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반기문 전 총장 “내 진정성 짓밟는 행태 용납할 수 없어” 귀국메시지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7-01-12 17:58:54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이 귀국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1월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후 귀국 메시지를 전달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대단히 감사하다. 날씨도 춥고 저녁 늦은 시간에 이렇게 따뜻하게 환영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10년간 UN 사무총장직을 마치고 그토록 그리워하던 고국의 품에 돌아왔다. 따뜻하게 환영해주셔서 거듭 감사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저는 UN 사무총장으로서 인류의 평화와 약자의 인권보호, 가난한 나라의 개발, 기후변화 대처, 양성평등을 위해 지난 10년간 열심히 노력했다. 지난 10년은 나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줬다. 전쟁의 참화를 통해 우리의 안보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느꼈다. 이런 것이 국민의 삶에 얼마나 중요한가를 몸소 터득했다. 성공한 나라는 왜 성공했는지, 실패한 나라는 왜 실패했는지를 가까이서 지켜봤다. 지도자의 실패가 민생을 파탄으로 몰고가는 것도 보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를 둘러싼 국제정세는 우리의 안보, 경제 등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 북한 핵문제를 비롯해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변 국가들과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여기에 따르는 대책을 수립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국민 여러분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 10년만에 고국에 들어와서 조국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고 내 마음은 대단히 무겁다. 가슴이 아프다. 우리가 이룩한 국제적 위상 뒤에는 그만큼 길게 드리워진 그림자가 있는 것을 알았다. 나라는 갈갈이 찢어지고 경제는 활력을 잃고 사회는 부조리와 부정으로 얼룩져 있다. 젊은이의 꿈은 꺾이고 폐습은 일상처럼 우리 곁에 버티고 있다. 총제적 난국이다. 민생이 흔들리면 발전이 무슨 소용이 있겠나. 부의 양극화, 이념, 지역 세대간 갈등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대통합을 이뤄내야 한다. 패권과 기득권, 더이상 안된다. 우리 사회 지돚자 모두가 책임이 있다. 이들 모두 책임감, 남을 먼저 생각하는 배려, 희생정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우리 젊은이들이 희망을 가지고 자신감을 가지고 미래의 진정한 지도자가 될 수 있도록 우리가 노력하고 내가 UN 사무총장으로서 겪은 경험과 식견을 가지고 젊은이의 밝은 미래를 위해 길잡이 노릇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모두가 힘을 합친다면 반드시 이 난국을 이겨낼 수 있다. 우리 민족에게는 국난을 당할 때마다 이겨낸 유전자가 있다. 그간 나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쌓아온 국제적 경험과 식견을 어떻게 나라를 위해 활용할 수 있을까 진지하게 고민했다"고 말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많은 분들이 나에게 권력 의지가 있느냐 물어봤다. 그분들이 말하는 권력 의지가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어서 다시 세계 일류국가로 만드는데 노력하는 의지라면 나는 분명히 내 한몸을 불사를 각오가 돼있다고 말씀드렸고 그 마음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분들이 말하는 권력의지가 남을 헐뜯고 무슨 수단을 써서라도 정권을 쟁취하겠다라는 것이라면 나는 권력 의지가 없다. 오로지 국민을 위해, 국가를 위해 몸을 불사를 의지라면 얼마든지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반기문 전 총장은 또 "그간 지극히 편파적인 이익을 앞세워 일부 인사들이 보여준 태도, 유엔과 내 가슴에 큰 상처를 안겨줬다. 실망을 안겨줬다. 이 어려운 시기에 헌신하고자 하는 나의 진정성, 명예, 또 유엔의 이상까지 짓밟는 행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엔 글 이민지



기자/사진 장경호 기자]

뉴스엔 이민지 oing@ /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비매너, 인종차별, 내분..아르헨티나 ‘최악의 월드컵’
‘네이마르 여친’ 브루나 마르케지니 ‘칸 레드카펫 나들이~’
추자현 “부모님 이혼에 이복동생 셋, 어린시절 친동생도 세상 떠나”
“메시, 더 추해지기 전에 은퇴해야” 아르헨 팬들, 메시 은퇴 여론
케이트 스페이드 장례식 하루 전 부친 사망 “딸 죽음에 상심”
비키니 입은 미스코리아 후보들, 韓 대표할만한 몸매
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추자현 “부모님 이혼에 이복동생 셋, 어린시절 친동생도 세상 떠나”(별별톡쇼)

비매너, 인종차별, 내분..아르헨티나 ‘최악의 월드컵’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포토엔HD] ‘네이마르 여친’ 브루나 마르케지니 ‘칸 레드카펫 나들이~’

“메시, 더 추해지기 전에 은퇴해야” 아르헨 팬들, 메시 은퇴 여론

비키니 입은 미스코리아 후보들, 韓 대표할만한 몸매[포토엔]

미야와키 사쿠라→이채연, 화기애애 ‘프로듀스 48’ 첫 녹화 현장

텐타시온 총기 살해 용의자 검거, 머그샷 공개[할리우드비하인드]

케이트 스페이드 장례식 하루 전 부친 사망 “딸 죽음에 상심”

아르헨 선수단 ‘팀 보다 메시’ 감독 경질요구..메시도 동참?

[이슈와치]조정석♥거미 5년 열애 끝 결혼, 이제 장수커플 아닌 부부

[TV와치]강형욱 아들공개, ‘슈돌’이 더 기대되는 이유

[TV와치]‘밥블레스유’ 밥 잘 먹는 언니들, 시청자 군침도 돌게 할까

[이슈와치]윤서인, 6개월만 또 정우성 저격..이번엔 풍자 만화까지

[무비와치]8월 극장가는 ‘신과함께2’ 주지훈 vs ‘공작’ 주지훈

[포토엔HD화보] 워너원 강다니엘 ‘화려한 출국’

[이슈와치]‘프듀48’ 이가은 깜짝 1위, 국프 마음은 움직이는거야

[무비와치]“도경수부터 설현 혜리까지” 하반기 충무로는 아이돌 밭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김윤아 “‘비긴어게인2’ 보..

밴드 자우림 멤버 김윤아가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2' 출연을 통..

이준익 감독, 대종상 빡빡이 논란 “그..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조재현 측 “여배우 화장실 성폭행 NO...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줄넘기 ..

“몸져 누웠지만..” 김해숙, 아픔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