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헬로비너스 섹시 중무장, 누드톤 착시의상..
AOA 캣우먼 변신, 7인7색 섹시코스튬 비교..

 

톱스타 A, 여친과 심야 교성에 이웃빌라 민원전화 몸살[연예가뒷담화]

섹시녀 A 못말리는 술버릇, 관계중에도 “내 前남친은..”[연예가뒷담화]

스타A 못말리는 바람기, 여친 베프와 잠자리 들통[연예가뒷담화]

한류스타 K, 공황장애 매니저 몹시 걱정돼 안절부절[연예가뒷담화]

소녀시대 오리콘 주간 4위 ‘해외 女가수 데뷔 최고성적 역사 썼다’
  2010-09-14 09:17:53

 

[뉴스엔 김형우 기자]

소녀시대가 오리콘 역사를 다시 썼다.

14일 오리콘차트에 따르면 소녀시대는 오리콘 싱글 위클리차트 4위에 올랐다. 1주일 판매치인 4.5만장의 판매량을 기록, 기존 한국 아이돌 데뷔 앨범 최고 성적을 거둔 카라를 뛰어넘었다.

오리콘 차트는 "한국 9인조 그룹 소녀시대 일본 데뷔 싱글 'GENIE'(지니)가 발매 첫 주 4.5만매를 매상, 20일자 주간 싱글 랭킹 4위에 첫 등장했다"며 "솔로가수를 포함한 해외 여자 가수 데뷔 싱글은 지난 8월23일자 한국 5인조 그룹 카라가 발표한 '미스터'(초동 2.9만장, 누적매출 6.3만매)가 기록한 5위를 웃돌아 역대 최고 첫 등장 순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소녀시대의 일본 성공은 어느정도 예견됐던 바. 각종 방송에서 한국국민아이돌로 연일 소개하는 등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소녀시대는 첫 쇼케이스에 2만2천명을 동원한 데 이어 오리콘 차트에서도 높은 순위를 유지해 앞으로의 전망을 밝게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생각보다 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 유지된다면 다음 활동시 대박을 기대해도 좋을 듯 하다"고 귀띔했다.




김형우 cox109@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여배우A, 야구선수와 불륜스캔들에 성접대 논란까지 ‘충격’

F컵녀 유슬아 초미니 의상에 골프스윙 터질듯한 볼륨감 아찔

19금돌 아우라 섹시女들 가슴 생크림 찍어먹는 야릇 영상 아찔

키이라 나이틀리 누드사진 촬영조건 “가슴크기 조작 금지”

황보, 속옷 드러낸 과..

AOA 설현 캣우먼 변신..

섹시 치어리더들 19금..

톱여가수, 가슴 다드..

미코진 출신 김주리 ..

원나잇 후 버려진女 ..

비욘세 밀착핫팬츠 볼..

패리스힐튼 과감한 노..

‘민낯 꽁꽁VS공개’ 카라 구하라-한승연 ..

이날 카라 구하라-한승연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

이름값 한 ‘히든싱어3’ 왕중왕전, 시청률..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월22일 방송..

‘K팝스타’ 측 “韓음악계 판도 뒤바꿀 음..

11월 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서바이..

야구여신 미모...

가녀린 청순미 ...

아찔 오프숄더 ...

개미허리 수현

성민 열애, 김사은 누구? 바나나걸 출신 청순 배우

‘비긴어게인’ 250만명 돌파, 의문의 흥행 저력 뭐길래

태티서 태연 “저질체력, 졸면서 안무연습한 적도..”(올드스쿨)

조정석 “아직 미혼, 결혼은 또다른 인생의 시작”(나의사랑나의신부)

‘왔다장보리’ 이유리 “‘후’ 바람부는 악녀연기, 대본에 없었다”

이혜영 근황 공개, 파리지앵도 울고갈 패션센스

‘마담뺑덕’ 정우성 “이유있는 노출..망가져야 했다”(인터뷰)

장위안, 에네스 제치고 가장 매력적인 ‘비정상회담’ 출연자 1위

정일우, 비자분실로 中공항 억류 “귀국일정 미정”

김성균 “살인마 범죄자 연기..정신 황폐해졌다”(우리는형제입니다)

이정재 “‘암살’서 친일파 ..

이정재가 ‘암살’로 친일파 악역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배우 이정재가 영화 ..

이채영 “‘뻐꾸기둥지’, 내 연기인생..

김상경 “아이돌 연기? 과거엔 무조건 ..

김서형 “연예계 20년..10년은 방황 10..

김범수 “GD와 같은날 앨범발매, 악몽 ..

피겨 박소연 “점프 걱정..긴장풀려 눈..

태진아 “故김자옥 가족밖에 몰랐던 현..

염정아 “‘카트’ 출연, 사회의식보다..

도지원 “잘난 후배 고깝게 보는 선배..

나문희, 김자옥 잃은 슬픔

최진실 공로상, 딸 최준희양 “엄마 삼..