석상,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피하지 않았다. 두 사람은 대중과의 정면승부를 택했다. 그러더니 수십 명의 취재진 앞에서 당당하게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다. 앞으로 닥칠 상황도 겸허히 수용할 각오가 돼 있다"고 공개 발표까지 했다. 한편으로는 "영화를 정상적으로(?) 만들었으니 사생활보단 작품에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의문이 든다. 나이 든 유부남 감독과 사랑에 빠진 젊은 여배우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이 영화, 과연 홍상수 감독-김민희의 관계와 이 작품을 분리해서 생각할 수 있을까? 홍상수 감독은 지난달 열린 베를린 영화제에서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영화에 자전적 이야기를 담지 않았다. 물론 개인적인 경험이 들어가긴 했지만, 내 속의 무언가를 끌어올리기 위한 과정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영화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사랑, 그리고 그 사랑을 입방아에 올리는 사람 때문에 이들이 얼마나 고통받고 있는지 연상케 한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 감독 상원(문성근 분)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 영희(김민희 분)가 여행을 하며 진짜 사랑에 대해 고민하는 내용을 담았다. 총 1부와 2부로 구성됐다. 1부는 이 관계에 스트레스를 받은 영희가 독일 함부르크로 도망치듯 떠나, 두 사람의 사랑에 대해 사색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곳에서 영희는 혹시나 상원이 자신을 따라 함부르크로 올까 기대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안 올 거야"하고 애써 그 기대를 놓아버리려 노력한다. 쓸쓸한 공원에 앉아 영희는 말한다. "나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 거야." 일종의 선전포고로 들린다.

2부에서는 '왜 소중한 여배우 영희, 즉 김민희가 영화계에 돌아와야 하는지'를 관객에게 끊임없이 주입하고 설득한다. 독일에서 돌아온 후 친한 선배들을 만나러 강릉으로 떠난 영희는 그곳에서 천우(권해효 분), 명수(정재영 분), 준희(송선미 분) 등을 만나 술을 마신다. 이들은, 특히 천우는 영희를 비난하는 사람은 '남을 헐뜯는 데만 집중하는 할일 없는 사람들'이며, 유부남과의 열애는 영희의 연기를 그만두게 만들 일이 아니라고 말한다. 영희가 얼마나 아름답고 또 매력적인 여배우인지 어색할 정도로 강조한다.

잠시 등장하는 상원 역시 영희에게 "넌 너무나 아까운 배우"라며 하루빨리 영화계로 돌아오라 말한다. 그런 그에게 영희는 답한다. "저 영화 할거에요. 시나리오도 들어왔어요."

언론시사회는 경건한(?) 분위기에서 진행되는 게 보통이지만 이날 만큼은 객석에서 여러 차례 웃음이 터져 나왔다. 물론 홍상수 감독 특유의 유머코드가 순수한 폭소를 불러내기도 했지만, 대부분은 사실과 너무나도 맞닿아있는, 노골적인 대사와 상황들이 다소 우스꽝스럽게 느껴졌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등장인물들이 주고받는 대사는 마치 스크린 너머 영화를 보고 있는 관객에게 하는 말처럼 느껴진다. 영화 속 인물이 얼마나 교감하느냐는 뒷전이고 홍상수 김민희가 우리, 곧 대중에게 하고 싶은 말만 남았다. 때문에 열애니 불륜이니 사생활에 집중하지 말고 영화에 관심을 보여달라는 이들의 부탁은 모순이 될 수밖에 없다. 23일 개봉.(사진=영화 스틸)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는형님’ 옥주현 “난 작은 여자 애들은 안 건드려”
홍상수-김민희 불륜에 클라라 성희롱까지, 연예계 논란 TOP12
사내 비밀연애 남주혁♥이성경, 애드리브로 뽀뽀할 때부터 알아봤어야
‘미생’ 윤태호 작가, 찬조연설서 눈물 “문재인이어야 하는 이유”
비욘세♥제이지 부부 1350억 대저택 항공사진 ‘어마어마하네’
77세 알파치노, 37세 여자친구와 해변의 비키니 애정행각
클라라, 해변서 뽐낸 아찔 비키니 몸매 ‘입 쩍 벌어지는 애플힙’
싸가지걸 H양 제발 민낯 셀카 그만! 화장품회사 망합니다

알콩달콩 예비...

도봉순커플, 사...

단발이 예뻐~

큐티섹시 걸스...

[어제TV]‘아는형님’ 옥주현 “난 작은 여자 애들은 안 건드려”

‘류현진 선발’ LAD-PHI, 선발라인업 공개 ‘코리 시거 제외’

[포토엔] 허니컷 코치 ‘커쇼 류현진, 잡담하지 말고 잘 들어’

홍상수-김민희 불륜에 클라라 성희롱까지, 연예계 논란 TOP12(종합)

[포토엔화보]홍화리 ‘아빠 홍성흔 은퇴식 빛낸 완벽 시구’

[포토엔]안신애 ‘몸매 드러낸 초미니’

日매체 “섹시 퀸 안신애, 드디어 일본 대회 출전”

사내 비밀연애 남주혁♥이성경, 애드리브로 뽀뽀할 때부터 알아봤어야

[포토엔] 류현진 ‘컵은 내가 던진거 아닙니다’

비욘세♥제이지 부부 1350억 대저택 항공사진 ‘어마어마하네’[포토엔]

아이돌출신 최정윤 남편 윤모씨, 주가조작혐의로 구속

[스타와치]‘박보검도 김구라도 인정한’ 차태현, 이쯤되면 국민 호감남

[이슈와치]‘흑인 비하 논란’ 개그라는 이름으로 포장해서야

[포토엔HD] 주상욱-차예련 ‘우리 곧 결혼해요, 행복한 하트포즈’(공항패션)

[포토엔화보] ‘공항이 런웨이’ 장근석 출국 ‘그만 소화 가능한 핑크 패션’(공항패션)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vs김주혁 제대로 붙는다, 쫄깃 미스터리(종합)

홍현희, 흑인비하 논란 7일만 직접 사과 “상처입은 분들께 죄송”(입장 전문)

정우성 측 “前소속사 前대표 심각한 불법행위로 해임, 현재 소송 진행중”(공식)

‘걱정말아요 그대’ 논란 속 전인권 “난 표절 안해, 마음대로 생각하세요”

美매체 “렉시 톰슨, 벌타 관련 확실한 입장 밝혀라”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 ..

고수가 외모 칭찬보다는 연기 칭찬을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영화 '석조저택 ..

‘추리의 여왕’ 김현숙 “최강희, 사..

‘우리 갑순이’ 최대철 “무용→연기,..

‘석조저택 살인사건’ 김주혁 “내 연..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 “제아 멤..

‘우승’ 김민선 “타수 차 여유있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