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난 양성애자” 커밍아웃 엠버 허드, 여전한 고혹미[포토엔]

제니퍼 허드슨 36kg 감량 몸매 유지 ‘다이어트의 교과서’[파파라치컷]

레오나르도 다빈치 예언, 인류는 정말 4006년 대홍수로 멸망할까(서프라이...

존레논 아내 오노 요코에 전자발찌 린제이 로한까지, 희대의 악녀 TOP 11(...

모멸감, 수치심..김하늘에게 ‘여교사’는 도전이었다(인터뷰)
2017-01-06 13:05: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선생님 집에 갈래?"

상상이나 했겠나. 15년 전 드라마 '로망스'에서 "난 선생이고, 넌 학생이야"라며 사랑의 매를 들던 그가 이런 발칙한 대사를 하게 될 줄은.

김하늘은 1월 4일 개봉한 영화 '여교사'(감독 김태용)에서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 역을 맡았다. 정교사가 될 날만을 하염없이 기다리던 중, 그 앞에 돌연 나타난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 분)을 통해 내면 깊숙한 곳 숨겨져 있던 열등감의 폭발을 겪는다. 질투에 잠식된 인간이 어디까지 흔들리고, 또 파괴적일 수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그려냈다.

▲ 영화 ‘여교사’ 스틸
영화 개봉을 앞두고, 몇 번의 공식 석상에서 김하늘은 '여교사' 대본을 읽으며 불쾌했다고 밝혔다. 기분이 나쁘다 못해 본인의 자존심이 다 상할 정도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을 선택한 것은, 효주를 연기하지 않으면 안 될 중요한 이유가 있었기 때문이다.

"극중 효주가 처해있는 상황은, 홀로 서 있는 느낌이랄까? 가진 거라곤 자존심 하나인 친구가 가진 것 많은 친구와 부딪히잖아요. 그 앞에서 무릎까지 꿇고요. 그런 상황들이 참 속상했어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땐 너무 안타까운 느낌에 화도 나고 또 이 친구가 처한 상황을 굳이 들여다보고 싶지 않은 느낌이었어요. 하지만 전 배우이니까, 캐릭터 자체엔 욕심이 났죠. 작품을 고르는 데 있어서 '내가 이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하는 점이 제겐 중요해요. 장르나 소재를 떠나 이 '효주'라는 인물은, 제 20년 연기인생에선 한 번도 볼 수 없던 캐릭터에요. 낯설기는 했지만 한편으론 어느 정도 공감도 가고 이해도 갔어요. 효주의 상황이 싫고, 외면하고 싶으면서도 그 상황에 들어가 연기해보고 싶기도 했어요."

'여교사' 대본을 보고 든 생각은 파격, 충격 그 이상이었다고. 그러나 의외로 김하늘은 시나리오를 받은 지 삼십 분도 채 지나지 않아 출연을 결정했다. 작품을 선택하지 않으면 더 후회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여운이 오래 남더라고요. 빨리 감독님부터 만나보고 싶었어요. 약속 장소로 가기 전 까지만 해도 마음의 준비가 안 됐었죠. 감독님은 절 보자마자 '흔쾌히 출연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하시는데, 그때도 전 '하기로 한 게 잘 한 걸까?' 하고 혼란스러웠거든요. 그러나 감독님이 이 영화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들으니 확신이 들었죠."

청순하고 맑은 이미지, 우리 기억 속에 한 명쯤은 있는 '참한 교사'의 표본 같은 그. 이런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그간 보지 못했던 피폐하고 위태로운 여자를 연기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고개를 저었다.

"연기 변신을 한다는 생각은 위험해요. 영화 '동갑내기 과외하기' 할 때도 청순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어서 코믹 영화를 선택했느냐는 이야길 많이 들었거든요. 이번에도 역시 '도전을 하고 싶었던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는데, 그런 생각으로 작품을 선택하지는 않아요. 전 사실 '도전'이라는 단어를 별로 좋아하지 않거든요."

그런 그에게도 '여교사'만큼은 무게가 무거웠다. 김하늘은 도전에 대한 자신의 신념을 정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생각해보니 '여교사'만큼은 도전이라는 표현을 써도 될 것 같아요. 아마 몇 년 전에 이 시나리오가 들어왔으면 자신 없었을 거예요. 경력이 이만큼 쌓이고, 연기 폭이 넓어지면서 출연할 수 있었던 거죠. 연기 변신이라기보다는, 내가 이 캐릭터를 연기했을 때 부끄럽지 않을 것 같다는 자신감 또는 욕심이 있었어요."

