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저스틴 비버, 미모의 금발 여성들과 밤새 화끈한 선상파티[파파라치컷]

멜깁슨, 60세에 얻은 아들과 병원行 ‘35세 연하 여친과 애정행각도’[파파...

엠마 왓슨이 이런 노출을? 과감한 밀착슈트 의상[파파라치컷]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남친과 함께라면 언제나 즐거워[파파라치컷]

‘달의 연인’ 강한나 “아이유와 신경전? 직장인 친구들에 조언”(인터뷰)
2016-11-02 06:30:01

 
[뉴스엔 글 김명미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미스코리아'부터 '달의 연인'까지, 주로 얄미운 악녀 역할만을 맡아온 강한나. 실제로 만난 그는 달달한 로코물과 발랄한 시트콤을 연상케하는 산뜻한 느낌의 배우였다. 강한나가 '달의 연인'을 촬영하며 느낀 소회와 황보연화 캐릭터를 그려내기 위해 기울인 노력을 털어놨다.

배우 강한나는 1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극본 조윤영/연출 김규태)에서 똑 부러지는 성격과 정치적 재능을 타고난 고려판 알파걸 황보연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강한나는 최근 서울 강남구 뉴스엔 사옥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사전제작 드라마가 처음이라 준비도 오랜 시간 하고, 촬영도 일반 드라마에 비해 오랜 시간 한 것 같은데, 생각보다 금방 끝났다. 언제 방영하나 싶었는데 끝이 나버려 아쉬운 것도 있고, 많은 분들이 지켜봐 주시고 함께 울고 웃고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개인적으로는 연화 캐릭터를 많은 분들이 미워도 해주시고 예뻐도 해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강한나가 연기한 황보연화는 자신의 손으로 황제를 만들고 가문을 지키는 '킹 메이커' 역할이다. 특히 해수(이지은 분)와 대치하고 황자들 사이에서 중요한 순간마다 혼란을 일으키는 악녀 캐릭터. 강한나는 "초반에는 연화를 묵직하게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감독님 작가님을 만나서 얘기해보니 그렇게 가면 안 될 것 같다는 결론이 나왔다"며 "유일한 홍일점 공주로서 어떻게 분위기 톤을 맞춰야 할지 연기적으로 큰 고민이었고 숙제였다"고 말했다. 이어 강한나는 "감독님께서 처음 미팅할 때는 연화가 처세의 달인이기 때문에 모든 사람마다 처세가 달랐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어떻게 하면 사람마다 다르게 표현하면서도 똑똑해 보일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강한나의 실제 성격은 어떨까. 강한나는 "실제로 정말 야망이 없는 유형이다"라며 털털하게 웃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야망이라는 감정을 초반에는 쉽사리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더라. 야망보다는 생존으로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대본을 보면서 '못 됐다'라고 생각되는 지점이 있는데, 저는 못 됐다기보다는 이 아이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당연히 해야 되는 행동들이라고 생각하면서 당위성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또 강한나는 "저는 야망보다는 순리대로 열심히 행복하게 편안하게 살자는 주의다"고 덧붙였다.

한 마디로 '좋은 게 좋은 것'인 서글서글한 성격. 때문에 이지은(아이유)과 신경전을 벌이는 장면에서는 직장인 친구들에게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고. 강한나는 "성격이 많이 달라서 연기적으로 고민할 게 많았다. 특히 해수(이지은 분)와 붙는 장면에서는 굉장히 어려웠다"고 운을 뗐다. 강한나는 "내가 여자들끼리의 신경전에 특히 약하다. 사실 신경전을 벌이지 않는 타입이다"라며 "해수와 내 관계가 직장으로 따지면 상사와 부하직원 관계랑 비슷할 수 있지 않나. 그래서 직장인 친구들에게 많은 조언을 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한나는 "이 신의 목적이 해수의 기분을 나쁘게 하는 게 목적이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기분이 나쁘냐' '어떻게 하면 기분을 더 나쁘게 할 수 있냐'고 직장에 다니는 친구들 단체 메시지방에 많이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캐릭터 고민을 상당히 많이 한 것 같다"는 질문에는 "제가 생각했을 때 연화가 그냥 단순하게 못된 아이도 아니고, 단순하게 무겁기만 한 아이도 아니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연약한 공주도 아니기 때문에 정말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처럼 극 중 끊임없이 대치하는 이지은(아이유)과 실제로는 가장 절친한 사이. 강한나는 "해수랑 코드가 되게 잘 맞는다. 이를테면 촬영장에서 제가 생각했을 때 웃긴 포인트가 있어서 막 웃고 있으면 해수도 웃고 있더라. 웃는 포인트도 비슷하고 되게 귀여운 면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강한나는 "사실 촬영장 자체가 벽이 없는 분위기였다. 여자 연기자들뿐만 아니라 황자들도 성격이 너무 편해서, 말 그대로 고등학교 같은 반 친구들 같은 느낌이었다"며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강한나는 이지은과 백현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한나는 "지은 씨가 나이는 어리지만 마치 언니 같다. 저희 드라마 신 리스트를 보면 시작부터 끝까지 해수가 나온다"라며 "극 중 해수도 우여곡절을 겪으며 악착같이 그 안에서 엄청난 정신력으로 살아남지 않나. 지은 씨도 강행군이 계속되는데 그 많은 신들을 다 소화하면서 심지어 잘 해냈다. 그 안에서 자기가 중심을 이끄는 게 대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강한나는 "지은 씨가 나이가 어리지만 배울 점이 많다고 느꼈다. 또 '나라면 과연 저렇게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극찬을 선사했다. 또 백현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너무 잘해서 저희가 정말 좋아했다. 빵빵 터졌다. 초반에는 전형적인 사극 톤을 원하지 않으셨는데, 그걸 가장 잘 표현했던 게 백현 씨였다. 정말 귀여운 분위기 메이커였다"고 밝혔다.

