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톱스타 H양, 고향에 섹시 여친있는 흑인선수에 밀애를[여의도 휴지통]

방송인 D의 산후조리원 추태, 세상 그렇게 살지 맙시다[여의도 휴지통]

크리스틴 스튜어트, 새 동성연인과 쇼핑 데이트 포착[파파라치컷]

샤론스톤, 새 남친 생겼다 ‘해변 수영복 데이트 포착’[파파라치컷]

모멸감, 수치심..김하늘에게 ‘여교사’는 도전이었다(인터뷰)
2017-01-06 13:05: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선생님 집에 갈래?"

상상이나 했겠나. 15년 전 드라마 '로망스'에서 "난 선생이고, 넌 학생이야"라며 사랑의 매를 들던 그가 이런 발칙한 대사를 하게 될 줄은.

김하늘은 1월 4일 개봉한 영화 '여교사'(감독 김태용)에서 아무것도 가진 것 없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 역을 맡았다. 정교사가 될 날만을 하염없이 기다리던 중, 그 앞에 돌연 나타난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 분)을 통해 내면 깊숙한 곳 숨겨져 있던 열등감의 폭발을 겪는다. 질투에 잠식된 인간이 어디까지 흔들리고, 또 파괴적일 수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그려냈다.

▲ 영화 ‘여교사’ 스틸
영화 개봉을 앞두고, 몇 번의 공식 석상에서 김하늘은 '여교사' 대본을 읽으며 불쾌했다고 밝혔다. 기분이 나쁘다 못해 본인의 자존심이 다 상할 정도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을 선택한 것은, 효주를 연기하지 않으면 안 될 중요한 이유가 있었기 때문이다.

"극중 효주가 처해있는 상황은, 홀로 서 있는 느낌이랄까? 가진 거라곤 자존심 하나인 친구가 가진 것 많은 친구와 부딪히잖아요. 그 앞에서 무릎까지 꿇고요. 그런 상황들이 참 속상했어요.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땐 너무 안타까운 느낌에 화도 나고 또 이 친구가 처한 상황을 굳이 들여다보고 싶지 않은 느낌이었어요. 하지만 전 배우이니까, 캐릭터 자체엔 욕심이 났죠. 작품을 고르는 데 있어서 '내가 이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하는 점이 제겐 중요해요. 장르나 소재를 떠나 이 '효주'라는 인물은, 제 20년 연기인생에선 한 번도 볼 수 없던 캐릭터에요. 낯설기는 했지만 한편으론 어느 정도 공감도 가고 이해도 갔어요. 효주의 상황이 싫고, 외면하고 싶으면서도 그 상황에 들어가 연기해보고 싶기도 했어요."

'여교사' 대본을 보고 든 생각은 파격, 충격 그 이상이었다고. 그러나 의외로 김하늘은 시나리오를 받은 지 삼십 분도 채 지나지 않아 출연을 결정했다. 작품을 선택하지 않으면 더 후회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여운이 오래 남더라고요. 빨리 감독님부터 만나보고 싶었어요. 약속 장소로 가기 전 까지만 해도 마음의 준비가 안 됐었죠. 감독님은 절 보자마자 '흔쾌히 출연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하시는데, 그때도 전 '하기로 한 게 잘 한 걸까?' 하고 혼란스러웠거든요. 그러나 감독님이 이 영화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들으니 확신이 들었죠."

청순하고 맑은 이미지, 우리 기억 속에 한 명쯤은 있는 '참한 교사'의 표본 같은 그. 이런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그간 보지 못했던 피폐하고 위태로운 여자를 연기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고개를 저었다.

"연기 변신을 한다는 생각은 위험해요. 영화 '동갑내기 과외하기' 할 때도 청순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어서 코믹 영화를 선택했느냐는 이야길 많이 들었거든요. 이번에도 역시 '도전을 하고 싶었던 것 아니냐'는 질문을 받는데, 그런 생각으로 작품을 선택하지는 않아요. 전 사실 '도전'이라는 단어를 별로 좋아하지 않거든요."

그런 그에게도 '여교사'만큼은 무게가 무거웠다. 김하늘은 도전에 대한 자신의 신념을 정정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생각해보니 '여교사'만큼은 도전이라는 표현을 써도 될 것 같아요. 아마 몇 년 전에 이 시나리오가 들어왔으면 자신 없었을 거예요. 경력이 이만큼 쌓이고, 연기 폭이 넓어지면서 출연할 수 있었던 거죠. 연기 변신이라기보다는, 내가 이 캐릭터를 연기했을 때 부끄럽지 않을 것 같다는 자신감 또는 욕심이 있었어요."

