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니콜 키드먼, 50대 믿기 힘든 비키니 몸매..복근+각선미까지[파파라치컷]

멜 깁슨, 35세연하 여자친구와 손잡고 거리 데이트[파파라치컷]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 피부암 이기고 건강한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마초’ 제이슨 스타뎀, 만삭의 20세 연하 여친과 해변산책[파파라치컷]

‘세리키즈’ 박성현vs‘미야자토키즈’ 하타오카, 美 루키 격돌
2017-01-06 05:59:01

 
[뉴스엔 주미희 기자]

각 국가에 여자 골프 열풍을 불러 일으킨 박세리와 미야자토 아이의 후계자들이 2017년 LPGA 투어 신인으로 경쟁을 펼친다.

'세리 키즈'인 박성현(23)은 2016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7승에 상금왕, 최저 타수상 등을 휩쓸었는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7번 출전해 6차례 톱 13 안에 들었다. 특히 4개 메이저 대회에 나서 준우승을 포함해 두 번 톱 3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비회원임에도 LPGA 투어에서 맹활약한 박성현은 68만2,000 달러(한화 약 8억1,000만 원)의 상금을 벌어들여 LPGA 투어 풀시드권을 따냈다.

박성현은 미국 현지 매체들과 인터뷰에서도 공공연히 "난 세리키즈다. 박세리 프로는 나의 우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미 LPGA 투어와 '골프채널' 등은 이미 박성현의 2017년을 주목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박성현과 함께 2017년 LPGA 투어에 데뷔하는 신인으로 하타오카 나사(17)를 지켜볼 만하다. 하타오카는 미야자토 아이(31 일본)의 영향을 받은 '미야자토 키즈'다.

하타오카는 일본 골프 전문매체 '골프다이제스트' 온라인판과 인터뷰에서 "미야자토 아이 선수의 존재가 크다고 생각한다. 미야자키 선수가 18세에 첫 우승을 했을 때 내가 5살이었는데 처음부터 미야자키 선수처럼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제가 미국 대회에 나오게 돼서 미국에서 겪는 어려움을 알게 됐다. 계속 미국에서 활동하는 미야자키 선수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존경심을 드러낸 바 있다.

하타오카는 아마추어였던 지난 2016년 10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최대 메이저 대회 '일본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파란을 일으켰다.

프로 턴을 한 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Q) 스쿨을 응시해 14위를 기록하며 풀시드권을 받은 하타오카는 불과 만 17세(1999년생)로 일본인 최연소로 LPGA 투어에 진출했다.

박성현은 지난 12월27일 미국으로 일찌감치 출국해 현지 적응 훈련에 여념이 없다. LPGA 투어에 대비한 쇼트 게임과 퍼팅 등을 연습하며 본격적인 시즌 준비에 돌입했다.

하타오카도 스윙 교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스윙의 완성도는 60~70% 정도라고 말한 하타오카는 "예전엔 백스윙 시 클럽의 톱에서 크로스가 됐기 때문에 좀처럼 안정되지 못 했는데, 레이드오프하는 느낌으로 바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하타오카는 "드로우, 페이드 구질을 모두 칠 줄 알아야 LPGA에서 경쟁력이 있기 때문에 두 구질을 다 해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하타오카는 오는 1월27일 시작되는 2017시즌 LPGA 투어 개막전 '퓨어 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 출전이 거의 확정적이라고 밝혔다. 박성현은 동계 훈련 여부에 따라 첫 대회 시작 시기가 유동적이다.

박성현과 하타오카의 한 가지 같은 목표가 있다면 바로 '올림픽이다. 박성현이 미국 진출을 결심한 이유 중 한 가지는 세계 랭킹 배점이 더 많은 LPGA 투어에서 랭킹을 올려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다는 꿈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가 하면 하타오카는 "(2020년) 도쿄 올림픽 금메달이 목표"라고 큰 포부를 밝혔다.

객관적으로 2017년 신인왕 경쟁에선 박성현이 우위를 보이고 있다. 이미 지난 시즌 미국 무대에서 보여준 실력이 있기 때문이다. 박성현을 위협할 선수로 꼽히는 신인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통산 5승의 멜리사 리드와 하타오카다. 하지만 지난해 전인지(22)처럼 큰 어려움 없이 박성현이 2017년 LPGA 신인왕을 차지하지 않겠냐는 분석이 우세하다.(자료사진=왼쪽부터 박성현, 하타오카 나사)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작가 이지성, 차유람에 3번 차인 끝에 혼인신고→임신→결혼식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깡마른 몸매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해투’ 500회 특집, 조인성에 아이유까지 게스트 풍년(종합)

‘해투’ 조인성 “이광수, 손 많이 가는 스타일”

[스타와치]“불화-왕따 모르는 행운의 우정” 별난 인연 별난 ★들 부럽다

‘뉴스룸’ 송강호 “블랙리스트 효력, 무서웠다”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여의도 휴지통]

작가 이지성, 차유람에 3번 차인 끝에 혼인신고→임신→결혼식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깡마른 몸매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여의도 휴지통]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뮤직와치]‘데뷔’ 크리샤츄, 냉혹한 대국민 오디션은 지금부터

[포토엔HD] 김민희-홍상수 ‘칸 레드카펫 위 다정한 눈맞춤’

칸경쟁작 홍상수 ‘그 후’ 4분 기립박수 호평(뉴스&칸)

[방탄 빌보드 점령②]통역사 없이 美강제진출, 듬직한 리더 랩몬스터 없었다면

[방탄 빌보드 점령①]美납득시킨 BTS, 어쩌면 한국에서 가장 과소평가당한 아이돌

[어제TV]‘써클’ 김강우, 2037년 미래의 살인사건 형사로 첫등장 궁금하네

[TV와치]‘섬총사’ 예능초보 김희선, 캐리어 한가득 술 담아온 여배우의 취향

[포토엔HD] 홍상수 감독 ‘그 후’ 포토콜 ‘부부와 연인’

[포토엔스토리] ‘다음 생애는 여배우로...’ 성준 ‘여배우들에 쏠린 카메라에 민망한 미소’

[이슈와치]김장훈-김희철, 진솔함과 경솔함의 한 끗 차이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랑 감사, 발에 점이라도 찍어드리고 싶어요”(인터뷰)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칸(프랑스)=뉴스엔 글 이재환 /사진 정유진 기자] "민망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컴백’ 아이콘 “욕심이 화를 부른듯..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김민상 “‘럭키→김과장→터널’, 제..

‘대립군’ 여진구 “이정재 뺨 때리는..

‘노무현입니다’ 이창재 감독 “서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