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저스틴 비버, 미모의 금발 여성들과 밤새 화끈한 선상파티[파파라치컷]

멜깁슨, 60세에 얻은 아들과 병원行 ‘35세 연하 여친과 애정행각도’[파파...

엠마 왓슨이 이런 노출을? 과감한 밀착슈트 의상[파파라치컷]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남친과 함께라면 언제나 즐거워[파파라치컷]

‘마스터’ 우도환 “이병헌-강동원-김우빈, 숨소리만 들어도 공부”(인터뷰②)
2016-12-27 10:20:05

 
[뉴스엔 글 김명미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우리 집에 사는 남자'부터 '마스터'까지. 올해 선보인 두 작품 모두 크지 않은 비중으로 등장했지만, 대중에게는 주연 부럽지 않은 강한 임팩트를 남겼다. 일부 영화팬들 사이에서는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때문에 '마스터' 보러 갔다가 스냅백에게 빠졌다'는 반응이 심심찮게 나오기도. 이제 막 브라운관과 스크린에 데뷔한 신예 우도환 이야기다.

배우 우도환은 지난 12월 13일 종영한 KBS 2TV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연출 김정민/이하 우사남)에서 다다금융 조직원 김완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또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에서는 진회장(이병헌 분) 편에 선 스냅백 역을 맡아 범상치 않은 존재감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우도환은 최근 진행된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마스터' 캐스팅 당시를 회상하며 "거짓말 같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너무 대선배님들과 함께 하니까 캐스팅이 됐을 때부터 긴장이 됐다. 오디션 보러 갔을 때보다 더 긴장됐던 것 같다. '진짜 그분들과 작품을 해야 되는구나'라는 긴장과 떨림을 안고 대본 리딩을 갔다"며 "다들 앉아서 대본을 읽는데 영화 한 편을 보는 것 같았다. 과연 내가 이분들 사이에서 연기를 할 수 있을까. 괜히 다 된 밥에 재를 뿌리는 게 아닐까 걱정됐다"고 털어놨다.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신예 우도환에게는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되는 선배들이다. 그는 "그분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배움이 된다. 같이 커피를 마시든 밥을 먹든 같이 앉아 있든 대기를 하든, 그분들의 숨소리만 들어도 배우는 기분이었다. 많은 기운을 받았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또 나도 열심히 해서 꼭 선배님들처럼 멋진 배우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는 진경 선배님과 많이 있었는데, 정말 많이 챙겨주셨다. 타지에서 촬영을 했는데 반찬도 주시고 커피도 주셨다"고 덧붙였다.

또 우도환은 '마스터' 촬영 현장을 회상하며 "제가 궁금한 게 있을 때 선배님들께 '여쭤봐도 되겠습니까'라며 질문하면, 정말 싫은 표정 하나 없이 친절하게 알려주시더라"며 "제가 물어본 것보다 훨씬 많은 걸 알려주셔서 선만 지킨다면 선배님들께 많은 조언을 구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도환은 "'우사남' 촬영을 할 때는 (김)영광이 형이 제 긴장을 너무 잘 풀어주셨다"며 "영광이 형이랑 액션 신을 촬영했는데, 제 손을 영광이 형 손에 거는 장면에서 제가 너무 바보같이 세게 해서 영광이 형이 멍든 적이 있었다. 영광이 형이 '팔이 안 들릴 정도로 아프다'고 막 장난을 치셔서 너무 죄송했다"고 말했다.

'우사남'과 '마스터' 모두 이른바 '센 캐릭터'로 출연한 그지만 실제로는 집에 있는 걸 가장 좋아하는 '집돌이' 스타일이다. 우도환은 "촬영이 없는 날에는 집에 있는 걸 좋아한다. 집에서 TV 보고 영화 보고 책 보고 일기 쓰고, 카페에 가서 휴대폰 가지고 논다"고 밝혔다. 한창 친구들과 술 마시며 놀 나이. 우도환은 "술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친구들과 만나도 물을 마시는 것 같다. 주량도 딱히 세보지 않았다"면서도 "선배님들이 주시면 잘 받아먹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어린 시절 파일럿이 되고 싶었던 우도환은 19살 때 연기학원을 다니면서 배우의 꿈을 꾸게 됐다. 연극을 했던 아버지의 영향도 컸다. 우도환은 "대학을 진학할 시기에 저는 공부만 하고 있었는데, 뭔가 좀 더 심장을 뛰게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생각하다 아버지께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며 "아버지가 꿈을 대신 이뤄줘서 고맙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학창시절 인기가 대단했을 것 같다는 말에 우도환은 "축구 하고 학원 다니고, 정말 평범했다"며 겸손을 표했다.

