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마스터’ 우도환 “이병헌-강동원-김우빈, 숨소리만 들어도 공부”(인터뷰②)
2016-12-27 10:20:05

[뉴스엔 글 김명미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우리 집에 사는 남자'부터 '마스터'까지. 올해 선보인 두 작품 모두 크지 않은 비중으로 등장했지만, 대중에게는 주연 부럽지 않은 강한 임팩트를 남겼다. 일부 영화팬들 사이에서는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때문에 '마스터' 보러 갔다가 스냅백에게 빠졌다'는 반응이 심심찮게 나오기도. 이제 막 브라운관과 스크린에 데뷔한 신예 우도환 이야기다.

배우 우도환은 지난 12월 13일 종영한 KBS 2TV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연출 김정민/이하 우사남)에서 다다금융 조직원 김완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또 지난 21일 개봉한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에서는 진회장(이병헌 분) 편에 선 스냅백 역을 맡아 범상치 않은 존재감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우도환은 최근 진행된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마스터' 캐스팅 당시를 회상하며 "거짓말 같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너무 대선배님들과 함께 하니까 캐스팅이 됐을 때부터 긴장이 됐다. 오디션 보러 갔을 때보다 더 긴장됐던 것 같다. '진짜 그분들과 작품을 해야 되는구나'라는 긴장과 떨림을 안고 대본 리딩을 갔다"며 "다들 앉아서 대본을 읽는데 영화 한 편을 보는 것 같았다. 과연 내가 이분들 사이에서 연기를 할 수 있을까. 괜히 다 된 밥에 재를 뿌리는 게 아닐까 걱정됐다"고 털어놨다.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신예 우도환에게는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되는 선배들이다. 그는 "그분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배움이 된다. 같이 커피를 마시든 밥을 먹든 같이 앉아 있든 대기를 하든, 그분들의 숨소리만 들어도 배우는 기분이었다. 많은 기운을 받았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또 나도 열심히 해서 꼭 선배님들처럼 멋진 배우가 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에서는 진경 선배님과 많이 있었는데, 정말 많이 챙겨주셨다. 타지에서 촬영을 했는데 반찬도 주시고 커피도 주셨다"고 덧붙였다.

또 우도환은 '마스터' 촬영 현장을 회상하며 "제가 궁금한 게 있을 때 선배님들께 '여쭤봐도 되겠습니까'라며 질문하면, 정말 싫은 표정 하나 없이 친절하게 알려주시더라"며 "제가 물어본 것보다 훨씬 많은 걸 알려주셔서 선만 지킨다면 선배님들께 많은 조언을 구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도환은 "'우사남' 촬영을 할 때는 (김)영광이 형이 제 긴장을 너무 잘 풀어주셨다"며 "영광이 형이랑 액션 신을 촬영했는데, 제 손을 영광이 형 손에 거는 장면에서 제가 너무 바보같이 세게 해서 영광이 형이 멍든 적이 있었다. 영광이 형이 '팔이 안 들릴 정도로 아프다'고 막 장난을 치셔서 너무 죄송했다"고 말했다.

'우사남'과 '마스터' 모두 이른바 '센 캐릭터'로 출연한 그지만 실제로는 집에 있는 걸 가장 좋아하는 '집돌이' 스타일이다. 우도환은 "촬영이 없는 날에는 집에 있는 걸 좋아한다. 집에서 TV 보고 영화 보고 책 보고 일기 쓰고, 카페에 가서 휴대폰 가지고 논다"고 밝혔다. 한창 친구들과 술 마시며 놀 나이. 우도환은 "술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친구들과 만나도 물을 마시는 것 같다. 주량도 딱히 세보지 않았다"면서도 "선배님들이 주시면 잘 받아먹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어린 시절 파일럿이 되고 싶었던 우도환은 19살 때 연기학원을 다니면서 배우의 꿈을 꾸게 됐다. 연극을 했던 아버지의 영향도 컸다. 우도환은 "대학을 진학할 시기에 저는 공부만 하고 있었는데, 뭔가 좀 더 심장을 뛰게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생각하다 아버지께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며 "아버지가 꿈을 대신 이뤄줘서 고맙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학창시절 인기가 대단했을 것 같다는 말에 우도환은 "축구 하고 학원 다니고, 정말 평범했다"며 겸손을 표했다.