제자와의 베드신은 물론 후배 교사 앞에서 무릎을 꿇고, 학생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망신을 당하는 등 자존심이 짓밟히는 장면이 수없이 많다. 바닥이 어디인지도 모를 만큼 추락하는 효주를 연기했던 기간이, 아이러니하게 김하늘 개인에게는 가장 행복한 때였다. 올 초 결혼한 남편과 한창 달달한 연애 중이었다고. 사랑을 듬뿍 받았기 때문에 힘든 연기할 힘도 났다고 덧붙였다.

"'여교사'를 찍을 때 제가 참 사랑 받는 시기였어요. 그런 때가 아니었으면 출연을 망설였을 수도 있죠. 전 연기를 하면 그 캐릭터에 몰입하는 스타일인데, 그 감정 안에서만 살면 너무 힘들 것 같았어요. 효주의 감정 상태를 연기하고, 거기서 빠져나와 마음을 치유하지 않으면 너무 지치고 힘들 것 같았거든요. (남편의 영화평을 묻자) 다행히 영화를 보고 '멋있다'고 말해주더라고요."(사진=필라멘트픽쳐스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클라라, 해변서 뽐낸 아찔 비키니 몸매 ‘입 쩍 벌어지는 애플힙’
엠버 허드, 억만장자 테슬라 CEO 홀린 과감한 드레스 자태
비욘세♥제이지 부부 1350억 대저택 항공사진 ‘어마어마하네’
싸가지걸 H양 제발 민낯 셀카 그만! 화장품회사 망합니다
김성령, 수영장서 뽐낸 무결점 수영복 자태 “난 진정 50대 허당 아줌마”
‘조우종♥’ 정다은, 발리 신혼여행서 뽐낸 무결점 비키니 몸매 ‘러블리 ...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성형설, 10kg이상 살뺐을뿐 성형 아냐”
‘외부자들’ 심상정, 이제훈 닮은꼴 훈남 아들 공개 “내가 봐도 잘생겼다...

도봉순커플, 사...

단발이 예뻐~

큐티섹시 걸스...

시선싹쓸이 브...

클라라, 해변서 뽐낸 아찔 비키니 몸매 ‘입 쩍 벌어지는 애플힙’

비욘세♥제이지 부부 1350억 대저택 항공사진 ‘어마어마하네’[포토엔]

엠버 허드, 억만장자 테슬라 CEO 홀린 과감한 드레스 자태[파파라치컷]

김성령, 수영장서 뽐낸 무결점 수영복 자태 “난 진정 50대 허당 아줌마”

싸가지걸 H양 제발 민낯 셀카 그만! 화장품회사 망합니다[여의도 휴지통]

[TV와치]정혜성 공찬 열애설 4분만 초고속 부인, 누가 ‘우결’ 유종의미 망치나

미셸 위, 렉시 톰슨 4벌타에 “난 실격 당했다”

[포토엔HD] 민효린 ‘과감한 백리스 드레스’

결별 후 극과극 SNS 태도! 최자, 설리 사진 삭제 VS 설리, 최자 남겨둬

‘건강한 섹시美’란 이런 것, 헬로비너스 나라[화보+인터뷰]

[TV와치]정혜성 공찬 열애설 4분만 초고속 부인, 누가 ‘우결’ 유종의미 망치나

[스타와치]‘박보검도 김구라도 인정한’ 차태현, 이쯤되면 국민 호감남

[이슈와치]‘흑인 비하 논란’ 개그라는 이름으로 포장해서야

[포토엔HD] 주상욱-차예련 ‘우리 곧 결혼해요, 행복한 하트포즈’(공항패션)

[포토엔화보] ‘공항이 런웨이’ 장근석 출국 ‘그만 소화 가능한 핑크 패션’(공항패션)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vs김주혁 제대로 붙는다, 쫄깃 미스터리(종합)

홍현희, 흑인비하 논란 7일만 직접 사과 “상처입은 분들께 죄송”(입장 전문)

정우성 측 “前소속사 前대표 심각한 불법행위로 해임, 현재 소송 진행중”(공식)

‘걱정말아요 그대’ 논란 속 전인권 “난 표절 안해, 마음대로 생각하세요”

美매체 “렉시 톰슨, 벌타 관련 확실한 입장 밝혀라”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 ..

박형식은 최근 배우 전문 기획사 UAA와 전속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배우로서 행보를 ..

양현석, 샤넌에 “대중에 다가가지 말..

‘우리 갑순이’ 최대철 “무용→연기,..

‘우승’ 김민선 “타수 차 여유있어 ..

‘특별시민’ 심은경 “최민식과 호흡?..

‘힘쎈여자 도봉순’ 박형식 “박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