이제 막 배우로서 첫 발을 뗀 우도환의 롤모델은 류승범이다. "19살 때부터 류승범 선배님 같은 배우가 되고 싶었다"고 입을 연 그는 "제가 감히 평할 수 없지만, 선배님은 자유로운데 가볍지 않은 느낌을 멋있게 내시는 것 같다. 저도 언젠가는 그런 느낌을 낼 수 있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중에게는 친구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거부감 없이 누구든지 쉽게 접할 수 있는 배우. 그래서 제가 웃을 때 웃고 울 때 울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우도환은 "2017년 목표가 있냐"는 질문에 "장르를 가리지 않고 여러 작품 여러 캐릭터 여러 선배님들을 만나 더 발전하고 싶다. 올해 시작을 했으니까 그 시작을 잘 이어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뉴스엔 김명미 mms2@ /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영표의 이상한 평가 ‘진땀승 졸전이 최고의 경기?’
“선수 수준 낮아” 기성용 일침, 그 원인도 슈틸리케
연기하다 ‘눈맞은’ 커플 속출, 주상욱-차예련부터 윤현민-백진희까지
우마 서먼 휴가 포착, 늘씬한 비키니 자태
“염산 뿌리겠다고” 양수경, 악플 탓 자녀들 美 보낸 사연
김성태 의원, 박사모에 봉변 “니가 인간이가”
‘17kg 감량’ 이재은 “스트레스 받으면 살 안빠져..정신만 피폐해진다”
비♥김태희 커플화보 추가공개, 장난기도 사랑도 가득한 일상

큐티섹시 걸스...

시선싹쓸이 브...

사랑가득 구구...

하태하태 멜로...

이영표의 이상한 평가 ‘진땀승 졸전이 최고의 경기?’

여자농구 FA 대상자, 김단비 김정은 포함 13명

[포토엔]한혜진 ‘잔근육까지 살아있는 완벽뒤태’

더불어민주당 충청경선 결과 문재인 1위, 안희정 선전

[뮤직와치]4명 앞에서 공연하던 방탄 랩몬스터, 우상 개코 러브콜 받기까지

우마 서먼 휴가 포착, 늘씬한 비키니 자태[파파라치컷]

[어제TV]“염산 뿌리겠다고” 양수경, 악플 탓 자녀들 美 보낸 사연(불타는 청춘)

[뮤직와치]스윙스 가사 7년 지나도 여전히 비판받는 이유

“선수 수준 낮아” 기성용 일침, 그 원인도 슈틸리케

연기하다 ‘눈맞은’ 커플 속출, 주상욱-차예련부터 윤현민-백진희까지

‘사람이좋다’ 이은하, 척추 전방전위증-파산 신청에도 달리는 디바(종합)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위협 안티팬 장난 추정, 美 공연장 보안 강화”

백진희 측 “윤현민과 지난해 4월부터 열애, 드라마로 가까워져”(공식)

구혜선 앓고 있는 아낙필락시스란? “치료 늦으면 치명적”

“이번엔 걸크러쉬” 걸스데이가 말한 #몸매관리 #재계약 #라이벌(일문일답)

‘썰전’ 유시민X전원책 예측한 朴 전 대통령 구속영장 ‘극과 극’(종합)

비투비 “하이라이트 형들 ‘이제 우리 적이야’ 농담, 항상 응원해”(인터뷰②)

우승자 이미림이 챔피언 퍼팅 하지 않은 이유는?

[TV와치]‘은위’ 사람 목숨으로 장난친 불쾌한 몰카, 재를 뿌렸다

차주혁 누군가 했더니 열혈강호 ‘데뷔초부터 논란의 연속’[이슈와치]

‘보이스’ 김재욱 “모태구에..

김재욱이 자신이 연기한 사이코패스 캐릭터 모태구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김재욱..

김민석 “‘피고인’ 하며 피폐해져.....

박병은 “‘암살’ 속 제 얼굴, 기억 ..

장미관, 절친 김우빈에게 쓴 편지 “한..

‘피고인’ 엄현경 “내 연기는 40점....

‘프리즌’ 김래원, 한석규와 현실 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