함께 출연한 배우들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은 강한나는 "자신의 장점은 뭐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저는 한번 봤을 때 잊을 수 없는 얼굴은 아닌 것 같다. 평범한 얼굴인 것 같다"고 겸손을 표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그래서 분장이나 의상에 따라서 달라보일 수 있는 것 같다. 그런 게 어떻게 보면 장점이지 않을까. 물론 인상적인 외모가 아니라 저에게 약점일 수도 있지만, 캐릭터에 따라 언제든 변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인 것 같다"고 생각을 밝혔다.

그간 주로 악역이나 무거운 캐릭터를 맡아온 강한나는 "차기작에서는 시트콤을 해보고 싶다"면서도 "어떻게 이미지를 만들어 가야겠다는 것보다는 매력있는 캐릭터면 착한 역이든 특이한 역이든 다 만나보고 싶다"고 말했다.

2016년은 강한나에게 특별한 한 해였다. 강한나는 "'달의 연인'을 촬영하면서 정말 즐거웠고 기대가 됐다. 방영 전까지도 떨렸고,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고 이야기해주시는 걸 들으면서 너무 재밌었다"며 "시청자 분들께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었고, 좋은 사람들에게 좋은 에너지도 받은 한 해였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달의 연인'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저를 미워해주셔서 감사하다. 드라마는 끝나지만 연화를 잊지 말아주셨으면 좋겠고, 앞으로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며 팬들에게 애교 넘치는 인사를 전했다.

뉴스엔 김명미 mms2@ /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수지, 단발머리 변신에도 여신 미모는 그대로 ‘뭘 해도 예뻐’
주진우 “강부영 판사-서향희 대학 동기 사적인연 마음에 걸려”
여배우 D양, 얼굴 예쁘다고 다 용서되는 건 아닌데
톱스타 H군, 여배우 G양 화장실까지 좇아가 문 두드린건, 왜?
“선수 수준 낮아” 기성용 일침, 그 원인도 슈틸리케
연기하다 ‘눈맞은’ 커플 속출, 주상욱-차예련부터 윤현민-백진희까지
우마 서먼 휴가 포착, 늘씬한 비키니 자태
‘17kg 감량’ 이재은 “스트레스 받으면 살 안빠져..정신만 피폐해진다”

큐티섹시 걸스...

시선싹쓸이 브...

사랑가득 구구...

하태하태 멜로...

수지, 단발머리 변신에도 여신 미모는 그대로 ‘뭘 해도 예뻐’

주진우 “강부영 판사-서향희 대학 동기 사적인연 마음에 걸려”

여배우 D양, 얼굴 예쁘다고 다 용서되는 건 아닌데[여의도 휴지통]

톱스타 H군, 여배우 G양 화장실까지 좇아가 문 두드린건, 왜?[여의도 휴지통]

더불어민주당 경선 마지막 TV토론회 오늘(30일) SBS 생중계

전두환 회고록 4월 발간, 이순자 자서전 이어 또 논란될까

“선수 수준 낮아” 기성용 일침, 그 원인도 슈틸리케

‘톡투유’ 기자간담회 중 울컥한 김제동, 100회까지 올 수 있었던 힘(종합)

연기하다 ‘눈맞은’ 커플 속출, 주상욱-차예련부터 윤현민-백진희까지

방탄소년단, 美 TV쇼 출연 확정 “시카고서 녹화 완료”

‘사람이좋다’ 이은하, 척추 전방전위증-파산 신청에도 달리는 디바(종합)

방탄소년단 측 “지민 살해 위협 안티팬 장난 추정, 美 공연장 보안 강화”

백진희 측 “윤현민과 지난해 4월부터 열애, 드라마로 가까워져”(공식)

구혜선 앓고 있는 아낙필락시스란? “치료 늦으면 치명적”

“이번엔 걸크러쉬” 걸스데이가 말한 #몸매관리 #재계약 #라이벌(일문일답)

‘썰전’ 유시민X전원책 예측한 朴 전 대통령 구속영장 ‘극과 극’(종합)

비투비 “하이라이트 형들 ‘이제 우리 적이야’ 농담, 항상 응원해”(인터뷰②)

우승자 이미림이 챔피언 퍼팅 하지 않은 이유는?

[TV와치]‘은위’ 사람 목숨으로 장난친 불쾌한 몰카, 재를 뿌렸다

차주혁 누군가 했더니 열혈강호 ‘데뷔초부터 논란의 연속’[이슈와치]

김윤진 “‘쉬리’ 때 한석규,..

김윤진이 '쉬리' 동지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시간위의 ..

조진웅 “내가 꽃중년이라니... 비난받..

박병은 “‘암살’ 속 제 얼굴, 기억 ..

이보미 “리디아고가 살빠졌다고, 비결..

‘보이스’ 김재욱 “모태구에 연민 없..

장미관, 절친 김우빈에게 쓴 편지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