제자와의 베드신은 물론 후배 교사 앞에서 무릎을 꿇고, 학생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망신을 당하는 등 자존심이 짓밟히는 장면이 수없이 많다. 바닥이 어디인지도 모를 만큼 추락하는 효주를 연기했던 기간이, 아이러니하게 김하늘 개인에게는 가장 행복한 때였다. 올 초 결혼한 남편과 한창 달달한 연애 중이었다고. 사랑을 듬뿍 받았기 때문에 힘든 연기할 힘도 났다고 덧붙였다.

"'여교사'를 찍을 때 제가 참 사랑 받는 시기였어요. 그런 때가 아니었으면 출연을 망설였을 수도 있죠. 전 연기를 하면 그 캐릭터에 몰입하는 스타일인데, 그 감정 안에서만 살면 너무 힘들 것 같았어요. 효주의 감정 상태를 연기하고, 거기서 빠져나와 마음을 치유하지 않으면 너무 지치고 힘들 것 같았거든요. (남편의 영화평을 묻자) 다행히 영화를 보고 '멋있다'고 말해주더라고요
."(사진=필라멘트픽쳐스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황교익 “朴 대통령 지지 송해 선생님은 출연금지 안당했는데 왜 난?”
‘도깨비’ 마음 약한 신 김은숙 작가님, 시청자 염원 들었죠?
‘썰전’ 정청래, 김구라도 배꼽빠질뻔한 말발과 독설
크라운제이가 밝힌 ‘최고의 사랑’ 하차 전말과 서인영 논란
비♥김태희 결혼식 사진 공개, 꿀 떨어지는 신랑신부의 눈맞춤
노홍철, 당나귀와 함께한 여유로운 일상 ‘해맑은 미소’
버락 오바마 딸 사샤, 구릿빛 비키니 몸매..경호원에 둘러싸여
‘더 킹’ 한재림 “故 노무현 탄핵-박근혜 클로즈업, 원래 더 셌는데...”

      SNS 계정으로 로그인             

싱글벙글 아육...

건강미 헬로비...

청순청순 한효...

실물여신 유이

황교익 “朴 대통령 지지 송해 선생님은 출연금지 안당했는데 왜 난?”(시사자키)

비♥김태희 결혼식 사진 공개, 꿀 떨어지는 신랑신부의 눈맞춤[포토엔]

크라운제이가 밝힌 ‘최고의 사랑’ 하차 전말과 서인영 논란(전문)

[어제TV]‘썰전’ 정청래, 김구라도 배꼽빠질뻔한 말발과 독설

비♥김태희 숨바꼭질? 도리어 더 시끄러웠던 부부된 날[이슈와치]

[이슈와치]예의 중시하던 ‘트러블메이커’ 서인영, 왜 혼자 입 닫았나

‘도깨비’ 마음 약한 신 김은숙 작가님, 시청자 염원 들었죠?[종영기획①]

[어제TV]‘푸른바다의전설’ 단체 전생체험, 이희준 전생도 반전이었다

노홍철, 당나귀와 함께한 여유로운 일상 ‘해맑은 미소’

‘소트니코바 겨냥?’ 美 압박 가한다 “영향력 행사할 것”

[이슈와치]예의 중시하던 ‘트러블메이커’ 서인영, 왜 혼자 입 닫았나

비♥김태희 숨바꼭질? 도리어 더 시끄러웠던 부부된 날[이슈와치]

[TV와치]‘해투’ 유재석 안티 총출동, 집단디스 당한 유느님

[스타와치]‘공조’ 현빈X김주혁이 공개열애에 대처하는 방법

[어제TV]‘썰전’ 정청래, 김구라도 배꼽빠질뻔한 말발과 독설

‘낭만닥터 김사부’ 양세종 “이영애-김혜수 진짜 아우라가 있더라”(인터뷰①)

남자배우 기근? 유연석 있으니 걱정은 넣어둬 넣어둬[윤가이의 별볼일]

‘도깨비’ 마음 약한 신 김은숙 작가님, 시청자 염원 들었죠?[종영기획①]

황교익 “朴 대통령 지지 송해 선생님은 출연금지 안당했는데 왜 난?”(시사자키)

‘더 킹’ 한재림 감독 “류준열 캐릭터, 먼저 하겠단 배우들 많았다”(인터뷰)

‘낭만닥터 김사부’ 양세종 ..

데뷔작은 지난해 하반기 최고 인기를 누렸고, 차기작은 올해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

‘더 킹’ 한재림 감독 “류준열 캐릭..

이수민 “‘SNL8’ 논란 탓 우울..같이..

‘더 킹’ 정우성 “조인성 자체가 매..

‘공조’ 현빈, 액션-사랑 모두 잡았다..

‘공조’ 김성훈 감독 “임윤아 장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