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니콜 키드먼, 50대 믿기 힘든 비키니 몸매..복근+각선미까지[파파라치컷]

멜 깁슨, 35세연하 여자친구와 손잡고 거리 데이트[파파라치컷]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 피부암 이기고 건강한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마초’ 제이슨 스타뎀, 만삭의 20세 연하 여친과 해변산책[파파라치컷]

김준수, 입대전 마지막 콘서트서 눈물 “음악 포기하지 않은 건 팬들 덕분”
2016-12-28 14:19:41

 
[뉴스엔 황혜진 기자]

가수 김준수의 5번째 연말 콘서트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12월 28일 "김준수가 27일 일본 오사카죠 홀에서 열린 '2016 XIA Ballad&Musical Concert with Orchestra vol.5'을 성황리에 마치며 올해로 5번째를 맞은 연말 발라드&뮤지컬 콘서트 그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서울, 도쿄, 오사카에서 7만 팬들과 함께한 김준수는 그만의 음악으로 2016년의 마지막을 뜨겁게 장식, 잊지 못할 시간을 함께 나눴다”고 밝혔다.

이번 연말 발라드&뮤지컬 콘서트는 김준수의 군입대 전 개최하는 마지막 콘서트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 기대에 보답하듯 김준수는 뮤지컬 '모차르트!'부터 '도리안 그레이'까지 지난 6년간 그가 뮤지컬 무대에서 선보여왔던 작품들을 총망라하는 역대급 갈라 콘서트를 펼쳐냈다. 김준수의 공연이 아니면 그 어디에서 볼 수 없는 무대들로 매 순간 관객들을 사로잡았고, 자타공인 '믿고 보는 공연킹'이라는 수식어와 걸맞게 대체 불가한 아티스트의 진면목을 다시금 확인시켜줬다.

연말 콘서트의 피날레 공연이었던 어제 오사카 공연에서 김준수의 매력은 어김없이 발산됐다. 김준수는 '엘리자벳'의 넘버 '마지막 춤'에서 홀로 무대를 가득 채우는 카리스마를 보여주는가 하면 '드라큘라'의 'Fresh blood'와 '도리안 그레이'의 'Against Nature'등 뮤지컬 무대를 고스란히 옮겨 놓은 듯한 완성도 있는 무대들로 관객들을 완벽히 매료시켰다.

뿐만 아니라 정규 앨범의 타이틀 곡을 총망라하는 메들리 무대를 비롯하여 건반과 기타에 오직 김준수만의 목소리만 어우러진 어쿠스틱한 무대까지 이어지며 마지막 연말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했다.

연말 콘서트를 맞아 김준수를 향한 팬들의 훈훈한 이벤트도 눈길을 끌었다. 이 날 공연장을 찾은 팬들은 '앞으로도 함께 행복하자'가 적힌 슬로건과 함께 정규 3집 '플라워(FLOWER)'의 수록곡 'Hello Hello'를 한국어로 합창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고, 이에 김준수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김준수는 "여러가지 걱정이 있을 때마다 포기하지 말라고 저의 손을 잡아준 것은 팬 여러분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음악을 포기하지 않은 건 여러분들 덕분인 것 같아요. 2년 후에 돌아와 여러분이 행복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며 “앞으로 남은 뮤지컬 '데스노트' 공연을 정말 있는 힘껏 최선을 다하고 입대하려 한다. 빨리 돌아오겠습니다. 기다려 세요“라고 팬들을 향한 진심을 전했다.

이번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한 김준수는 내년 1월 3일 서울 예술의 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데스노트' 통해 다시 한번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작가 이지성, 차유람에 3번 차인 끝에 혼인신고→임신→결혼식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깡마른 몸매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SNS 계정으로 로그인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해투’ 500회 특집, 조인성에 아이유까지 게스트 풍년(종합)

‘해투’ 조인성 “이광수, 손 많이 가는 스타일”

‘뉴스룸’ 송강호 “블랙리스트 효력, 무서웠다”

작가 이지성, 차유람에 3번 차인 끝에 혼인신고→임신→결혼식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여의도 휴지통]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깡마른 몸매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여의도 휴지통]

‘썰전’ 유시민X전원책이 본 문재인정부 #파격인사 #4대강조사 #비빔밥회동(종합)

[뮤직와치]‘데뷔’ 크리샤츄, 냉혹한 대국민 오디션은 지금부터

[포토엔HD] 김민희-홍상수 ‘칸 레드카펫 위 다정한 눈맞춤’

칸경쟁작 홍상수 ‘그 후’ 4분 기립박수 호평(뉴스&칸)

[방탄 빌보드 점령②]통역사 없이 美강제진출, 듬직한 리더 랩몬스터 없었다면

[방탄 빌보드 점령①]美납득시킨 BTS, 어쩌면 한국에서 가장 과소평가당한 아이돌

[어제TV]‘써클’ 김강우, 2037년 미래의 살인사건 형사로 첫등장 궁금하네

[TV와치]‘섬총사’ 예능초보 김희선, 캐리어 한가득 술 담아온 여배우의 취향

[포토엔HD] 홍상수 감독 ‘그 후’ 포토콜 ‘부부와 연인’

[포토엔스토리] ‘다음 생애는 여배우로...’ 성준 ‘여배우들에 쏠린 카메라에 민망한 미소’

[이슈와치]김장훈-김희철, 진솔함과 경솔함의 한 끗 차이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랑 감사, 발에 점이라도 찍어드리고 싶어요”(인터뷰)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칸(프랑스)=뉴스엔 글 이재환 /사진 정유진 기자] "민망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컴백’ 아이콘 “욕심이 화를 부른듯..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김민상 “‘럭키→김과장→터널’, 제..

‘대립군’ 여진구 “이정재 뺨 때리는..

‘노무현입니다’ 이창재 감독 “서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