이제 막 배우로서 첫 발을 뗀 우도환의 롤모델은 류승범이다. "19살 때부터 류승범 선배님 같은 배우가 되고 싶었다"고 입을 연 그는 "제가 감히 평할 수 없지만, 선배님은 자유로운데 가볍지 않은 느낌을 멋있게 내시는 것 같다. 저도 언젠가는 그런 느낌을 낼 수 있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중에게는 친구 같은 배우가 되고 싶다. 거부감 없이 누구든지 쉽게 접할 수 있는 배우. 그래서 제가 웃을 때 웃고 울 때 울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우도환은 "2017년 목표가 있냐"는 질문에 "장르를 가리지 않고 여러 작품 여러 캐릭터 여러 선배님들을 만나 더 발전하고 싶다. 올해 시작을 했으니까 그 시작을 잘 이어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런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뉴스엔 김명미 mms2@ /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MBC드라마 마법? 박한별에 이시영까지 ‘깜짝’ 엄마 된 ★들
‘전지적참견시점’ 양현석 처남 이재진 “동생이 결혼을 잘해서..” 위풍...
‘임신 4개월’ 박한별 측 “동갑 남편과 지난달 혼인신고, 내년 결혼”
박한별 파란만장 연애사, 공개열애 2번→열애설 묵묵부답→결혼 깜짝발표
‘투깝스’ 혜리, 남친 류준열 질문에 대답 無
김정민 “부끄럽다..성숙한 사람 될 것” 재판 후 눈물펑펑
이승윤 “‘자연인’ 촬영 중 죽을 뻔, 독 퍼져 정신 잃었다”
‘비행소녀’ 손진영, 12세 연상녀 조미령에 “변강쇠 될 수 있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타블로♥강혜정 딸 하루, 우월 유전자 입증하는 비주얼

3관왕 박성현, 文대통령에 받은 축전 공개 “감동과 자긍심”

송재희♥지소연 측 “경미한 화재, 안전 확인 후 일정 진행”(공식)

유명 코치도 반한 박성현 “타이거 우즈 마음가짐 가졌다”

돌아온 ‘나혼자산다’ ‘라디오스타’ 가장 기억에 남는 예능 순위권

‘황금빛 내 인생’ 천호진이 없었다면

류준열, 팬심 녹이는 훈훈한 미소 ‘혜리가 반한 듬직함’

‘LPGA서도 남달라’ 박성현 #3관왕 #세계 1위 #트럼프 극찬

‘60cm 퍼트 놓친 톰슨’ 박성현-유소연, 올해의 선수 재구성

‘뮤직뱅크’ 워너원vs멜로망스, 방송 출연 없이 1위 후보

[이슈와치]윤종신이 알린 신정환 ‘라스’ 복귀(악마의 재능기부)

[TV와치]‘슬기로운 감빵생활’ 생소한 얼굴? 신원호PD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언터처블’ 정은지, 연기돌 넘어 배우 입지 굳힐 차례[첫방기획②]

[무비와치]‘일흔’ 백윤식, 대역도 물리고 직접 액션 뛰어든 이유

[무비보고서]‘꾼’ 관객들한테도 사기치는 뒤통수 영화

[이슈와치]윤현민→백진희, 공개연인의 바람직한 배턴터치

[무비와치]‘신과함께’ 의외의 복병은 도경수일지도

[무비와치]마블리 천하 끝, 연말은 하정우 vs 하정우

비호감 전락한 YG 예능 ‘이중생활’은 좀 다를까[첫방기획]

‘투깝스’ 혜리 “수지와 기자役 비교 솔직히 걱정돼, 자극됐다”

B.A.P 대현 “무슨 일 있어도 ..

그룹 B.A.P 멤버 대현(방용국, 힘찬, 대현, 영재, 젤로, 종업)이 팀에 대한 깊은 애..

‘꾼’ 감독 “또 조희팔? 풀어내는 방..

서현 “소녀시대 열애설 너무나 당연, ..

장나라 “‘고백부부’로 슬럼프 극복,..

‘별별며느리’ 함은정 “티아라 연기 ..

‘고백부부’ 손호준 “촌스럽게 생겨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